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427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1427

작성자 검토자 O5 평의회
ophite 대 결 전자결재

제 목 : 멸망의 기념비 (Extinguishing Stele)

격리 등급 : 케테르 (Keter)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SCP-1427 격리 시설의 바깥 모습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1427은 재단과 연계한 조선인민군이 운영하는, 류경 격리 작전 본부(Ryugyong Containment Operations Center, RCOC)에 보관해야 한다. 이 유물의 효과로 재단의 사람들은 그 누구도 북한에 가거나, SCP-1427의 130km 주변 접근 금지 구역에 접근하거나, 이 물건 자체와 직접 상호작용을 시도해서는 안 된다. 재단 인원들은 원격으로 현장의 인민군 인원을 지원한다.

독재에 복종하는 사람만이 보관할 수 있는 특징상, 이 물건을 다루는 재단 인원들은 다음의 심리 테스트 결과에 맞아야만 한다.

  • 표준 밀그램 복종 항목: 71점 초과
  • IPIP 개방성 항목: 39점 미만
  • RWA 권위 복종 항목: 17점 초과
  • RWA 인습 항목: 31점 초과 [1]

현재 3개의 국가에 SCP-1427의 격리에 적합한 상태의 사람들이 있는데, 이들 국가는 투르크메니스탄, 미얀마, 북한이다.[2] 최대한 장기적인 격리를 위해 북한에는 단일 정부만이 지속하도록 조작이 필요하다. 따라서 UN의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에 파견한 재단계열기구는 북한에 불안감을 조성하거나, 민주화를 촉진하거나, 류경 단지 반경 600m 이내의 레드존(red-zon)에 심리적으로 부적합한 외국인 접근이 없도록 해야 한다. 만일 민주화, 불안정함, 핵전쟁이 날 기미가 보이면 해당 물건을 지정된 2차 격리 구역으로 이송한다.

만약 2차 격리 구역으로 못 옮긴다면, 1차 격리 구역과 그 주변을 이외의 방법으로 인명 피해를 고려하지 않고 전소시킨다. 현재 재단에서 사용 가능한 기술로는, 평양과 그 근교의 열 소독 과정에서 91%의 확률로 격리 실패가 발생할 수 있다. 봉쇄 실패는 EK급 사건을 만들리라 예상하며, 그 결과 약 215일 안에 전 인류의 의식이 소멸한다.

2 설명[편집]

SCP-1427은 14m×2m×2m 크기의 베릴륨청동제 묘비다. 이 유물에서는 7 나노초마다 발생하는 지향성 전자기파가 관측된다. 전파방해 등으로 이 전자기파를 감소시킬 수는 있으나, 유물의 주요 효과를 제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여기서 나온 전자기파는 이 물체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20736명의 사람 중 무작위로 1명에게 퍼진다. 이 장치는 유효 사거리가 없는 듯하고, 지구의 대기층에서 그 신호를 왜곡해 계속 뻗어나가는 듯하다. 그리고 어떻게 인간의 의식을 감지할 수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 전파를 받으면 인간은 조금의 경험 증대와 함께 심한 의지박약, 그리고 단기간의 기억상실증을 겪게된다. 이 현상들은 첫번째 효과에 이어서 전두엽의 SQ2 신호 감소에 따라 일어나는 두번째 효과들로, SCP-███가 복원한 정보에 따르면 이 SQ2 신호의 감소로 대상은 완전히 의지를 잃고 곧 죽게 된다. 하지만 독재에 매우 순종적인 인간들에게는 별다른 영향이 없다고 확인되었기에, 이 SCP는 전제주의 정권인 국가에서 보관한다.

SCP-1427은 1938년 알제리 남동부의 한 수도원에서 이탈리아특수부대가 회수했다. 과거에 기록한 듯한 낮은 수준의 셈어 문자를 새긴 로듐 합금판도 함께 발견했으나, 이는 1944년 이 물건을 이탈리아에서 라이프치히로 옮기는 과정에서 파손되었다. 1938년에서 1944년 사이[3], 독일이탈리아는 이 유물을 활성화시키려 노력했으나 실패했다. 2차 세계대전 직후 이 유물은 동독으로 옮겨졌다. 그 뒤 동독 정부는 이 유물에 대하여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1947년, 동독 정부는[4] SCP-1427을 소련에 넘겼다. 1957년 9월 소련의 과학자들은 키시팀에서 SCP-1427을 고의적으로 활성화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는 가까운 인간들에게 영향을 끼쳤으나, 소련은 EK급 인간의식 소멸을 막는데 성공했다. 영향을 받은 지역에 대한 핵 소독을 시도한 뒤[5], 소련은 재단에 접촉하였고, 이 물건은 우크라이나의 체르니히우(Chernihiv)[6] 남서쪽에 있는 재단의 67번 구역에 격리되었다. 초기 격리 이후, 이 물건은 단 한 번만 이송되었다. 1986년, 소련의 붕괴 조짐이 보이자, SCP는 북한으로 옮겨졌다.

그 직후, 재단은 류경 격리 기지 건설에 착수하였고, 1988년에 건설이 완료된 이후 이 물건을 계속해서 보관하고 있다.

3 해설[편집]

뭔가 위험한 독전파를 내뿜어 사람을 죽이는 SCP. 설상가상으로 제한 사거리조차 없어서 격리하지 않으면 전 지구에 영향을 끼쳐 지구인들을 전멸시키는 물건이다. 다행히 이게 독재에 순종적인 인간들에게는 아무 영향이 없으니, 보관은 독재국가에서 한다. 게다가 재단은 비밀리에 유엔이나 타국의 정부들과 연계하면서 SCP를 보관하기위해 고의로 북한을 고립시킨다. 상당히 너무한 설정이지만 이렇게 안 하면 지구가 멸망하니…….

어쨌건 이 SCP 하나로 이탈리아의 파시즘, 독일의 나치즘, 독일의 분단, 세계 최대의 공산주의 국가였던 소련, 북한의 국제사회 고립, 유엔이 북한에 신경쓰지 않는 까닭, 류경호텔을 완공하지 못하는 까닭, 외국 기자가 방문한 류경호텔 내부에 인부도 노역병도 아닌 총 든 병사가 서 있던 까닭, 그리고 남북통일을 못하는 까닭까지 완벽하게 설명된다.

4 각주

  1. 원문은 부등호로 >71,<39,>17,>31
  2. 이 세 나라의 공통점은 바로 군부 독재가 아직까지도 있는 국가.
  3. 이 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우리는 아주 잘 안다.
  4. 여기서 오류가 있는데, 동독 정부는 1949년 세워졌다.
  5. 위의 격리 절차를 참고하면, 이 때 지구는 이미 9% 이하의 확률을 뚫고 한 번 세계멸망의 위기를 넘겼다는 뜻이다. 단, 91%라는 확률은 핵 이외의 수단으로 대처할 경우의 것이니 핵으로 처리할 때의 격리 확률은 더 높을 수도 있다. 1957년에 실제 소련에서 뭐가 일어났는지는 키시팀 사고 참고.
  6. 원본에는 Chernhiv라 적혀 있으나, Chernihiv의 오타로 여겨져 변경하여 표기한다. 참고로 체르니히우의 남서쪽에는 체르노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