T-14 아르마타

T-14 아르마타
VDayRehearsal05052016-28.jpg
2015년 승리의 날 공개된 T-14
차량 정보
종류 주력전차(MBT)
제조사 생산 중
디자이너 우랄바곤자보드
사용연도 배치 진행중
생산량 약 64대 예정
정원 3명
제원
최고출력 1500마력 파워팩
주무장 125mm 2A82-1M 활강포
보조무장 12.7mm Kord 기관총,7.62mm PKTM 기관총
장갑 44S-sv-Sh 복합장갑/말라킷 반응장갑
전장 8.7m
전폭 3.5m
전고 3.3m
무게 48톤-53톤[1]

T-14 아르마타《Т-14 Армата》는 러시아주력전차이다.

오비옉트 195를 비롯해 여러 시험 전차의 계보를 잇는 T-14는 기존 소련제 전차와 구별되는 러시아의 차기 전차로, 공개된 정보는 적으나, 무인포탑처럼 이전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식을 취한 차세대 전차로 평가받는다.

1 개발과 공개[편집]

기원은 소련 말부터 진행된 다수의 차세대 전차 개발계획에서 비롯되었다.

이미 T-72를 현대화 하기 위한 오비옉트 187과 오비옉트 188로 명명된 신형 전차 개발은 진행 중이었지만 소련은 한세대 위의 전차를 개발해 보다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자 하였다. 그렇게 1990년, 오비옉트 187을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전차 계획인 오비옉트 195가 수립되었다 T-95라고도 알려진 오비옉트 195는 135mm~152mm 활강포와 강화된 장갑, 무인포탑 및 일체형 탄약으로 과거 동구권 계열 전차와는 수준이 다른 괴물적인 스펙을 목표로 하였다.

T-95
체르니 오룔

하지만 냉전 말 계획된 소련 병기들이 그렇듯 개발 시작 후 1년 뒤 소련이 공중분해 되면서 파탄난 경제까지 승계한 러시아 연방(구 SSR 러시아)은 많은 무기 개발들을 이어나가지 못했다.

오비옉트 195 역시 이들처럼 난항을 겪다 2000년대 이후 개발을 지속하지만 고스펙 무기들이 넘어야 할 벽인 가격 상승과 생산성 저하라는 단점으로 회의적인 시각이 늘어나다 결국 2011년 개발 취소를 선언한다.

그러나 오비옉트 195 취소 후 1년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러시아 국방부는 취소된 오비옉트 195와 체르니 오룔(블랙이글)[2]을 결합한 신예 전차 개발을 선언하며 개발사업을 재추진 한다. 이후 2013년 공개된 가칭 T-99전차의 모형은 T-95와 체르니 오룔을 적절히 섞어놓은 듯한 포탑 형상을 하고 있었으며 30mm기관포를 포탑 측면에 대공용으로 다는 등 여러모로 비범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T-99 컨샙은 2015년 1월에 T-14 아르마타란 정식 명칭을 부여받고 전 예상도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은 모습으로 재차 공개되었다.

리허설 당시 가려져 있는 포탑
공개된 포탑

그리고 마침내 2015년 5월 9일 승전기념일 날 실물 아르마타가 공개되며 많은 이들을 설레게 했지만 공개된 아르마타는 예상도와는 한참 떨어진 특유의 포탑 형상(오비옉트178을 계승한) 때문에 괴리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2 성능[편집]

아르마타는 무인포탑을 장착한 전차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으로, 피격 확율이 가장 높은 포탑을 무인화 해 포탑 피격 시 생존성을 담보했고 포탑 소형화를 달성하며 피탄 면적을 최소화 해 결론적으로 방호력에 큰 이익이 되었다. 또한 러시아는 아르마타의 전면 무인화를 추진해 원격으로 조종되는 전차를 계획하고 있어, 만일 무인화가 실현된다면 더이상 승무원 생존성을 걱정할 필요가 없어진다.

아르마타의 포탑 상면

장갑은 강철과 세라믹 등으로 구성된 복합장갑이다. 전면 장갑의 가장 두꺼운 부분 기준으로 운동에너지탄에 균질 압연장갑 기준 900mm 이상의 방어력을, 화학에너지탄에는 1400mm에 달하는 방어력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중량 대비 상당한 방어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장갑 방어력 1000mm 대의 M1A1의 중량이 아르마타보다 10톤이 무거운 60톤대 전차란 걸 감안할 때 아르마타의 무인포탑으로 경량화된 부분을 장갑에 투자한 것이라 볼 수 있다.

대신 강화된 장갑 두께와 각종 장비가 추가되며 T-90보다 더 대형화된 포탑을 달게 되었으나 측면은 희생했던 전 세대 전차들과 다르게 여유 공간을 활용해 측후면에도 장갑을 균형있게 배치하였다.

여기에 부가된 반응장갑의 경우 T-90의 콘탁트5보다 2배 이상의 방호력을 제공하는 4세대 반응장갑 말라킷을 사용해 탄이 본 장갑에 닿기 전 탄체를 파괴하거나 저지한다.

비교적 포탑에 비해 방어력이 떨어진다 생각되는 차체장갑도 오비옉트 187에서 계획되었던 대형화된 차체를 계승해 두터운 차체 장갑을 배치했다. 여기다 전면에 위치한 캡슐 전투실은 티타늄제 격벽이 2중 장갑의 역할을 해 줘 피격으로부터 승무원들의 생존성에 많은 신경을 썼다.

한편, 장갑만큼 아르마타의 방어력에 기여하는 것이 능동방어체계(APS)인 아프가니트다. 아프가니트는 T-90에 사용되었던 쉬토라처럼 접근하는 위협체를 탐지 후 이를 방어하는 체계인데, 쉬토라가 대전차미사일 같은 유도무기를 교란시키거나 유도를 차단하는 소프트킬만 제공했다면 아프가니트는 소프트킬과 함께 위협체를 파괴하는 하드킬 기능으로 2중의 방어막을 형성한다.

아프가니트 체계, 왼쪽이 포탑 정면이다

만일 아르마타의 전자, 광학 센서에 접근하는 위협체가 감지되거나 조준당한 것을 인지한다면[3] 아프가니트는 자동으로 상면에 위치한 발사기에서 연막탄을 발사해 에어로졸 연막을 전개시킨다. 에어로졸 연막은 가시광선을 포함한 전자기파를 전면 차단하기에 레이저 유도장비를 교란하여 적의 전차포 사격을 저지하거나 추적을 회피하고 접근하는 유도무기의 탐색기 역시 무력화한다.

그러나 소프트킬이 뚫리게 될 경우 물리적 요격 방식인 하드킬이 위협을 저지하게 된다. 4면 방사 레이더를 비롯한 연계 센서로 접근하는 위협체를 탐지 및 추적 후 포탑 하부와 상면의 터렛형 발사기에서 소형 요격체를 위협체의 진로로 자동 발사하여 폭발시킨다. 이런 일종의 방어막을 형성함으로써 하드킬은 적탄을 파괴하거나 폭풍으로 진로를 바꿔버려, 탄이 가진 위력을 상쇄해 전차의 장갑에 도달하기 전 저지하는 걸 목표로 한다.

아프가니트의 요격체는 날탄과 같은 운동에너지탄에도 대응한다고 하며 포탑 상부에 장착된 터렛형 발사기로 현대 전차의 취약점인 상면까지 방어할 수 있다.

대신 이 말은 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서, 높은 고도에서 하강하는 탑어택(Top attack) 유도무기를 조기 발견해 타격하기란 쉬운 게 아니다. 애초에 모든 위협체에 대응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아르마타의 공격력은 이전 세대의 러시아 전차들과 비교해 월등한 상향을 이루었다. 주포의 구경장이 증가하고 약실 압력이 증가된 신형 주포를 사용하게 되면서 주포 자체의 성능이 향상되었고 서방권 탄종처럼 일체형 탄약이 도입되면서 고질적인 문제였던 낮은 날탄 관통성능을 개선하였다.

이 신형 주포로는 125mm 2A82 활강포를 사용하는데, 포구 초속 2,050m/s를 달성하며 초고속으로 탄을 쏘아보낼 수 있어 종전보다 높은 관통력을 낸다. 거기에다 일체형 탄약으로 운동에너지탄의 탄자가 길어짐에 따라 서방권의 라인메탈 55구경장 활강포 대비 10~30[4]%가 증가하는 (러시아 입장에선)쾌거를 달성했다. 전차포에서 명중률은 곧 탄속과 비례하기에 T-90과 비교해도 원거리 사격에서 증가된 명중률을 보이며 날탄의 경우 유효 사거리가 최대 4km에 이른다.

러시아제 전차의 특징인 포발사 미사일 기능도 유지하고 있어 기존 미사일 사격시 최대 5km 밖 목표를 타격 가능하고 신형 레이저 유도 지능탄 사격은 8km 까지 공격할 수 있다고 한다. 거기에 신예 포발사 미사일인 3UBK21 스프린터를 아르마타의 주포에서 발사할 경우 최대 11km 밖 적 전차도 공격할 수 있다고 러시아는 선전하고 있다. 이 외에 기존 125mm에서 사용되었던 분리형 탄약과도 호환이 되어 일체형 탄 사용시보단 관통력은 떨어지나 T-80이나 T-90의 2A46 계열 주포에서 쏘는 것 보다 우수한 관통 성능을 낸다고 한다.

만일 위에서 공개된 스펙이 모두 '사실'이라면 서방권 최신 전차들의 무장 체계를 한 차원 상회하는 수준이며 러시아가 주장하는 무적전차도 결코 허황이 아닐 것이다

현재 러시아는 향후 T-95 시절부터 계획된 2A83 152mm 활강포로의 교체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언급하곤 있으나, 아직 테스트 단계인 아르마타에 대구경 주포를 올리는 것은 문제가 많으며 관련 연구가 진행중이긴 하나 당장은 서방권 전차포 대비 동등, 혹은 한정 우세를 달성했기에 한동안은 125mm를 쓸 가능성이 크다.

한편 이런 아르마타의 공/방 능력을 뒷받침 해 주는 것은 진보된 전자 장비와 전투 체계이다. 전자장비들은 사격 통제장비와 APS 같은 주요 기능에 자동으로 정보를 전송함으로써 발전된 전장감시기능을 갖추고 적의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한다.

포탑 전,후면의 검은 사각형이 방사판이다.

아르마타의 센서들 중 4면에 부착된 APS 아프가니트의 방사 레이더는 전방위의 위협체를 전자동으로 탐지 추적하는 한편 사격 장비와도 연계되어 적 전차가 발사한 탄체 정보 역시 자동으로 사통 컴퓨터와 연계해 역추적 후 원점을 타격하는 기능도 보유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광학 센서 역시 포탑의 상면(전차장용)과 포탑 전면(포수용)으로 이원화 배치되어 전방위에 대한 위협 감지와 추적 기능을 수행하는 통합형 다중 분광 센서이다. 전자기 스펙트럼과[5],열영상,레이저 거리 측정기가 합쳐진 장비로, 주간 5km(최고 조건시 8km), 야간에선 약 3.6km의 관측 거리에서 360도의 위협을 감지한 다음 고배율 광학 조준기와 사거리 7km 대의 레이저 측정기로 표적을 지정해 공격한다. 아르마타의 통합 다중 분광 센서는 전차장용과 포수용이 독립적으로 운용되기 때문에 사격과 목표 획득을 동시에 수행하는 헌터-킬러 기능을 보유하였고 진보된 광학장비를 통해 기능 구사가 용이해졌다.

아프가니트 센서와 다중 분광 센서 '타워'

위 광학장비의 스펙은 에이브람스의 현역 사항인 M1A2SEPv2를 앞서는 성능으로, 실전에서 아르마타는 에이브람스를 먼저 발견하고 먼저 공격할 수 있는데다 4면 레이더로 공격 체계에서도 일부 상회 가능한 성능이다.[6] 이처럼 발전된 광학장비로 포수는 주 야간 교전시 기동 상태에서도 보다 정확한 사격을 담보하며 시선유도 레이저 조준장비로 원거리 표적에 대한 공격 기능이 있다.

한편 위에서 언급된 방사 레이더가 AESA 레이더란 논란이 있는데, 이 경우 100km 범위 내에서 지상 40개, 공중 25개의 목표를 동시 추적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장비로 Su-57의 AESA레이더 기술을 응용하였다는 얘기도 있다. 이런 내용들은 다수가 러시아 웹상에 퍼져있는 내용이며 몇몇 영미권 내에서도 위 사항이 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어 루머라고 단정짓긴 힘들지만 명확한 사실관계가 없는 이상 걸러 들을 필요가 있다.

주행하는 아르마타

자동 변속기 미 장착으로 다른 대전기 소련제 전차와 별 다를 바 없었던 기존 동구권 전차에서 처음으로 변속기와 엔진이 결합된 파워팩을 달게 된 것이 특징이다. 파워팩은 12H360 디젤 엔진과 자동 변속기로 구성되어 있고 전자식으로 작동되는데, 30분 만에 전장 교체가 가능해 운용성 면에서 발전된 모습을 보인다. 러시아제 엔진 기술의 발전으로 출력도 1500마력을 달성했고 유사시 2000마력까지 올리는 것도 불가능하지 않다고 하기에 타국 3.5세대 전차의 평균 수치를 웃돈다.

체첸전에서 얻은 시가전 교훈으로 그동안 러시아제 전차에서는 하지 못했던 피봇 턴(포탑은 제자리에 둔 채 차체를 돌리는 전술행동)을 자동 변속기 덕에 해낼 수 있게 되었고 유압으로 조정되는 엑티브 서스펜션으로 차체 기동성과 승차감을 향상시켜 주었다.

서방 전차들보단 경량화된 중량과 높은 엔진 출력으로 도로에서 시속 80~90km 까지 낼수 있으며 야지에서는 50km 정도로 기동한다. 항속거리는 T-90과 비슷한 500km이다.

3 현황[편집]

(행사용 전차)

배치 년도로 지정된 2021년에도 완전한 전력화는 이루진 못했다.

러시아는 2020년 까지 2,300대의 도입을 주장했지만 현실은 단 한대도 정식 도입되지 못한채 16~20여대의 시제 차량만 도입하여 테스트만 계속하는 중이다.

러시아군은 T-72BM형의 개량으로 T-90의 신규생산 없이 아르마타로 넘어갈 계획이였지만 우선 100여대를 2020까지 우선적으로 도입하는 것으로 결정된다. 그러나 차일피일 미뤄지는 일정에 70대 도입으로 칼질당한 이후 2021년까지 64대를 도입하는 것으로 결정되었다.

3.1 실전?[편집]

시리아에 시험 투입된 아르마타가 토우 대전차 미사일에 피격되 격파되었다는 루머가 있었지만 정찰 사진과 공식 발표로 투입 사실이 확인된 Su-57과는 다르게 아르마타의 시리아 배치는 공식적으로도 확인되지 않은 사항이라 피격을 논하기 이전에 투입 자체부터가 불확실하다.

그런데 러시아 산업통상부 장관 데니스 만드로프 장관은 T-14가 시리아의 야전 환경에서 시험 운용되었다고 밝혔다 물론 이것이 실제 전투를 경험한 것인지, 단순한 야전 평가인지는 불명확하며 배치 장소도 정부군 점령지다. 거기다 시리아 쪽에서도 아르마타에 대한 언급은 전무하기 때문에 실제 배치되었다곤 해도 소리소문 없이 시험 평가만 받고 나갔을 가능성이 크다.[7]

4 파생형[편집]

4.1 아르마타 체계[8][편집]

T-15 아르마타 BMP

T-15 아르마타

계획명은 오비옉트 149(Обьект-149), 명칭은 동일하게 아르마타로 T-14 다음 번호이다.

아르마타 차대로 만든 중(重) 보병전투차(IFV)로, 후방에 승무원 탑승 공간을 신설하고 T-14의 포탑 대신 30mm 기관포[9]를 쓰는 IFV용 소형 포탑을 올렸다.

T-16 BRMT 구난전차

T-14의 구난전차 사항으로 포탑 대신 구난용 크레인과 자위용 원격 무기거치대에 12.7mm 기관총이 올라간다.

Alabino110416-44.jpg

2S35 Koalitsiya-SV

러시아의 신예 152mm 자주곡사포다. 본래 아르마타의 차체를 쓸 계획이였으나 T-90 기반 차체를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되어 사실상 현재로선 아르마타 체계와의 관련성은 전무하다.

명칭은 러시아어로 '칼리샤' 로 읽는다.

5 각주

  1. 전자는 비전투중량, 후자는 전투중량으로 보인다.
  2. 트란스마쉬에서 개발한 차기 전차 계획의 입찰형이다. T-80을 기반으로 1500마력 엔진과 확장 포탑/차체 그리고 탄약고의 위치 변경이 가해진 전차로 T-95와 경쟁했으나 탈락한다.
  3. 레이저 감시기 등.
  4. 러시아측 주장.
  5. 가시광선도 포함된다.
  6. 문제는 카탈로그 스펙이 실전에서도 나와줘야 한다는 것이다.
  7. https://www.armyrecognition.com/april_2020_news_defense_global_security_army_industry/russian_t-14_armata_tanks_tested_in_syria_and_to_be_inducted_in_2021.amp.html
  8. T-14가 속한 다목적 차대 플랫폼.
  9. 50mm로 교체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