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1192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1192

작성자 검토자 O5 평의회
Aelanna 대 결 전자결재

제 목 : "티미"("Timmy")

격리 등급 : 유클리드 (Euclid)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http://scp-wiki.wdfiles.com/local--files/scp-1192/scp1192.jpg?width=320
격리 중인 SCP-1192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1192는 독자적인 새장에 격리되어 있으며, 일반적으로 이 종의 새가 먹는 씨앗이나 벌레 등을 전혀 먹지 않기 때문에 매일 과일 및 단백질을 급여하고 있다. SCP-1192에게는 의사소통을 위해 연필과 종이가 지급된다.

SCP-1192의 상태가 안 좋다면 약한 진정제를 음식과 물을 주는 중에 섞어서 줄 수 있으나, 수의사의 지시가 필요하다.

2 설명[편집]

SCP-1192는 주로 오스트레일리아 남동부에 서식하는 어린 수컷 갱갱관앵무(Gang-gang Cockatoo, 학명 Callocephalon fimbriatum)로, 크기는 약 33.5cm이다.

SCP-1192는 대략 6~8세 정도 어린이 수준의 지각력과 지능을 가지고 있다. SCP-1192의 깃털은 비정상적으로 흐트러져 있는데 스스로 깃털 고르는 법을 전혀 모르며, 또한 별다른 부상이나 건강상의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날아다니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연구 결과 SCP-1192의 뒤통수에는 약간의 타박상이 치료된 흔적이 발견되었으나, 내상은 전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SCP-1192는 ██년 ██월 ██일 뉴저지 주 뉴어크 경찰서에서 위장근무 중이던 █████ 요원에 의해 붙잡혔다. 이때 요원이 경찰복을 입고 있었기에 SCP-1192는 █████ 요원을 경찰이라고 인식한 듯 하다. █████ 요원은 SCP-1192의 비정상적인 행동과 이상한 습관에 주목하여 SCP-1192를 붙잡아 ██기지에 보내 검식을 요청했다.

3 실험 기록 1192-01[편집]

초기 격리 이후, SCP-1192가 얼마나 많은 물체들을 사용할 줄 아는가에 대한 실험이 있었다. 실험 도중 SCP-1192는 연필과 종이를 집어들어 조악한 단어를 쓰기 시작했다. 여기서 █████████ 박사는 SCP-1192와 의사소통을 시도했다.

>SCP-1192: ("너 누구" 라고 씀) >█████████ 박사: 난 █████████ 박사야. 이야기를 하고 싶어. 넌 누구지? >SCP-1192: ("티미" 라고 쓴 뒤, "여기 어디" 라고 씀) >█████████ 박사: 넌 지금 의료실에 있어, 티미. 병원 말이야. 너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고 있니? >SCP-1192: ("아니" 라고 쓴 뒤, "집애 가고 십다" 라고 씀) >█████████ 박사: 어디서 살고 있니, 티미?

몇 분 뒤, SCP-1192는 어렵게 몬타나의 ██████████에 있는 집주소를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요원의 보고에 의하면 해당 주소에는 ███████씨 부부가 살고 있으며, 7살난 아들인 티미 ███████도 있다고 보고되었다. 요원은 그 외에 이 가족의 이상한 점은 없다고 밝혔다.

3.1 부록 1192-02[편집]

SCP-1192는 비디오 게임을 요구했으나 게임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정밀한 조작은 할 수 없었고, 대신 우리가 지급한 다른 장난감들에는 약간의 관심을 보이고 조잡한 그림을 그리거나 글을 쓰기도 했다. 이중 주목할 만한 요소들은 다음과 같다:

  • 몇 페이지의 아무 관계없는 단어들. 단어 연습으로 보임.
  • 몇 페이지의 조잡한 그림들. 레이싱카, 비행기, 상상속의 동물과 괴물들을 그림.
  • 한 페이지에는 "나 왜 새인가" 라는 문장과 해독할 수 없는 문장들이 쓰여 있었다.
  • 한 페이지에는 한 어린이가 두 어른들에 붙잡혀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었다. 어린이는 긁혀져서 페이지가 찢어져 있었다. 페이지 반대편에는 "엄마 보고 십다" 라는 문장이 있었다.
  • 한 페이지에는 126개의 "엄마(mom)" 라는 단어와 76개의 "집(home)" 이라는 단어가 쓰여 있었다.

실험 총괄자 █████████ 박사

4 해설[편집]

모종의 이유로 어린이가 앵무새로 변한 것 같은 존재인데, 문제는 이 "티미"가 가리키는 집주소에는 또 다른 티미라는 어린이가 살고 있다는 점. 보통은 앵무새 쪽이 진짜 티미라고 생각하겠지만, 반대로 앵무새가 진짜 티미를 흉내내는 것일 수도 있고, 진짜 티미는 앵무새로 변한 채 또 다른 알 수 없는 존재가 집에서 인간 티미 흉내를 내면서 살고 있는 것일 수도 있고, 둘은 서로 일종의 복제인간같은 존재일 수도 있다. 결국 누가 '진짜' 티미인지 알 수 없다는 점이 이 SCP의 포인트다. 토론란에서는 "집에 보내보면 알 것 아닌가?" 라는 의견이 있는데, 이 경우에는 어떻게 될지도 또 모른다.

이는 재단의 격리 등급이 어떻게 적용되는지도 알 수 있게 하는 예이다. 만약 지금 재단이 격리하고 있는 이 새가 진짜 티미고 집에 있는 아이가 악의적인 SCP라면 재단은 완전히 헛수고를 하고 있는 셈. 물론 재단이 이런 뻘짓거리를 한다고 확신할 근거도 없다. 이와 같은 격리상의 난점 때문에, 이 새가 위험한 새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유클리드가 된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티미가 쓰는 단어들은 어린이라는 설정 때문인지 거의 대부분이 오기되어 있다. 예를 들면 "여기 어디" 라는 문장은 원래 "wher am I"라고 쓰인 식.

사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게임 《워크래프트 III》의 등장인물 티미가 변한 거라는 드립도 있다. 의도한 바는 아니겠지만 실제로 그 티미 또한 구울, 펭귄 등 여러 가지 모습으로 변신해 나오니 비슷하긴 하다.

어쩌면 수호천사가 사라진 그 티미일 수도…….

5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