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895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895

작성자 검토자 O5 평의회
Aelanna 대 결 전자결재

제 목 : 카메라 오작동(Camera Disruption)

격리 등급 : 유클리드 (Euclid)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SCP-895의 CCTV 화면은 html 특성상 본 위키에서 재현하는 게 불가능 하므로 SCP 재단 위키 사이트에서 직접 확인하길 바람

1 개요[편집]

SCP-895는 떡갈나무로 만들어진 관(coffin)이다. █████ █████ 장례식장에서 발견되었는데, 정작 그 곳에서 일하던 직원들도 이 물건이 어디서 왔는지 알지 못했다. 관의 안쪽은 텅 비어 있다.

일단 아무런 직접적인 해도 끼치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SCP-895가 영향을 끼치는 것은 사람이 아니라 전자적 감시 장비와 카메라들이다. 감시 카메라, 비디오 카메라, 사진기 등 종류를 막론하고 SCP-895의 반경 50m 내에 들어온 감시 장비들이 찍는 영상에는 굉장히 끔찍하고 생생한 환영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감시 장비들이 SCP-895의 반경 5m 안에 들어갈 경우, 해당 감시 장비가 보내는 영상은 시청자에게 정말로 심각한 수준의 정신적 외상과 히스테리를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정작 SCP-895와 물리적으로 가까이 있는 촬영자의 경우엔 아무런 해도 입지 않는다.

처음에 SCP-895를 발견하고 SCP 재단의 요원들이 접근했는데, 실제로 SCP-895에 접근해서 내용물을 확인한 전술팀 요원들은 아무런 해도 입지 않았지만 전술팀이 비디오 카메라로 찍어 보내는 영상을 보던 지휘관들은 정신이 돌아서 마구 구역질을 하기 시작했다.[1]

아래는 SCP-895 확보 작전의 녹음 기록 중 일부

2 부록[편집]

2.1 부록 895-01[편집]

SCP-895 복구된 기록(██/█/██)에서 발췌한 음성 기록

03:41L - 본부: 1팀, 본부다. 모든 민간인이 격리후 이송되었다. 진입하여 확보하라.

03:41L - 1팀 팀장: 본부, 1팀장이다. 양호, 진입하겠다.

03:43L - 1팀 팀장: 로비 안에 들어왔다, 영상 수신 확인바란다.

03:44L - 본부: 1팀, 본부. 영상은...(멈춤)...벽에 혈흔이 보인다, 확인바란다.

03:44L - 1팀 팀장: 아니다, 본부, 여긴 깨끗하다. 아무 이상 없다.

03:45L - 본부: ...사라졌다. 1 팀, 정보 오염[2]을 주의하도록.

03:45L - 1팀 팀장: 확인. 1팀, 창고 진입중.

03:47L - 1팀 팀장: 창고에 진입했다, 목표물 확인.

03:48L - 본부: 젠장, 저게 움직이고 있어... 1팀, 확인바란다. 목표물이 살아 움직이는 것으로 보인다.

03:48L - 1팀 팀장: ... 아니다, 본부. 아무 움직임도 보이지 않는다. 목표물에는 아무 이상 없다.

03:48L - 1팀 팀장: 2번 대원, 열도록.

03:48L - (무기를 장전하는 소리, 뒤이어 목표물이 삐걱거리며 열리는 소리)

03:49L - 2번 팀원: 팀장님, 비었습니다.

03:50L - 1팀 팀장: 본부, 1팀장이다. 목표물이 비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03:51L - 1팀 팀장: 본부, 들리는가?

03:51L - 본부: (비명 소리와 구역질 소리)

03:51L - 1팀 팀장: 본부, 들리는가?!

03:52L - 1팀 팀장: 제길, 후퇴한다. 그거 닫아!

2.2 부록 895-02[편집]

사고와 데이터 말소 와 3명의 인명 손실로 인해 SCP-895의 위험 반경을 5m에서 10m로 상향 조절한다. 그리고 예방책으로 감시인원의 교대는 4시간으로 축소한다.

3 특수 격리 절차[편집]

여하튼 이러한 특성 때문에 SCP-895는 지하 100미터의 봉쇄 구역에 보관되어 있으며, SCP-895의 위험 반경(RED ZONE)내에는 어떤 종류의 카메라 장비도 접근시켜서는 안 된다. 초기에는 위험 반경이 5m였지만, 어떤 사건 이후로 10m로 상향 조정되었다. 인명 피해가 3명 발생했다고 하는데, 정확히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물론 데이터 말소. 그리고 정말 생명에 위험한 수준의 영상이 나오는 범위가 10미터라는 거지, 그 이상 범위에서도 카메라에서는 계속 이상한 영상이 찍히긴 찍힌다. 위의 영상은 30m 정도로 떨어져 있는 CCTV에서 보는 시점이다.

4 해설[편집]

게임인 《SCP - Containment Breach》에도 등장하는데, SCP-895를 촬영하고 있는 감시 카메라 모니터를 오래 보고 있으면 죽는다.

영상에 나오는 통로는 사실 미사일 벙커를 집으로 개조한 사진이다.

CCTV 영상 제작에 공을 꽤 들인 것 같다. 이 영상은 GIF 움짤도 플래시도 아닌 iframe된 HTML 형식으로 되어 있다. 소스를 뜯어보면 단 몇장의 움직이지 않는 PNG와 은근히 긴 자바스크립트 정도만 들어가 있다. 단순 영상이 아니라 양덕의 잉여력의 결과인듯. 화면이 어두워 젔다가 밝아지는 부분에서 영상에 이상 징후가 포착된다.

  • 영상에 확인된 요소.
    • 왼쪽 통로 주변에 수많은 혈흔. #
    • 오른쪽 통로 주변에 피투성이의 정장을 입은 신원불명의 남성시체와 사지가 널브러져 있음. #
    • 오른쪽 붉은 문에 알수 없는 인형의 검은 물체가 서있음. #
    • 양쪽 통로 주변에 벽에 "GET OUT" 붉은 글자가 여럿 불규칙하게 써져있음. #
    • 왼쪽 접이식 의자위에 잘린 사람머리가 올려져있음. #
    • 가운대 바닥이 무너져 있음. #
    • 가운데 바닥에 붉은 색으로 그어진 정체불명의 서클이 그려저있음. #

5 각주

  1. 이 양반들이 다른 곳도 아니고 온갖 미친 괴물들을 상대하는 SCP 재단 전술팀의 지휘관이라는 것을 생각해 보면, 도대체 얼마나 끔찍한 영상이 보이는 것인지 상상할 수도 없다.
  2. 원문은 memetic proper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