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983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1983

작성자 검토자 O5 평의회
DrEverettMann 대 결 전자결재

제 목 : 어디로도 통하지 않는 문 (Doorway to Nowhere)

격리 등급 : 케테르 (KETER, 무효화 된 것으로 추정)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1983을 빙둘러서 제54 초소가 설치되어 있다. 화학 공장으로 위장되어 있으며 공장 건물은 기동 특수 부대 카이-13 ("성가대")의 병영으로 사용되고 있다. 제54초소로 들어가는 모든 입구는 항시 경비되어야 한다. 요원들은 호기심을 표하는 민간인에 대한 위조 사실을 담고 있는 1983-12 문서를 읽어야 한다.

모든 기동 특수 부대 요원은 카이-13 규약에 따라 강력한 종교적 믿음을 가진 인원이어야 한다. 모든 탄환은 반드시 은으로 만들어져 있거나 탄두에 은도금이 되어 있어야 한다. 정문인 SCP-1983-1에 대한 감시는 24시간 계속되어야 한다. 경비들은 SCP-1983-2 발견시 교전에 나서야 한다. 예정된 규약에 따른 실험 외에는 어떠한 요원도 SCP-1983-1의 반경 5미터 안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

갱신: 사건 1983-23이후, 제54 초소의 폐쇄가 승인되었다. 최소한의 인원만이 남아서 추후의 작전을 수행할 것이다. SCP-1983-2를 저지하기 위해 구비되었던 무기들은 제 54무기고에 보관될 것이다.

2 설명[편집]

SCP-1983-1은 미국 와이오밍주 ███████ 카운티에 있는 1층짜리 농가이다. "사탄"의식에 따른 종교적 연쇄 살인이 있은 뒤 1968년부터 버려진 상태이다. 구체적 사항은 SCP-████의 기록을 참고할 것.

정문인 SCP-1983-1은 열려 있을 때 공간변이를 일으키는 것으로 보인다. SCP-1983-2를 제외한 어떠한 물체나 빛도 이 문에서 출현하지 않는다. 단, 이상현상 자체는 문에서 발열을 동반한다.

SCP-1983-1은 다른 입구 즉, 창문, 후문 및 SCP-1983-1 후면에 만들어진 출입구를 통해 진입 가능하다. 그러나 SCP-1983-1 안에 있어야 할 거실이 존재하지 않고, 첫방으로 이어져야 할 문들은 건물 안 다른 문들로 이어져 있다. SCP-1983-1의 안팎의 측정치는 서로 맞지 않는다. SCP-1983-1 내벽까지 뚫어 본 구멍은 거실로 이어져야 하는데 대신 SCP-1983-1의 정면 측 외벽에 이어져 있고, 문으로부터 3미터에 이르러서는 구멍이 나지 않는다.

밖으로부터 첫방으로 드릴로 돌파하려는 시도는 소규모 변이를 유발하였으나 SCP-1983-2가 나타나지는 않았다. 벽을 부수려는 추가시도는 O5-03에 의해 저지되었다. 그러한 시도가 SCP-1983-2의 출현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SCP-1983-2은 약 1.8미터 크기의 이족보행 생물체로, 대충 인간형이나 온몸이 완전히 검다. 이들은 인간이 보이면 고도의 공격성을 보이며 달려든다. SCP-1983-2은 인간과 접촉시 팔을 들어 인간의 가슴을 찌르는데, 피부나 신체 조직에는 아무런 상처를 입히지 않는다. 어떤 수단인지는 알 수 없으나 이들은 곧 심장을 꺼내 인간을 죽인다. SCP-1983-2은 심장을 꺼낸 뒤에는 SCP-1983-1으로 돌아간다.

SCP-1983-2을 죽일 수 있는 방법은 기도하며 은탄환으로 쏴죽이는 것만이 알려져 있다. 그 기도가 진실된 이상 기도의 방법이나 종교의 특정한 형식은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일단 살해되고 나면 SCP-1983-2는 기화하기 시작하며, 바닥에 황(Sulfur)을 조금 남길 뿐이다.

SCP-1983는 ███████군에서 벌어진 연쇄적인 의문사 이후에 발견되었다. 재단의 검사팀은 SCP-1983-2을 수집하였으며 SCP-1983-1의 후면을 추적하였다.

3 부록[편집]

3.1 부록 1[편집]

기동 특수 부대 카이-13 팀이 변이를 조사하기 위하여 열려 있는 정문으로 투입되었다. 아무도 돌아오지 못 했다. 다만 그들이 진입한 뒤 곧 정문에서 문짝이 나타나 닫혔다. SCP-1983-2 출현 징후는 관측되지 않았다.

3.2 부록 2[편집]

두 번째 타격팀이 SCP-1983-1 안에서 첫번째 팀의 행방을 확보하기 위해 투입되었다. 아무도 돌아오지 못 했다. 정문은 닫히지 않았다. SCP-1983-2가 새로 출현하기 시작하자 Morris 요원이 정문을 통해 진입했고, 곧 정문은 닫혔다.

3.3 부록 3[편집]

1989년 5월 23일, D-14134에게 25미터 코드로 모니터와 연결된 폐쇄회로 카메라가 주어졌다. 그는 최대한 많은 지역을 탐사 후 돌아오도록 지시내려졌다. 문을 지나자마자 카메라 화면이 지지직 거리더니, 코드가 팽팽해지고 이내 잡아당겨 끊어졌다.

여러시간 뒤에 SCP-1983-1의 이상현상이 사라졌다. 안쪽에서 여러 요원들의 건조된 사체와 문서 1983-15가 발견되었다. 이 문서는 이상현상 내부로 들어간 요원에 의해 작성된 것이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SCP Logo.svg 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일련번호 미정 등급 케테르. 넌 망했어 (Keter. God help you).

3.3.1 특수 격리 절차[편집]

넌 죽을 거다, 불쌍한 등신 같은 놈아.

협박하는 거 아니야. 나는 바클레이(Barclay) 요원이다. 나는 이 빌어먹을 놈의 물건 안에 들어와 있다. 그리고 말해두겠는데, 이 안에 들어오면? 넌 죽는다. 나도 아마 죽은 상태인듯.

그건 그렇다고 두고. 이제 격리절차를 말해보자. 방법이 딱 하나 있긴 해. 그놈의 문 좀 닫아놔. 이미 시도해봤겠지만 그 문 밖으로 돌아가는 건 불가능해. 놈들[1]이야 죽어라 하면 문 밖으로 나갈 수 있지. 애초에 그래서 우리가 여길 찾은 거 아냐. 그러니 문을 닫아놨길 바란다. 우리도 그 문을 통해서 나갈 수 없는 걸 알고 닫았지.[2] 만약 들어올 때 문을 안 닫았으면 지금 당장 돌아가서 문을 닫아놔. 지금으로썬 이게 최우선 방책이다. 어차피 죽을 거면 죽기 전에 좋은 거 하나 하고 죽자고.

3.3.2 설명[편집]

이미 들었을지도 모르지만 이야기는 이래. 재단은 미국 어디 씨발촌[3]에 이상한 일이 발생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지. 소들과 야생동물들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죽어나가는 거야. 사람들도 몇 사라졌지. 나중에 시체가 발견된 뒤에 부검을 해보면. 심장이 없는거야. 도려낸 것도 아니고 뜯어낸 것도 아니고 그냥 심장이 없어. 가슴 한가운데 구멍만 있지.

여기서 칠흑처럼 까만 떠다니는 무언가가 발견됐지. 재단의 수뇌부에서는 이런 물체를 이미 본 적이 있어서 죽이는 방법도 알고 있었지. 기도하면서 은탄환으로 쏘는 거. 말 그대로. 왠지는 몰라도 잘 통해. 어느 신한테 기도할지는 상관 없지만, 진심을 담아야 해.

난 이제 못 하겠다. 둥지를 보고 나니까.

어쨌든, 재단은 이놈들(SCP-1983-2)이 어디서 왔는지 알아냈어. 씨발촌의 한 집이었지. 그 집은 이미 수십 년 동안 버려진 뒤였어. 살인, 광신도, 의식, 씨발 뭐 그런 것들 때문에 말이야. 중요한 건, 이놈들이 정문 앞에서 계속 나타나고 있다는 거지. 한 번 팀이 문 안으로 진입했지만 다시 나오진 못했어. 그러나 다행히 괴물이 나오진 않았어. 정신줄이 박힌 놈이라면 움직이는 건 죄다 쏴 죽이고 부숴 버리는 게 맞지만, 재단이 그럴리가 없지.

너는 기동 특수 부대든 뭐든 씨발 훌륭한 요원이겠지. 성가대 소속[4]일지도 모르지. 나처럼. 아마 문을 열어제끼고 뛰어 들어왔겠지. 그리고 넌 X된거야.

거실부터 벌써 장난이 아니더라. 거기서 오브라이언이 당했어. 그냥 손을 뻗더니 오브라이언이 고꾸라지고 한 놈이 심장을 빼가더군. 손톱… 같은 걸로 말이지.

너도 눈치챘겠지만 놈들은 이 안에서는 좀 덜 뚜렷히 보여. 그림자 같아. 그러니까 어두운 데로 다녀. 얼핏 들으면 등신같은 소리인 건 알지만, 생각 해 봐라. 밝으면 그림자가 선명해지잖아. 테두리가 생길 정도로. 하지만 어두울 때는 놈들은 흐릿해져. 뭘 잘 만지지도 못 하고, 잘 보지도 못 해. 아무래도 그림자를 통해 사물을 보는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 솔직히 좀 간신히 파악하는 거야.

아마 문 밖으로 돌아가려고 시도해 봤겠지만, 절대 하지 마. 그래봐야 더 안 좋은 데로 이어져. 괴물은 없지만 존스가 집 밖에서 너무 멀리 나갔더니… 맙소사. 녹아 내리더라. 몸에서 막 뭐가 튀어나오면서, 그러고는… 됐고, 아무튼 못 돌아왔어. 그 꼴을 보고 문을 닫은 거지.

그래서, 집안을 살펴봤지. 처음에는 가급적 밝은 데로 다녔지만, 그게 어리석은 행동이란걸 곧 알게 됐어. 그러다 셋이 죽었거든. 그래도 덕분에 주변 모습은 꽤 분명히 확인할 수 있었지.

여기? 꽤 커. 이 농가만 있는 게 아니고 여기저기… 수많은 장소들을 베껴서 덕지덕지 붙여놓은 것 같아. 아파트 같은 곳도 있고, 쇼핑몰 같은 것도 있고, 틀림없이 내 모교 옷장인 것도 있었어. 타일 무늬 똑같고 뭐 다 그래.

뭔가… 물체도 있는데 새카매. 그림자 놈들처럼. 보통 밝은 곳에 있는데, 빛이 사라지면 손을 넣어볼 수도 있어. 하지만 하지 않는 것을 추천하지. 토레스가 그렇게 죽었거든. 무언가 토레스를 잡더니 잡아당겼어. 머리도 안 들어갈 구멍인데 안에서 계속 당기니까 결국 다 들어갔어.

그러니, 밝은 곳은 피하되 어두운 곳에서는 조심히 다녀.

물론, 나갈 길은 아무것도 없어. 그것도 알아냈지. 여기 문들은 그냥 이 등신병원 다른 곳으로 이어지던가, 아니면 저 바깥으로 이어져. 물론 밖에서 살아남을 순 없고. 결국 굶어 죽던가 놈들한테 당하든가 밖에 없지. 선택지 한번 넓지?

하지만 네가 할 수 있는 일이 하나 있어. 난 결국 못 했지만, 너라면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다고 살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이 일은… 내가 보기엔 이 일은 진짜 중요해. 누군가 해내지 않으면 언젠간 이 놈들이 다 빠져나가게 될 것 같거든.

이 곳은 온갖 장소를 베껴놓은 곳이잖아. 그럼 문이 더 있을 만도 하지. 그래서 문을 보이는 족족 다 닫아놨는데, 혹시 또 열리면 어쩌겠어? 재단이 제때 찾지도 못 하면 말이지. 아니, 재단 놈들은 문을 닫아 놔야 한다는 것도 모르잖아. 누군가 이 안으로 들어오면 이 놈들이 밖으로 나가는 걸 멈추게 할 수 있다는 걸 눈치채길 바랄 뿐이야. 그것도 들어온 사람이 문을 닫아놓을 정신머리가 있을 때 얘기지만.

그래서, 나는 녀석들을 멈출 방안을 찾아냈어. 바로 둥지야.

겨우 한 번, 몇 분 동안 봤을 뿐이지만. 우린 데닝의 심장을 가져간 놈을 쫓아갔지. 녀석은 심장을 무슨 방에 가져갔어. 거기가 이 곳의 중심부인가 보지. 안에는 온통 새까만데, 모든 종류의 빛을 다 모아놨더군. 램프, 손전등, 양초 뭐든 말야. 몇몇 놈들은 우리가 보고 있는 사이에 불빛을 더 가져 들어오더라. 어쨌든, 가운데에는 거대한 심장 더미가 있었어. 심장 더미에 심장을 던지더니 하나하나 심장을 열어재끼더라고. 녀석들은 데닝의 심장도 던졌어. 그러자 심장이 살아서 박동을 하더니 마구 뛰더가 스스로 안으로부터 열려버렸어. 스스로 충격을 주더니만 다시 박동하더라고. 종합하면 이래, 심장은 찢어진 채로 계속해서 박동하고 있던 거지. 맹세코 가슴에 전율이 흘렀어.

거기에는 그림자들이 있었어. 그 괴물놈들 말고, 사람의 그림자를 말하는거야. 사람도 없는데 사람의 그림자가 있었다고. 그 그림자들은 심장으로부터 나오고 있었지. 괴물 한 놈이 태어나면서 그림자도 생겨났는데, 벗어나려는 것 같았지만 못 하더군.

그걸 보자 난 달아났어. 견딜 수가 없었다고. 알겠어? 난 그런 종류의 훈련을 받은적이 없다고. 달아나면서 다른 동료들 목소리도 들리던데, 멈추란 건지 놈들에게 발견돼서 그런 건진 모르겠더군. 아무튼 우리들은 뿔뿔이 흩어졌지. 나는 어두운 옷장 안에 들어가서는 그때부터 숨어 있어. 여기서 라이트펜으로 기록을 적고 있지. 이따금 녀석들이 가까이 오는 소리가 들리면 펜을 껐는데 덕분인지 몰라도 아직까지는 명줄이 붙어 있어.

더는 못가겠어. 총안에 총알이 몇 남아있긴 하지만, 그 둥지를 본 뒤로는 더이상 기도를 할 수가 없어. 이 기록을 발견했다면, 너도 요원이겠지. 나보다 강한 사람일지도 모르지. 가능하다면 그 둥지를 박살내줘. 마지막 심장 하나까지 말이야. 그렇게 하면 녀석들이 죽겠지. 이게 할 수 있는 유일한 행동이야. 아마 그렇게 하는 도중에 넌 죽게 되겠지. 하지만 어차피 죽어 있는데 어떻게 죽든 무슨 상관이야?

난, 누군가 볼 수 있도록 거실에 이 보고서를 갖다 놓으려고 해. 그리곤 내 심장을 가져가서 그딴 걸 만들지 못하도록 해야지.[5]

행운을 비네, 곧 죽을 놈이 씀.[6]


해당 SCP는 D-14134에 의해 무력화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사후에 '재단의 별'[7]을 받았다. 이러한 사례는 D등급 인원에게는 단 두 번 밖에 없는 경우다. 문서 1983-15의 정보에 따르면, 기존의 추측과 달리 이상현상은 해당 지역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므로 이와 비슷한 다른 사례를 추적하는 데에 자원을 할당하였다.

4 해설[편집]

문으로 보이지만, 새로운 차원으로 이어지는 문이다.도라에몽? 다만 그 차원이 정상적인 세계로 보이지는 않고, 온통 어두컴컴하다는 내용이 있다. 그리고 그 문 안으로 들어가면 다시 나오지 못할 뿐 아니라 다른 곳으로 연결된다고 한다.

사실 문 자체보다는 SCP-1983-2라는 인간형 물체가 위험하다. 드라큘라처럼 은으로 된 총알로 쏘아죽일 수 있으며, 고대 마야인들 처럼 사람의 심장을 뺏어가는데 먹지는 않는다. 마지막에 소개된 부록 3의 보고서에 따르면 그렇게 뺏어간 심장에서 새로운 SCP-1983-2가 생성된다. 그렇기 때문에 일단 희생자가 발생하면 그 희생자로부터 추가적인 SCP-1983-2가 생겨나고 이들이 더더욱 많은 희생자를 발생시킨다. 뿐만 아니라 문 자체는 고정되어 있지만, SCP-1983-2는 그 집밖 수 km 밖에도 배회하는 듯 하니, 문을 감시하며 족족 은탄환으로 쏘아죽이지 않는 한 극도로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것을 알 수 있다.[8]

그러나 부록 3에 따르면 D-14134가 문 안으로 들어간 뒤에는 완전히 무력화된 것으로 보인다. 위의 기록을 통틀어 추정컨대, D-14134가 Barclays요원의 기록을 보고는 심장더미로 가서 모든 심장을 파괴하여 SCP-1983-2을 박멸한 것 같다.나는 D계급이다 다만, D-14134가 그 안에서 무사 귀환했다는 내용은 없으며 다만 '사후에 표창(posthumously awarded)'이라고 되어 있어서, 밖에 나온 뒤에 죽었다는 건지 그 안에서 죽었다는 건지는 알 수 없다.

현재로서는 더 이상 SCP-1983-2도 안나오고 정문의 이상현상도 사라진듯 하여 무력화 된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재단에는 케테르 등급으로 분류되어 있다. 다만 D-14134 요원에게 D계급 중에서 두 번 밖에 없는 표창인 '재단의 별(the Foundation Star)'이 수여된 것으로 볼 때, 재단 역시 그의 업적 및 SCP-1983의 무력화를 암묵적으로 인정한듯 하다.

재단 사이트에서는 2012년 4월 처음 작성된 뒤로 200건이 넘는 +를 받은 인기 SCP이다. 내용 자체도 으스스하고 훌륭하지만 아무래도 이름없는 D-14134이 혼자 들어가서 SCP를 파괴했다는 위엄 쩌는 한 문장의 임팩트가 막강해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듯 하다.

5 각주

  1. SCP-1983-2를 말하는 듯
  2. 부록 1을 살펴보면, 기동 특수 부대가 들어간 직후에 문이 닫혔다는 기록이 있는데 이것이 바클레이 요원이 소속된 기동 특수 부대가 한 행동이라는 뜻이다. 또 그 다음에 모리스 요원이 들어간 후 닫힌 것 역시 이 쪽지를 읽은 후인 듯.
  3. 원문은 Bumfuck. 번역의 느낌 그대로, 지명이 아니라 해당 사건이 벌어진 곳을 욕 섞어 부르고 있는 것이다.
  4. 기동 특수 부대 카이-13을 말함
  5. 심장을 부서트려 자살하려는 것으로 보임
  6. 원문은 Morituri te salutant. 라틴어 명언으로서 "Ave Caesar, morituri te salutant!"의 일부이다. 뜻은 "황제님 안녕하옵니까. 우리 죽으러 가는 자들이 인사 드립니다." 이건 고대 로마의 검투사들이 죽음의 결투 시작하기 전에 황제에게 인사 전할때 말하던 것
  7. 표창의 일종인 듯
  8. 그러나 SCP-1983-2 자체가 불사신도 아니고, 문이 자동으로 공간이동을 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통제가 가능하다. 오히려 유클리드 등급이나 안전 등급이 적정해보이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