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470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1470

작성자 검토자 O5 평의회
대 결 전자결재

제 목 : (Telepathic Spider)

격리 등급 : 안전 (Safe)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격리중인 SCP-1470[1]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1470의 잔해는 테라리움의 단상 부분에 있는 작은 플라스틱 상자 안에 두도록 한다. 테라리움의 정보는 아래를 참조하라. 테라리움에서 파리잡이거미와 SCP-1470의 새끼를 계속 기르고 관찰하도록 한다. 격리 기간 후에 변칙적 행동이 관찰되지 않는다면 이 새끼들을 야생으로 내보낼 수 있다.

모든 인원은 SCP-1470과의 접촉 후 격리 기간이 종료되었으며 이상은 없었다.

1.1 이전 특수 격리 절차, 2008년 5월 7일 종료[편집]

SCP-1470은 방음이며 가로, 세로가 각각 0.75미터, 2미터이고 높이가 0.60미터인 방음 테라리움에 수용하도록 한다. 테라리움에는 신선한 흐르는 물의 수원과 오스트레일리아 퀸즐랜드 주에 흔한 식물상이 포함되어 있다. 테라리움의 북동부는 SCP-1470과의 의사소통을 위해 개조되었으며, "단상"이라고 칭한다. SCP-1470은 정기적인 사회적 접촉을 고맙게 여기며, 하루에 세 번 면담이 예정되어 있고, 밤에는 수면을 취할 수 있게 한다. 어떤 이유에서든 SCP-1470과 예정에 없는 면담을 진행하고 싶은 인원은 격리실에 들어가 SCP-1470과 대화하고자 하는 의도를 말하면 된다. SCP-1470은 단상에 올라가거나 대답할 것이다. SCP-1470과 소리를 내서 말할 필요는 없지만, 단어를 소리내어 말하는 것이 추상적인 생각보다 의미를 더 명확히 전달하고 대화를 기록하는 것을 쉽게 한다. SCP-1470이 인간의 생각 전부를 이해할 수는 없으므로 연구자들은 기본적인 개념과 짧은 문장을 사용할 것이 적극 권장된다.

SCP-1470의 테라리움에는 보통의 파리잡이거미와 거미줄을 치는 거미 집단 및 이것이 먹는 곤충들을 수용하고 감시하여 SCP-1470의 먹이로 삼는다. 다른 파리잡이거미와 SCP-1470을 구별하는 최선의 방법은 팔을 흔들라고 요청하는 것이다.

SCP-1470에 배정된 인원은 노출 후 일 년 간 매주 심리 검사를 거쳐야 한다.

2 설명[편집]

SCP-1470은 오스트레일리아의 퀸즐랜드에서 발견된 수컷 깡충거미의 한 종류(Portia fimbriata)[2]였다. 몸 길이는 6.3 밀리미터이다. 살아 있었을 때 SCP-1470은 지능이 있었고 대략 구 미터 범위 내의 다른 지능이 있는 개체와 텔레파시로 의사소통할 수 있었지만, 그 점을 제외하면 SCP-1470은 같은 종의 다른 개체와 행동이나 생리가 눈에 띄게 다르지 않았다.

퀸즐랜드의 P. fimbriata 집단에 대한 관찰 결과에 따르면, 이들은 다른 거미보다 문제 해결 능력에서 더 뛰어나다. 또한, 독특한 사냥 전법을 적용해 먹이를 잡으며, 이 먹이는 대체로 거미줄을 치는 거미나, 이들이 속하는 파리잡이거미 과의 다른 거미이다.

연구 인원과 의사소통하는 능력을 제외하면 SCP-1470은 P. fimbriata의 퀸즐랜드 품종에게 일반적인 행동 양식을 보인다. 하지만, 의사소통 능력 때문에, 이 종에 대한 어떤 결론도 SCP-1470을 근거로 내리지 말 것이 권장된다.

3 의사소통[편집]

SCP-1470의 텔레파시 의사소통 방식은 자신의 마음을 받아들이는 지성체에게 "맞춤형"으로 단어를 전송하는 듯 하다. SCP-1470이 인간에게 없는 몸의 한 부분을 지칭할 때, 단어는 의미에 맞춰 조정된다. 예를 들어, "다리"가 직관적인 번역임에도 불구하고, SCP-1470의 다리수염은 연구자들에게 "팔"로 인식된다.

SCP-1470에게 짝을 소개하려는 시도가 실패한 뒤에 이루어진 다음의 진술을 참고하라.

"막 팔 흔들매 고 화냥년한테 우예 돌아가는지 말해줄라 캤디 고년이 몬 알아먹대. 고년이 내한테 입술도 디밀고 내를 팔다리로 막 두들기디, 고러는 게 니가 내 보고 궁디에 두르라 캤던 고 그지같은 빨간 띠 때문일 긴데, 고게 진짜 의도치 않게 눈에 확 띄거등. 저 날대가리 놈들이 몰래먹드래도, 아가씨를 속이는 건 아닌기라. 암튼 그래 줄 매고 미끄러지가 집으로 가가 가오나 살맀지."

SCP-1470의 다른 진술처럼 이것 역시 다른 사람이 말한다고 해도 거의 어색하지 않을 형태로 전달되었다 (또한 강한 지방 사투리 억양[3]으로 전달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화냥년"이 P. fimbriati에게는 없는 개념일 매춘을 의미하는 게 아닌 단순 경멸조의 단어임을 참고하라. "입술"은 안에 이빨이 있는 부위인 협각을 의미한다. "팔"은 입 주변에 있는 다리수염을 의미한다. 다리수염은 표현 용도로 쓰이는 수컷에게 더 큰 기관이며, 이 경우 암컷에게 SCP-1470의 존재와 해칠 의도가 없음을 알리는 데 쓰였다. "궁디"는 거미의 배를 뜻하고, 빨간 띠는 당시 SCP-1470을 다른 거미와 구별하기 위해 쓰였다. "줄 매"는 것은 거미가 원래 있었던 곳에서 뛰기 전에 안전 거미줄을 설치하는 것이고, "미끄러"지는 것은 말 그대로 공중에서 느슨한 거미줄에 기대 미끄러지는 것이다. 비슷하게, "집"은 오직 주거 용도로만 사용되는 SCP-1470의 거미줄을 뜻한다.

면담 이후 빨간 띠는 SCP-1470에서 제거되었으며, 더 어린 암컷이 테라리움에 들어갔다. 다음 면담에서 이 발췌문이 나왔다.

SCP-1470: 쉿, 짜슥, 아 깰라.

웨스팅턴 박사: 그녀와의 관계는 좋아지고 있는 것 같군. 그녀는 어떤가?

SCP-1470: 고 포식자 놈들한테 여까지 쫓기 왔을 땐 어매 겁 뭇더라. 내 보기엔 그러드만, 우리 얘기하는 맹 가하고 얘기하진 못하더라. 아무도. 그래도 지 나름 얘기를 할라 하긴 하드라, 집에 가자 캤고 이제 준비될 때까지 우린 여 있을기라.

웨스팅턴 박사: 무슨 준비?

SCP-1470: 다 알믄서 그카지 마라 좀. 너그들 안그랬다 아이여. 쨌든, 고마우이. 고게 딱 내 원하던 기 아니긴 한데, 우예 되것지.

웨스팅턴 박사: 자네는 짝을 원한다고 했던 것 같은데.

SCP-1470: 내가 마누라 두고싶다 캤지. 짝은 지금 우리 같은기 짝이고, 아이가?[4] 니하고 얘기하는 기 괜찮긴 한디, 좀 눈 맞대고 얘기할 수 있는 아가 있었으믄 해서리.

웨스팅턴 박사: 자네처럼 이야기할 수 있는 다른 누군가는 찾을 수 없었네.

SCP-1470: 여튼,고게 우리하고 날대가리하고 다른 기 아니겠어.

웨스팅턴 박사: 자네가 먹이로 삼는 종 말인가?

SCP-1470: 고럼, 고럼. 니도 내처럼 말할 수 있으니께네 니도 가들하고 다른기라. 내는 말하는 거는 안 먹을기라. 자는 말은 못하는디, 음... 가가 내랑 비슷하드라. 좀만 더 크면 되겄지. 좀만 있으면 된다. 내보다 날대가리들을 더 많이 잡을지도 모른다. 고 쭈구렁 화냥년만 없으면 아도 잘 낳고 잘 살겠지.

웨스팅턴 박사: 우리는 그녀를 여기서 제거했네.

SCP-1470: 죽인건 아니제?

같은 거미줄에서 수컷과 성적으로 미성숙한 암컷이 공생하는 것은 P. fimbriata에게 드문 일이 아님을 주목하라. 이 주일 뒤에 암컷은 성숙했고 SCP-1470은 교미한 뒤에 거미줄을 나왔다. 암컷이 SCP-1470을 삼키거나 죽이지 않았으며, 이것은 이 종의 거미에게 일반적인 일이다.

3.1 마지막 면담의 발췌문[편집]

SCP-1470: 누고?

웨스팅턴 박사: 안녕하신가, 여기 있네. 자네의 울타리에다 일을 좀 하고 있었네.

SCP-1470: 뭐, 단상? 단상도 똑 닫겨있고, 니는 보이지도 않는구만.

웨스팅턴 박사: 단상 밖에 있다네.

SCP-1470: 단상에 뭔 밖이여, 문디야! 내가 넘지도 못하는구만.

웨스팅턴 박사: 내가 팔을 흔드는 게 보이나?

SCP-1470: [식별 불가. 내가 SCP-1470에게 느낀 것에 대한 가장 적절한 표현은 "무언의 공포"일 것이며, SCP-1470은 포식자에게 도망치듯이 서둘러 단상을 떠났다. P. fibriata의 시력은 매우 좋지만, 그 범위는 매우 짧다. SCP-1470은 이전에 우리를 본 적이 있지만, 우리가 그것과 이야기하는 존재라는 것을 인식한 것으로 보인 적은 없다 - 웨스팅턴 박사]


웨스팅턴 박사: 해치진 않을 걸세. 우린 자네와 이야기하는 걸 좋아하고 자네가 계속 살아 있기를 바라네.

SCP-1470: 니가 그래 클 줄은 몰랐다. 그래 큰 게 어딨노.

[SCP-1470은 두 시간 동안 의사소통을 거부했다. 본인은 단상에 남아 있었으며, 그를 회유해서 다시 대화하고자 했다. - 웨스팅턴 박사]

SCP-1470: 미안타. 내는 그냥 우리 둘이 비슷하고, 니가 숨은 거는 내가 정글의 왕쯤 돼갖고 그렇다고 생각했다. 그런 줄만 알았디.

웨스팅턴 박사: 내가 미안하네. 자네를 놀라지 않게 하려고 많이 노력했네.

SCP-1470:뭐꼬?

웨스팅턴 박사: 자네가 만족할 만한 답은 해 줄 수 없지만, 자네가 겁먹은 건 이해하네. 내가 자네에게 그러듯, 나도 매우 큰 것들에 겁먹곤 했네. 생각하는 것조차 고통스럽다면, 그것도 이해가 가네.

SCP-1470: 애들은 말을 몬하더라. 근데 뭐 잘 크긴 큰다. 니들같은 거한테 그래 중요한 건 아니지 싶다만은.

웨스팅턴 박사: 그들을 지켜보는 게 내 일이 될 걸세. 그들도 자네가 그렇듯 말할 수 있었으면 했거든.

SCP-1470: 하! 내도 그러고 싶다. 요새 억수로 피곤하고 근질근질해여. 허물 좀 벗고 싶은데 그것도 못 하겠드라. 니보고 괴팍케 굴어서 미안하다. 그래도 평생 누구하고 얘기라도 할 수 있어서 좋더라.

웨스팅턴 박사 주: SCP-1470은 노환으로 사망하기 전까지 재단에 구류된 채로 석 달을 살았다. 그는 격리 당시 다 자란 상태가 아니었으며, 총 수명은 넉 달이었던 것으로 추산된다.

4 해설[편집]

어떤 달팽이와 함께 '말하는 동물' 클리셰의 걸작. 만들어진 지 2년 2개월여 만인 2014년 9월 경에 +300을 돌파했다.

다른 거미('날대가리'로 지칭하는)들을 잡아먹으며 평화롭게 살아가던 거미. 수명이 거의 다 되어서 번식시키는 과정에서 자신과 이야기를 하던 친구(들)이 사실은 자신보다 수백 배 큰 무언가라는 걸 알게 된다. 그래도 멘탈을 회복하고, 자신의 죽음을 직감해서 웨스팅턴 박사에게 얘기할 사람이 있어서 다행이라는 말을 했다. 그 때문인지 마지막 주석에서 he로 칭해졌다.[5]

SCP-2598을 관련 SCP라고 할 수 있을지도...[6]

5 각주

  1. 나뭇잎 위에 서 있는 거미를 확대한 그림.
  2. 원문은 fringed jumping spider인데 국내에 서식하지 않는 종이라 한국어 이름이 없는 듯.
  3. 원문에서는 거미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에 영국/호주식 영어를 쓰고 있다. 여기서는 동남 방언으로 번역함.
  4. 오스트레일리아가 영향을 받은 영국식 영어에서 Mate는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는 특히) Friend의 뜻으로 더 많이 쓰이기 때문. 한편 박사가 의도한 것은 평범하게 사전적 의미에서의 교미(=짝짓기Mating)의 Mate.
  5. 재단은 SCP-105와 같은 인간들도 It을 사용해 지칭한다는 점을 생각하면 재단에게 받을 수 있는 가장 큰 호의라고 볼 수도 있다.
  6. 인간의 말을 알아듣고 모스 부호로 말하는 나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