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343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343

작성자 번역자 O5 평의회
far2 QAZ135 전자결재

제 목 : "신"("God")

격리 등급 : 안전 (Safe)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경 유 : SCP 재단 한국어 위키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343은 제17기지 최하급 보안 시설 내의 6.1 m X 6.1 m의 방에 거주한다. 반입을 요청하는 물품은 모두 반입을 허가하며, 하루에 최소 한 명 이상의 직원이 격리 시설을 방문한다. 추가적인 안전 수칙이나 보안 등급을 지정하는 것은 SCP-343의 특성(설명을 참고)으로 인하여 불필요하거나, 불가능하다.

2 설명[편집]

SCP-343은 인종이 없는 것으로 추정되는 전능한 인간형 남성이다. SCP-343은 프라하의 길거리에서 발견되었으며, 길거리에서 갑자기 사라져서 건물의 지붕 위에서 다시 나타나는 모습을 재단 직원이 목격한 후 회수되었다. SCP-343은 격리가 불가능하나, 자발적으로 방 안에서 지내고 있다(기록 참고).

3 부록[편집]

3.1 부록 343-1[편집]

"SCP-343, 또는 그냥 간단히 '신'이라고 불리는 작자는 늙은 사람처럼 보였다. 다만 자세한 신체적 특징은 보는 사람마다 다르게 보였다. 그와 처음 대화를 했을 때, 그는 자신이 우주의 창조자라고 주장했다. 내가 그에게 이를 증명하라고 하자, 그는 웃더니, 벽을 통과해 나갔다가는, 잠시 뒤에 햄버거를 들고 돌아오더라. 내가 두 번째로 그를 만났을 때는, 이전에 비어있던 방은 벽난로까지 갖춘 중세 영국 스타일로 바뀌어 있었고, 이전보다 몇 배는 커진 것 같았다. SCP-343은 다른 사람과 대화하는 것을 좋아하며, 어떤 주제에 대해서도 잘 아는 것 같더라. SCP-343을 방문하는 것은 여기 직원들 대부분의 일상이 되었고, 방문을 하고 나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하더라. 3등급 아래 직원들이 못 들어가게 막으려고 했는데, 그 방을 지키는 경비들이 자리에서 나오더니, 갑자기 '그거 아세요? 그 사람은 사람이 득실거리는 걸 좋아해요'라고 말하거나 뭔갈 물어보면 어깨만 으쓱거리고 있으니까 결국 불가능하더라. SCP-343은 전혀 위험해 보이지 않으니까, 모든 직원의 출입을 허가하고, 자기가 같이 있고 싶은 만큼 있도록 허가한다. 추가적인 의문점을 해결해 주기 위해 이 보고서는 항상 수정 가능하게 열어 둔다." - 벡(Beck) 박사

-[경고 추가적인 정보 접근을 위해서는 4등급 이상의 보안 승인이 필요함]-

3.2 부록 343-2[편집]

문서 343-1a의 내용은 현재 어떠한 정보도 접근 불가능하거나 또는 존재하지도 않는 것으로 보이고, 또한, ████████████ ███████████ 박사의 SCP-343이나 벡 박사와의 연구 자료 역시 사라졌다. 이에 대해 질문을 받은 인원은 모두 문서 343-1a를 모른다고 답했으며, ████████████ ███████████ 박사 역시 만난 적이 없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서, 관리자 벡 박사는 "…성과가 떨어지는 부서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해서"라는 이유로 고위 직원들의 인사 변경을 요청했다. 이는 매우 이상한 요청이었고, 또한 조사가 필요한 사항이었다. 그러나 이 부서의 특이할 정도로 높은 건강 상태나, 직업 만족도나, 낮은 사망률을 토대로 요청은 승인되었다. 이 사항은 O5-█의 지시로 종결되었다.

3.3 부록 343-3[편집]

████년 ██월 ██일 ████████████ ███████████ 박사의 네트워크 드라이브에 들어있던 복구된 데이터:

문서 343-1a: "[데이터 소실됨] SCP-343의 "방문자"들에게 그들의 목적과 대ㅎ…[데이터 소실됨]…른 SCP에 관계된 질문들은 앞으로 금…[데이터 소실됨]…████████████ ███████████ 박사의 지시이다."

문서 343-1b: "[데이터 소실됨]… 최근 내 지시가 없어진 것 같다. 이는 마지막으로 박사 B…[데이터 소실됨]…갖는 기회일 것…[데이터 소실됨]…상부에 보고한 내 보고서와 요청은 모두 사라졌다. 내일은 내가 직접 SCP-343과 대면할 것이다. 서명: ████████████ ███████████ 박사"

4 해설[편집]

내용 누설 주의 이 부분 아래에는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가 포함되어 있어, 열람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대략적인 자료만 읽어보면 안전 등급에 선량한 SCP인 것처럼 보이지만 속이 검은 녀석. 정상적이라면 케테르로 지정되겠지만 재단이 변칙성에 영향을 받아서 안전 등급에 지정된 것으로 보인다.

선량하고 무해한 척 SCP 재단의 보호 요청을 수락해 기지의 보안 레벨이 가장 낮은 곳 방 한칸을 떡 차지하고 있다. 요원들의 방문을 좋아하고 그들과 대화를 나누며 고민을 들어주고 행복감을 주는 등, 선량해 보이는 SCP이지만 추가 내용을 읽어보면 알 수 있듯이, 다른 SCP들에 대해 캐묻고 다닌다.

문제는 이 점을 수상하게 여겨서 조사를 시작한 관리자가 재단 내에서 서서히 고립되더니, 이내 그의 명령이 하달되지도 않고 보고가 위로 올라가지도 않게 된다. 그리고 결국 이 관리자는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모두의 기억에서도 사라져버리고 만다. 관리자가 남긴 기록도 극히 일부만이 남고 나머지는 사라져 버렸다.

SCP-682도 어쨌든 대략적인 통제는 되지만 이 녀석은 잘 보면 이미 SCP 재단내에 성공적으로 침투해 재단을 제대로 농락하고 있다. 자칭 신이라고 하나 신이 다른 SCP에 대해 캐묻고 다닐 리는 없고, 무언가 꿍꿍이가 있는 SCP.

다만 강력한 SCP인 것만은 사실이다. 최소한 사람의 기억을, 그것도 대규모로 조작할 수 있는 능력은 분명히 갖추고 있다. 재단에서 외모를 묘사하는데 전지전능하다고 묘사하질 않나, 신이라는 걸 증명하라고 했는데 고작 벽 통과해서 햄버거 하나 들고 온 거 가지고 납득하질 않나. 무엇보다 엄연히 존재했던 사람 한 명을 여러 사람의 기억, 공식적인 기록에서 완벽히 없애버리질 않나. 벽을 뚫고 다니는 능력은 진짜로 가지고 있는지 기억을 조작한 것인지 확신할 수 없다. 벽 통과한다고 신이면 이 할아버지도 신이겠다 파괴신이겠지

SCP-682와 대면시키려 했을 땐 혐오감을 드러내며 '나의 권속이 아니다. 니들이 처리해라' 라며 방을 나갔다고 한다.

SCP-187과의 대면에서, SCP-187은 "꽤 외로운 것 같지만, 굉장히 멋져 보였어요. 어린애치고는, 그녀는 말을 잘 하던데요! 그녀가 몇살이죠, 여섯 아님 일곱?"이라고 진술했다.

그 전에 문의 수호자와 대면시켜보면 어떨까? 물론 이 놈 성격에 바로 거절할 테지만 아무리 봐도 그냥 적그리스도 같아 보이는데

5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