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096

SCP Logo.svg
SCP 재단의 문서를 번역하거나 참고한 문서입니다.
SCP 재단 한국어 위키의 번역 규정전문 용어 모음을 참고하여 문서를 편집하시길 바랍니다.
재단 데이터베이스
목적 외 사용 금지

SCP Logo.svgSCP 재단: 확보, 격리, 보호.

문서번호 : SCP-96

작성자 번역자 O5 평의회
Dr Dan QAZ135 전자결재

제 목 : "부끄럼쟁이"(The "Shy Guy")

격리 등급 : 유클리드 (Euclid)
발 신 처 : SCP 재단 본부
경 유 : SCP 재단 한국어 위키



1 특수 격리 절차[편집]

SCP-096은 항상 자신의 격리실, 즉 5 m x 5 m x 5 m 크기의 밀폐된 강철 큐브에 격리되어 있다. 매주 격리 공간에 금이나 구멍이 있는지 점검하는 것은 의무이다. SCP-096의 격리실에는 그 어떤 카메라나 광학적 기기도 반입할 수 없다. 보안 직원은 SCP-096의 존재가 격리실에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미리 설치된 압력 센서와 레이저 센서만을 사용한다.

SCP-096을 찍어 둔 사진이나 비디오 혹은 그와 유사한 생물의 기록은 ███ 박사나 O5-█의 허가가 없이는 열람할 수 없다.

2 설명[편집]

SCP-096은 신장 약 2.38m 정도의 인간형 생물체이다. 대상은 매우 적은 양의 근조직을 가지고 있으며 신체 질량의 예비 분석이 약한 영양실조 상태를 보여주었다. 팔은 대상의 나머지 신체에 비해 극도로 비율이 어긋나 있으며, 각각 약 1.5 미터 길이이다. 피부는 색소가 거의 없으며 체모는 전혀 보이지 않는다.

SCP-096의 입은 보통 사람보다 네 배 더 크게 벌어질 수 있다. 다른 얼굴의 특징도 보통 사람과 비슷하나 눈은 예외적으로 역시 색소 부족이다. SCP-096이 앞을 볼 수 있는지의 여부는 불명이다. 고등한 두뇌 기능의 징후를 전혀 찾아볼 수 없으며 지능이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

SCP-096은 평상시에는 굉장히 온순하며, 격리실 내부의 압력 센서는 대상이 하루의 대부분을 시설의 동쪽 벽 주변을 돌아다니며 보낸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만약 누군가가 직접 보건 녹화된 영상이나 사진을 보건 관계 없이 SCP-096의 얼굴을 보게 된다면 대상은 상당한 심리적 괴로움을 겪을 것이다. SCP-096은 얼굴을 손으로 가리고 비명을 지르고, 울부짖고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웅얼대기 시작할 것이다. 첫 대면 후 약 1, 2분 후에 SCP-096은 자신의 얼굴을 본 사람에게 달려갈 것이다(이 시점부터 SCP-096의 얼굴을 본 사람은 SCP-096-1로 분류된다).

기록된 속력은 시속 35km 에서 시속 ███km이고, 이는 SCP-096-1과 SCP-096 사이의 거리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보인다. 이 시점에서 알려진 그 어떤 물질이나 방법으로도 SCP-096을 막을 수 없다. SCP-096-1이 실제로 어디 있는지는 SCP-096의 반응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한다. SCP-096은 SCP-096-1의 위치를 아는 직감이 있는 듯하다. 주석:이러한 현상은 그림으로 그려진 얼굴을 보았을 때에는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문서 096-1 참조).

SCP-096-1이 있는 위치에 도착하면, SCP-096은 SCP-096-1을 죽이고 [데이터 말소]한다. 모든 사례에서 SCP-096-1은 흔적도 남지 않는다. 그후 SCP-096은 몇 분 동안 그 자리에 온순하게 앉아 있으며 그후 평정심을 되찾고 다시 한번 온순해진다. 그 다음에는 자신이 원래 살던 지역인 [데이터 편집됨]로 돌아가려고 시도할 것이다.

재단 기밀의 유출과 많은 민간인 피해를 포함한 대 연쇄 반응 때문에 대상의 회수는 가장 우선적으로 실행되어야 한다.

또한 ███ 박사가 SCP-096의 즉결 처분을 요청했고(면담 096-1 참조), 현재 명령 승인을 대기 중이다. 처리 명령이 승인 되었으며, ███ 박사가 [데이터 편집됨]에 처분을 담당할 예정이다. 사건 096-1-A 참조.

3 면담 녹음 기록 SCP-096-1[편집]

폭력적 내용 주의 이 부분 아래에는 부적절한 내용(폭력성)을 포함하고 있어, 열람에 주의 및 보호자의 지도가 필요합니다.

면담자: ███ 박사
면담 대상: █████████ 대령(퇴역), 전임 회수팀 줄루 9-A의 사령관
회수 사건, 사건 #096-1-A

<기록 시작>

[████████ ████████, 제██연구구역]

█████████ 대령: 처음 탈출한 SCP를 회수하는 일은 항상 엿같아. 현장 공돌이들이 긁어온 과장된 정보들 외에도 그 망할 물건이 뭘 더 할 수 있는지도 모르겠고, 그나마 그 정보들이 완전한 정보면 운이 좋은 거지. 그놈들은 그냥 "챙겨가지고 와라"라고만 한다고. 그 빌어먹을 것을 쳐다보면 안된다는 그따위 설명은 한마디도 없단 말이야.

███ 박사: 작전을 설명해 주실수 있겠습니까?

█████████ 대령: 아, 물론이지. 미안. 헬기 두 대가 있었는데 한쪽은 우리 부대가 타고 있었고, 다른 쪽은 지원부대인 줄루 9-B하고 ██████ 박사가 타고 있었어. 우리는 여기에서 북쪽으로 2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는 목표물을 포착했지. 내가 볼 때 그 녀석은 우리 쪽을 보고 있지 않았던 것 같아. 만약 그랬다면 그대로 달려들었을 테니까 말입니다.

███ 박사: 보고서에는 SCP-096이 저온에 반응하지 않았다고 써있지요? -██ ℃였죠.

█████████ 대령: 정확히는 -██도였어. 그리고 그래, 완전히 발가벗고도 떨지도 않더군. 어쨌든, 착륙했고, 목표에 다가갔고, ██ 상병에게 챙겨 갈 준비를 하라고 했지. 바로 그 때 ██████ 박사가 날 불렀어. 난 돌아서 답을 했어. 그리고 그게 날 살렸다고. 아마 그놈은 뒤로 돌았을 거고, 우리 부대 모두가 그 녀석을 보았었겠지.

███ 박사: 그 때가 SCP-096이 동요 상태가 된 시점입니까?

█████████ 대령: 맞아.[면담 대상은 말을 잇기 전 잠시 말을 멈추었다.] 미안. 잠깐 소름이 돋아서.

███ 박사: 괜찮습니다.

█████████ 대령: 음, 뭐, 냐야 녀석 얼굴을 못 봤지. 하지만 내 부하들은 모두 보았고, 그 덕택에 아주 뒈지게 좋을 보상을 받았지요. ███ 박사: 좀 자세히 말해주시겠습니까?

█████████ 대령: [잠시 침묵] 그래, 그래. 그 놈이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어. 짐승 우는 소리는 아니었고, 진짜 사람 우는 소리처럼 들렸었어. 그거 존나 소름끼쳤다고. [다시 침묵] 우리가 놈에게 총질을 시작했을 때 놈은 ██ 상병을 잡아서 다리를 뜯어 냈어. 주여, 그 불쌍한 친구는 도와달라고 소리를 질러댔다고… 아 망할… 어쨌든, 우리는 총질로 그놈의 살점을 날려대고 있었고, 탄창을 계속해서 쓰고 있었어. 개뿔도 소용이 없더군. 놈이 그 친구를 [데이터 말소]하기 시작했을 때 나는 거의 그놈을 놓칠 뻔했어.

███ 박사: 그 직후에 …[종이 뒤적이는 소리] AT-4 고폭탄 발사기를 사용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요?

█████████ 대령: 대전차무기지. SCP-███가 탈출했을 때부터 가지고 다녔어. 탱크를 휴지조각처럼 날려버리는 걸 봤었지. 그래서 놈에게도 똑같은 짓을 해줬어.

███ 박사: 그래서 SCP-096에게 상당한 피해를 입혔습니까?

█████████ 대령: 꿈쩍도 안하더군. 그 놈은 계속해서 내 부대원들을 상체가 반쯤 날라간 상태로 찢어버리더라고. [손가락으로 자기 상체에 커다란 반원을 그음]

███ 박사: 그래도 피해는 입히지 않았습니까?

█████████ 대령: 만일 입고 있었다고 해도 그런 티를 내지 않았어. 놈은 장기가 다 날아갔고, 피도 다 빠진듯 한데도 그걸 알아차리지도 못했어. 그렇지만 뼈는 멀쩡하게 남아 있었고, 그 뼈가 계속 내 부하들을 찢어 놓고 있었지.

███ 박사: 그럼 사실상 구조적 피해를 주지 못했던 거군요. SCP-096을 향해 발사한 탄환이 몇개라고요?

█████████ 대령: 최소한? 1000개는 썼어. 우리 도어 거너가 GAU-19 개틀링건을 최소 20초 동안 쏘고 있었지. 망할 20초라고. 그것만 해도 50구경 총알 600발을 박아넣은 거란 말이야. 침 뱉는 거랑 다를게 없었을지도.

███ 박사: 그리고 줄루 9-B가 도착했고요?

█████████ 대령: 그래. 그리고 우리 부대는 완전히 없어졌지. 줄루 9-B가 그놈의 면상에 자루를 하나 씌우는데 성공하자마자 놈은 그냥 주저앉더군. 놈을 헬기에 싣고 바로 여기 왔어. 나는 내가 어떻게 그놈의 면상을 못 봤는지 모르겠군. 신이나 부처나 뭐 그런 누군가가 내가 살아있어야 한다고 생각한 모양이야. 등신이.

███ 박사: 어떤 화가가 SCP-096의 얼굴을 그려 놓은걸 입수했습니다. 보시겠습니까?

█████████ 대령: [잠시 침묵] 있잖아, 그 놈이 지르는 소리를 한 번 듣고 나면, 그리고 내 부하들이 지르는 비명을 듣고 나면, 내가 들은 소리에 얼굴을 대입하고 싶지는 않은거같아. 아니요. 그냥…보기 싫어.

███ 박사: 좋습니다. 이정도면 된 것 같군요. 수고하셨습니다, 대령님.

[의자 끄는 소리. 방 밖으로 나가는 발소리. 대령이 면담실 22호 밖으로 나간 것이 확인되었다.]

███ 박사: 이 기록을 내가 전에 한 SCP-096을 되도록 빨리 제거하자는 요청에 올리도록 하자.

<기록 종료>

4 문서 096-1[편집]

5 사건 096-1-A[편집]

6 해설[편집]

인간형 SCP이긴 하지만 생김새에 대한 묘사로 보아 현생 인류는 아닌 듯 하다.

평상시에는 굉장히 온순한 녀석이라고 서술되어 있지만 안전 등급이 아니라 유클리드 등급인 것이다. 그리고 '부끄럼쟁이'란 별명이 붙은 건 이 녀석의 얼굴을 봤을 때 끔찍한 일이 벌어지기 때문. 그것도 실물에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카메라, 사진, 그 어떤 매체를 통해서든 이 녀석의 얼굴을 보기만 하면 이딴 일이 벌어진다. 아무리 멀리 떨어진 곳이건 상관없이, SCP-096의 얼굴을 슬쩍 보기만 해도 귀신 같이 알아채고 거기까지 달려간다. 한 마디로 이 녀석의 얼굴을 보면 반드시 죽는다. 우주로 나가면 어떻게 되는데

거기에 얼굴을 보는 걸 알아채는 건 참 칼 같이 알아채서 한 등반가가 자신이 등정한 산의 사진을 찍었을 때 저 멀리 건너편 산에서 자기 얼굴이 4픽셀 들어가 있는 걸 보자 찾아가서 죽여버렸다. 저 사진의 그 4픽셀 해당 부분은 검은색으로 지웠다 하니 안심하자. 등반가는 죽을 때까지 그냥 사진에 먼지가 묻은 줄만 알았다.

다만 얼굴을 그린 그림, 그러니까 초상화는 봐도 괜찮은 모양. 한 마디로 직접적으로 자신의 얼굴을 보는 게 아니면 되는 모양이다.

물론 이 녀석의 얼굴을 무엇으로든 보고 그린 화가분[1]께는 그저 묵념. 상세한 스케치를 그린 경우는 미니 잠수함을 타고 뉴질랜드의 통가 해구 수심 10,800미터에 잠수한 D계급 인원이 20분 동안 사진을 보고 매우 상세히 그린 사례가 있다. 물론 사진을 본지 1시간 뒤 SCP-096이 등장하고… 이런 걸 보면 우주에 나가서 사진을 봐도 효력이 있을까 의문이 들기는 한다.

이를 바탕으로 재단은 SCP-096의 극히 일부의 얼굴만 보더라도 즉각적으로 모자이크 처리를 해주는 고글을 만들었고, 이를 탈주한 SCP-096를 회수하는 작전에 쓰려고 했지만…… 결과는 대참사. [2] 결국 작전을 수행한 부대 하나가 전멸했다.

그나마 SCP-682 같은 놈과는 다르게 관리만 잘하면 평소에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기 때문에 유클리드 등급을 받았지만, 일단 냅둬서 좋을 건 없기에 재단에서 폐기를 시도하고 있다.

SCP-682와 비슷하게 무적 기믹이 있어서 뭔 짓을 해도 살과 내장은 손상되어도 뼈는 남아서 자신의 얼굴을 본 사람을 죽인다. 뼈는 손상되지도 않는다. 부끄럼쟁이라기엔 심하게 민폐다. 그나마 자신의 얼굴을 본 사람을 다 죽인 후에는 몇 분 뒤 안정을 되찾으며,현자타임 조용히 자리에 앉아 있는다. 이 때는 SCP 요원들의 연행이나 포획에도 순순히 따르는 모양. 면담 기록을 참고하면 머리에 자루 같은 것을 씌워서 일부러 보려고 하지 않는 이상 보이지 않는 상태로 만들어 연행하는 듯.

SCP-173과는 작동 메커니즘이 거의 정반대. 계속 자신을 봐줘야 문제가 안 생기는 SCP-173과 달리 보면 안 된다. 당연히 통제를 벗어났을 때 위험도는 SCP-096 쪽이 비교도 안 되게 위험하다. 한 번 군중 속에 나타나서 얼굴을 보게 되고, 난리가 벌어지고, 또 얼굴을 보게 되고, 또 난리가 벌어지고, 또 얼굴을 보게 되고, 그만해

그래서 SCP-096이 통제를 벗어나면 SCP 재단의 보안 규정을 어기거나 정체가 세상에 드러나거나 민간인 희생이 대규모로 발생하거나 말거나 일단 SCP-096의 신병 확보가 최우선이다. 방송이라도 타는 날에는 망했어요 이쯤되면 케테르가 아닌 게 신기하다[3]

SCP-682와도 대면한 적이 있다. 서로 얼굴을 보자마자 26시간 동안 소리만 질러댔다. 결국 피 튀기는 혈투가 벌어졌고 서로 몸이 엄청나게 훼손되었다. 이때 상대방에게 심각한 육체적 피해를 주었고 이쪽이나 저쪽이나 불사신이라 죽진 않았지만 어쨌든 반드시 자신의 얼굴을 본 사람을 죽여버리는 SCP-096이 SCP-682를 죽이지 못하고 이후에는 SCP-682와 대면하게 되면 방구석으로 고개를 처박았다. 시무룩

2차 창작 게임 《SCP - Containment Breach》에도 등장한다. 특정 격리동에 들어가면 확인할 수 있으며 처음에는 주저앉은 채 무릎에 고개를 파묻고 있지만 정면에 가까운 쪽에 서게 되면 이 쪽이 힐끗 바라보더니 일어서서 얼굴을 마구 부비기 시작하고, 그 다음부터 죽어라 도망쳐야만 하는 데스 게임이 시작된다. 저 위의 서술만큼 순살당할 수준은 아니지만 굉장히 빠르게 뛰어오기 때문에 상당히 어렵다. 솔직히 이거 달고서 엔딩 보는 게 가능하긴 할까

7 각주

  1. 부록 문서에 따르면 타투 아티스트 경력이 있었던 D계급 인원 한 명이 지시에 따라 전송된 얼굴 사진을 보고 크로키로 쓱쓱 그려냈다고 한다. 꽤나 경악하면서 '이건 사람 얼굴이라기엔 좀 많이 흉칙하다'는 평을 남겼으며, 당연하지만 완성한 지 몇 분도 안 돼서 096에게 끔살당했다. 지못미.
  2. 기계의 반응 속도가 아무리 빠르더라도 빛보다 빠를수는 없기 때문에, 사용자는 눈치채지도 못할만큼 짧은 시간이지만 SCP-096의 얼굴 형태가 망막에 맺히게 된다. 아주 일부의 얼굴을 아주 잠시동안 보는 경우에도, 즉시 공격적으로 변하는 SCP-096의 특성상….
  3. 맨 처음 작성될 땐 실제로 케테르 등급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