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478

폭력적 내용 주의 이 부분 아래에는 부적절한 내용(폭력성)을 포함하고 있어, 열람에 주의 및 보호자의 지도가 필요합니다.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478

작성자 검토자 O5 평의회
대 결 전자결재

제 목 : (Tooth Fairies)

격리 등급 : 유클리드 (Euclid)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http://scp-wiki.wikidot.com/local--files/scp-478/SCP-478-1.jpg?width=300
날개를 파닥이는 SCP-478의 붙잡힌 개체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478은 희생자가 죽기 전에 수술로 적출해야 한다. 환자에게서 적출한 SCP-478는 66 생물학 기지 내부의 특수한 진공 봉인 락커 안에 보관한다. SCP-478는 고체를 통과하여 이동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락커가 손상되지 않는한 무기한 보관하도록 한다.

SCP-478의 초기 감염자는 보통 민간 치료시설에서 재단의 외과의가 치아 교정 수술로 위장하여 적출작업을 시행한다. 일반적인 수술로 위장하기 위해 희생자에게는 수술 동안 진정제를 투여해야 한다.

SCP-478에 심각하게 감염된 환자는 가장 가까운 재단 시술에서 확보하며, 연구를 위해 16 생물학 기지로 보낼 가능성이 있음을 주지해야 한다.

SCP-478의 독특한 구조 때문에 감염자를 조기에 제거하는 건 허락되지 않는다. 희생자는 감염에서 완전히 치료되고 난 뒤에야 풀려날 수 있다. 생존자는 B급 기억제거시술을 받고 거짓 기억을 이식받는다. 다만 아예 생존이 불가능해 보이는 희생자는 처분할 수 있다.

2 설명[편집]

SCP-478은 어두운 색 나방이나 나비를 닮은 크기와 모습의 날아다니는 존재다. 야성에서도 몇 번 접촉한 기록이 있으나, 이들의 기묘한 생태 때문에 포획이 어렵다. 사람에게서 적출한 SCP-478는 먹거나 자거나 호흡하지도 않으며 번식하지도 않는 것으로 보인다.

사로잡은 SCP-478에 대한 몇 가지 테스트 결과 SCP-478은 일종의 포식자로, 보통 25세 이하의 인간만을 먹이로 삼는다는 것을 알아냈다. 거기에 더 나아가, SCP-478은 아직 젖니가 다 빠지지 않은 인간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478-34의 경우 민간치료를 받고 회복되어 퇴원했다.(혐짤 주의!!!)[1]옥수수 같다 키보드?

SCP-478은 희생자가 자고 있는 동안 구강으로 침투하여 입천장의 부드러운 부분에 달라붙으며, 보통은 이때 콧구멍 하나를 틀어막게 된다. SCP-478가 달라붙으면 희생자의 콧물 분비량이 많아지고, 희생자는 깨어나면서 가벼운 감기에 걸렸다고 믿게 된다. 이후 희생자의 입천장에 수많은 치아가 자라나게 된다. 이 치아는 보통 치아보다 몇배는 더 빠르게 자라나며, 자라나는 속도와 심각성도 점점 더 커진다.

이 새 치아는 입천장이 온통 치아로 뒤덮힐 때까지 계속 새로 돋아나며, 입천장에 더 자라날 공간이 없다면 목구멍과 식도를 타고 계속 자란다. 이후 이틀이나 사흘에 걸쳐 위의 내벽과 폐, 피하에서까지 이빨이 돋아나기 시작한다. 이빨이 자라나는 것과 함께 골격의 칼슘 역시 빨려나가게 되며, 이로인해 희생자의 고통은 더욱 심각해진다. 이렇게 이빨이 돋아나는 과정은 SCP-478이 희생자의 입을 통해 빠져나간 뒤에도 희생자의 전체 소화기관이 모두 치아조직으로 뒤덮힐 때까지 계속된다.

위벽 내의 치아는 위액의 산성성분에 그대로 노출되고, 피부에서 자라난 치아는 빽빽히 모여 있으며, 피부아래에서 단단히 뭉쳐있게 된다. 이 모든 치아는 배치가 끝나면 잇몸과 신경, 에나멜을 비롯한 모든 구조가 일반적인 치아와 동일하다.

SCP-478가 치아조직을 폭발적으로 증가시키는 이유나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3 해설[편집]

영어권 아이들에겐 유명한 이빨 요정 설화를 매우 공격적으로 해석한 SCP. 원래 이빨 요정은 아이들이 젖니가 빠지는 걸 무서워하지 않도록 지어낸 이로운 요정 설화인데 그걸 듣고 자란 서양권 사람들이라면 훨씬 더 정신적 대미지가 클 것이다.

사실 이 SCP의 가장 큰 호러 포인트는, 혐짤 자체보다도 몸에 자라난 이들이 전부 진짜 치아 같은 통증을 느낄 수 있다는 것과 그 이들을 전부 뽑아낸 뒤의 상황을 상상하게 되는 것이다.아이 시원해 그야말로 자기도 모르게 입천장을 혀로 박박 문지르게 되는 충격과 공포가 아닐 수 없다(…).

참고로 이빨을 소재로 삼은 또 다른 SCP로 SCP-611[2]이 있는데, 그 쪽은 미생물(…) 사진을 찍은 혐짤이 있는 데다 실체가 있는 사물도 무서워지는 쪽이라 몸서리쳐지는 건 만만치 않다.

현실에서도 실제로 이빨이 필요 이상으로 많이 자라는 유전 질환이 있다. 치아과다증(Hyperdontia)라고 한다.

4 각주

  1. SCP-478에 감염된 희생자의 구강을 촬영한 사진인데, 입 천장 전체가 칠성장어마냥 이빨들로 빽빽히 채워진 혐짤이다. 원본은 치아종(complex composite odontoma)에 걸린 인도인의 구강사진이며, 232개의 치아를 뽑아내 치료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2. 목재 이쑤시개처럼 생긴 말파리떼. 음식점 등지에서 평범한 이쑤시개로 위장해 사람에게 잡힌 뒤 이빨에 닿는 순간을 노려 알을 낳는다. 알은 구더기로 부화하면서 날카로운 이빨과 세균 감염으로 인체에 엄청난 통증을 일으켜서 사망하게 만든다. 유클리드 등급. 당연하지만 이 쪽도 만만치 않은 혐짤 SCP이니 찾아보려면 마음의 각오를 다질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