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616/면담 616 Am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SCP Logo.svg SCP 재단 : 확보, 격리, 보호.
문서명 면담 기록 616 Am(Interview 616 Am)
원문 SCP:interview-616-am 작가 Pair Of Ducks
번역 SCP-KO:interview-616-am 역자 미상


면담 A의 단편 기록: 대상은 SCP-616을 재단으로 운항하는 과정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승객이었다.

글래스 박사: 계속하기 전에 물이라도 좀 드릴까요, 아니면 먹을 것이라도? 긴 하루를 보냈다는 거 압니다. 먹을 것을 원한다면 제 서랍에 과자가 좀 있어요.

[편집됨]: 아-아뇨, 괜찮습니다.

글래스 박사: 좋습니다. 계속하세요. 이륙 도중 무슨 일이 있었습니까?

[편집됨]: 처음엔 아무 일도 없었어요. 모두 흥분했었어요, 아시죠? 우리가 마침내 데이터 말소 를 목격하게 될 거라고 █████████가 약속했거든요, 그리고 우리 모두는 그를 믿었죠.

[편집됨]: 그 뒤에 █████████가 자리에서 일어났어요, 그리고 우리 모두는 노래를 불렀죠. 문이 개방되었을 때는 모두 함성을 질렀어요. 그리고 그게 시작됐죠.

글래스 박사: 계속하세요. 구체적으로 말해주세요.

[편집됨]: 비명이요. 비명이 시작됐어요. 처음에는 뭐 좀 정상적이었어요; 산소마스크가 내려오고 기압이 내려갔죠, 그리고 모든 게 흔들리기 시작했어요. 조명등도 꺼졌는데, 어둡지는 않았어요...밖에서 빛이 들어왔어요, 문에서부터.

글래스 박사: 그렇군요. 하지만 한밤중에 비행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 편집됨 ]: 아니요, 아니에요, 그건 일반적인 빛이 아니었어요.... 그건 마치...희미한...대부분 적색의, 색상들, 하지만 색상 같은 건 아니었어요. 한 무리의 사람들이 피를 흘리고 축 늘어지기 시작할 때부터 모두들 진심으로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그들이 말하기 시작했죠, 일제히. 그들은 선택 받은 사람들이었지만, 저는 아니었어요.

[편집됨]: (손으로 얼굴을 가린다.)

[편집됨]: 그들은...무슨 말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들은 찬양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사람들은 비명을 질렀죠, 저도 그랬고요, 그리고 █████████가 열린 문에서 뭐라고 소리치고 있었어요. 그 뒤에, 조지 █████████가 일어나서, 문으로 걸어가더니...뛰어내렸어요.

글래스 박사: 비행기에서 뛰어내렸다고요?

[편집됨]: 아니요! 뛰어내린 것 같은 게 아니에요, 그건 더 이상 '바깥' 같은 것이 아니었어요, 그것은...그것은 낙원이었어요. █████████가 얘기했던 거에요, 그가 얘기한 그대로요.

[편집됨]: 바로 그때 천사들이 왔어요...제대로 볼 수는 없었지만, 나는 뒤쪽 끝에 있었거든요, 하지만 갑자기 많은 사람들이 일어났어요, 그리고 비명은 대부분 멈췄고 찬양은 더욱 소리가 높아졌죠, 그리고 █████████는 계속 뭐라고 소리쳤어요, 그리고 더 많은 천사들이 왔고, 사방에 있었어요, 그리고 계속해서 찢고, 찢고, 찢고 거둬들였는데 거둬들인 자들은 계속해서 이야기했어요, ████████가 이야기 한 것처럼 계속해서 찬양했어요, 그리고 손이 있었어요, 수많은 손이요, 날 문 쪽으로 밀었어요, 천사들은 계속해서 제 주위를 찢고 찢고 거둬들였고 난 벗어나고 싶어서 문 쪽으로 달려갔지만...

[편집됨]:(깊은 숨을 내쉬는 것으로 보임)

글래스 박사: 진정하세요, [편집됨]. 그 다음, 무슨 일이 있었나요?

[편집됨]:: 몰라요. 내가 깨어났을 때, 이렇게 됐어요.(대상이 다리를 가리킴; 양쪽 모두 무릎이 거의 절단됨.)

글래스 박사: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나요? 우리는 왜 문이 완전히 폐쇄되지 않았는지 알고 있어요. 하지만, 혹시, 어떻게 비행기가 안착했는지 아시나요? 아니면 ████████가 어떻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는요?

[편집됨]: ████████는 [데이터 말소]와 낙원에 있다고요! 그가 들어갔을 때, 이해하지 못했지만, 모든 것이 그가 말한 대로였어요, 그가 정말 모두 맞았다고요...

글래스 박사: 하지만 비행기는 어떻게 된 건가요? 우리가 한 모든 실험을 보았을 때 비행기가 스스로 안착할 수는 없어 보입니다만. ████████는 보잉기 엔지니어였죠? 그가 비행기를 안착시킬 수는 있었나요?

[편집됨]:: ████████는 무엇이든 가능했어요! 그가 낙원의 문을 열었다고요! 언젠가 그가 날 위해 돌아올 거에요, 나는 알아요, 언젠가...언젠가...내가 가치가 있을 때, 그가...

면담 M의 단편 기록: 대상은 SCP-616의 다섯 번째 비행에 탑승 중이었으며, [데이터 말소]가 처음으로 일어나지 않은 비행에 탑승 중이었다.

샌더스 박사: 좋습니다, 신부님. 계속 부탁 드리겠습니다.

████ 신부:저는 퇴마에 대해서 많은 경험은 없습니다, 아시죠? 제 말은, 저는 악에 대해서 믿어왔습니다, 그리고 적어도 뭐가 존재해야 되는지에 대해 안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건 정말 생각지도...

샌더스 박사: 문이 개방된 이후 무슨 일이 있었죠?

████ 신부:우리는 계속 기도했습니다. 저는 눈을 감았습니다, 빨려나가는 것이 두려웠었죠. 저는 불과 열기, 지옥의 유황 내음을 느꼈습니다. 열기는 순식간에 밀려왔고, 연기는 숨막힐 지경이었습니다. [편집됨] 신부님은 가슴을 움켜쥐고, 쓰러지셨습니다, 그리고 저는 신부님께서 괜찮은지 확인하려 몸을 기울일 뻔했습니다만, 제가 기도를 계속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항공기가 흔들리기 시작했고, 저는 겨우 일어나 있을 수 있었습니다...우리 모두는 그저 간절히 기도하며, 일어서 있었을 뿐이었습니다...

샌더스 박사: 문 안에 무엇을 보았나요?

████ 신부: 아무것도요. 그냥 암흑이었습니다. 하지만 일종의 빛이 새어 나오고 있었어요, 어쩌면 빛나는 연기 같은 것일 수도 있겠군요. 뭐라고 표현하기 어렵습니다.

샌더스 박사: 그 뒤에 무슨 일이 있었나요?

████ 신부: 글쎄요, [편집됨] 신부님께서 말씀하시기 시작하셨습니다. 그때서야 비로소 SCP 재단의 형제자매님들이 말하는 것이 사실임을 깨달았습니다. 그의 육신은 마귀에게 홀려서 방언을 쏟아내었어요. 우리는 그저 서서, 우리가 맞다고 믿으며, 형제자매님들이 말씀하신 게 사실이라고, 우리가 문이 닫히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거라 믿었지만, 문이 천천히 닫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얼마나 더 버틸지 장담할 수 없었습니다...

████ 신부: 그때 [편집됨] 주교님께서 문으로 걸어가셔서 문을 밀기 시작하셨습니다. 효과가 있었어요. 우리 모두 거기에 동참했지요.

샌더스 박사: 그게 더 이상 문이 닫히지 못하게 하는데 효과가 있었나요?

████ 신부: 아주 약간 동안은...있었습니다...하지만 다시 문이 닫히기 시작했지요, 그리고 우리는 계속 밀어내면서...기도했습니다...하지만 어려웠지요, 저는 떨어지지 않을까 두려웠습니다; 항공기는 매우 심하게 흔들렸고, 전등은 깜박거렸지요, 그리고 [ 편집됨 ] 신부님은 계속 바닥에 누워계셨습니다, 차가운 눈으로 바라보면서, 악마의 언어로 찬양하면서요.

████ 신부: 저는 그것이 4시간동안의 일이라고 들었습니다만, 영원처럼 느껴졌습니다. 하강하는 것을 제외하면, 기억나는 게 많이 없습니다. 거의 마지막에 가서는, 항공기가 마치 추락하는 것처럼 느껴졌고, 저는 이제 다 끝이다, 모두 다 죽는다고 생각했습니다. 그건 마치 엄청 빠르게 떨어지는 엘레베이터와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하지만 더 심했죠. 모든 것이 다 떨렸고, 저는 제 밑으로 심연의 문이 열리는 것을 느꼈습니다, 우리 모두는 기도했고, 저는 문을 어찌나 세게 밀었는지 손에서 피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 신부: ...그리고 다 멈췄습니다, 그냥 그렇게요. 그 뒤, [편집됨] 주교님께서 문으로 떨어지셨습니다, 허공으로요...제 생각에는 주교님께서 탈진하셨을 것 같습니다, 연세를 보면...구름을 보며 웃으시다가, 잠깐 손을 놓는 순간 바로 떨어지셨습니다. 저희가 손을 쓸 새가 없었지요. 확성기를 통해서 우리가 이제 문을 닫아도 된다고 조종사가 하는 말을 듣고 난 뒤 자리에 앉아 착륙할 때까지 산소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