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971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971

작성자 검토자 O5 평의회
대 결 전자결재

제 목 : (Exotic Fast Food Delivery)

격리 등급 : 안전 (Safe)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http://scp-wiki.wdfiles.com/local--files/scp-971/QnRMenu.JPG?width=300
인쇄된 메뉴판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실험 중이 아닐 때 SCP-971은 라벨을 붙인 폴더에 끼우고 19기지의 26번 잠금 캐비넷에 보관되어 있다. 26번 캐비넷 열쇠와 창고 열쇠는 각각 기지 관리책임자들이 가지고 있으며, 실험 목적으로 SCP-971을 사용하려면 4등급 인원 이상이 손으로 쓴 허가증을 필요로 한다.

환경에 위험을 끼칠 수 있으므로, SCP-971의 실험은 일주일에 1회로 제한된다. SCP-971-1 개체들은 배달방식 이외에 이상한 점이 없으므로, 일반적인 방법으로 처리하도록 한다.

2 설명[편집]

SCP-971은 일반적인 크기의 21.6cm x 28cm 종이[1]에 인쇄된 낡고 닳아 헤진 메뉴판이다. 배달 서비스의 이름은 '빠르고 간편한 식사(Quik 'n Ready Mealz)' 다. 어디서도 이런 이름을 가진 음식배달 회사를 찾을 수 없었으며, 메뉴판에 명기된 모기업인 [ 편집됨 ]에서도 음식배달 서비스 회사는 없다고 부정했다. 메뉴판에는 회사명과 전화번호(1-800-███-████), 그리고 배달음식 목록과 코드가 쓰여 있다. 음식들은 모두 햄버거, 치킨, 샌드위치, 치킨휭거, 양념튀김, 음료수(모두 [ 편집됨 ]사의 음료들) 등 평범한 패스트푸드 음식들이었다. 메뉴에는 그림이나 음식 가격이 표시되어 있지 않으며, 서체와 디자인은 최대한 간결하게 만들어져 있다.

SCP-971을 든 채로 쓰여진 전화번호에 전화를 걸면, 자동응답 시스템으로 연결된다(참고 - 메뉴판을 들지 않고 같은 번호로 전화를 걸자 [ 편집됨 ]소프트웨어의 안내 데스크로 연결되었다. 메뉴에 쓰인 전화번호는 이 회사의 안내 데스크 전화번호였다). 자동응답 시스템에서는 먹고 싶은 메뉴의 코드를 입력하고, 결제를 위해 카드 번호를 입력할 것을 요구한다. 메뉴 코드와 카드번호를 입력하고 나면, 자동응답 시스템에서 가격을 불러준 뒤, 감사의 인사를 하고 전화를 끊는다. 전화를 건 사람의 카드에서는 곧바로 음식 값 만큼의 돈과 세금이 빠져나간다. SCP-971이 부르는 가격들은 언제나 항상 해당 지역에 있는 다른 인기 있는 패스트푸드 체인에 비해 낮은 가격이었다.

전화가 끊기고 15~20분이 지나면 전화를 건 사람 주변에 '빠르고 간편한 식사'의 로고가 박힌 종이봉투(SCP-971-1로 명명)가 나타난다. SCP-971-1은 언제나 대상이 한눈을 파는 사이에만 나타났다. 녹화된 비디오로 SCP-971-1이 나타나는 모습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으나, 별다른 단서는 잡을 수 없었다(SCP-971-1은 아무런 징조도 없이 그냥 나타났다). SCP-971-1에는 주문자가 요청한 것과 같은 음식이 들어 있으며, 모든 음식들은 식품안전수칙을 지키고 건강기준치를 충족하는 일반적인 방식으로 조리된 것으로 밝혀졌다. 배달방식 이외에 음식의 이상한 점이라면 햄버거나 샌드위치에 든 육류들이 정체를 알 수 없는 고기로 되어 있었다는 점이다.

이 고기들은 정체를 알 수 없으나, 오랫동안 놔두어서 약간 질긴듯한 느낌이 들었다. 간단한 실험 결과 쇠고기닭고기는 아니었으며, D-1282(여러 번의 식인 전과 있음)의 시식 결과 인육도 아니라고 했다. SCP-971 샘플에 대해서는 더 많은 실험이 필요할 듯 하다. 이 고기는 EEC 목록에 있는 여러 멸종위기 동물의 고기로 밝혀졌다. DNA 테스트 후, 여러 동물원에서 팬더, 치타, 붉은 늑대, 사막고양이 등 여러 멸종위기 동물들의 갑작스러운 체중감소가 보고되었다. 현재로써 SCP-971에 쓰인 모든 음식들은 일반적으로 멸종위기 동물로 알려진 짐승들의 고기로 밝혀졌으나, 개얼굴박쥐나 오클라호마 동굴옆새우 같이 생소한 종의 동물들은 없었다.

이 음식들은 멸종위기 동물들의 고기이기 때문에 위험하긴 하지만, 먹는다고 해서 별다른 이상현상은 보이지 않았다(고지방, 고칼로리, 염분 등은 일반적인 패스트푸드 기준을 넘지 않았음). 다른 패스트푸드와의 이중 블라인드 테스트 결과 한번 먹었다고 해서 다시 이 음식을 먹고 싶어하는 충동 같은 건 보이지 않았고, 음식 역시 사라지거나 재생산되는 능력도 없는 평범한 음식으로 밝혀졌다. SCP-971의 사본 역시 원본과 똑같은 기능을 하며, 재단 밖에서 SCP-971의 사본이 발견될 경우에는 파괴해야만 한다. SCP-971에 밈 오염이나 이동성은 없다고 판단되어 안전 등급으로 분류되었고, 최소한의 격리 절차가 지정되었다.

SCP-971의 추가 실험은 기존 실험 동안 수집된 최소한의 자료를 통해 멸종위기에 처한 생물에게 위해를 가할 수 있다고 판단되어 보류합니다.

3 해설[편집]

죠죠의 기묘한 패스트푸드 배달

다른 정상적인 패스트푸드 업체처럼 전화로 주문을 하면 주문대로 패스트푸드 음식을 저절로 등장시켜서 배달하는 SCP. 배달 방식이 이상하지만 음식의 조리 방식이나 이를 먹은 뒤의 영향은 정상적인 패스트푸드와 비슷하다. 문제는 패스트푸드에 사용되는 재료가 원칙적으론 사용해서는 안 되는 멸종위기 등급의 동물의 고기이라는 것. 만에 하나 이 SCP의 사본들이 일반인들에게 유출될 경우 멸종위기 동물들의 멸종 속도가 급속도로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 SCP 재단에서도 이를 우려해서 격리 조치를 내리고 추가적인 실험 또한 자제하고 있는 상태.

그린피스 등의 환경단체에선 패스트푸드 문화의 확산으로 농경지 및 목초지의 개발을 위해서 숲이나 초원 생태계의 파괴가 심각할 정도로 이뤄지고 있고, 이 과정에서 많은 동식물들이 터전을 상실해 멸종 위기를 맞고 있다고 주장하는데 여기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4 각주

  1. 미국식 인쇄규격용지다. 보통 레터지라고 불리는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