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Gist

《RPGist》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간행주기 월간
종류 무크지
주요 분야 테이블탑 롤플레잉 게임
창간일 1999년 1월
폐간일 1999년 3월
발행법인 프로젝트 그룹 RESURRECTION

RPGist》(알피지스트)는 대한민국에서 1999년 1월부터 동년 3월까지 발행된 소책자 형식의 테이블탑 롤플레잉 게임(TRPG) 전문 월간지다. 게임 매거진에서 TRPG 부문이 없어지고 RPG 무크가 처절하게 실패한 이후 시도된, 한국 유일이자 최후의 TRPG 전문지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책자는 A5 규격 정도에 흑백 85~95페이지 가량의 간소한 형태. 발행은 프로젝트 그룹 RESURRECTION, 편집장 조영익을 주축으로 이용성, 전성민, 이철 총 4명이 주요 멤버였다.

발간사에 따르면 '시나리오'와 '방법'의 공급, 생각할만한 꺼리의 제시를 목표로 하고 있었다.

1 컨텐츠[편집]

RPG 소식
월간 잡지인 만큼, RPG계의 소식을 간략히 전했다. RPG 컨벤션 개최나 중계, VT 게시판 개설 안내 등.
특집/칼럼/강좌
특정 주제에 관련해서 RPG계의 인물들과 인터뷰, 사설, 시나리오 작법과 마스터링 강좌가 실려있었다.
필자진은 PC통신 시절 하이텔이나 천리안 등에서 주로 활동하는 유명인사들이었다. 다르게 말하자면, 전문인력보다는 업계 내부의 인력 풀이 총동원되어 만들어진 동인지 성격이 엿보였다.
시스템 소개
창간호에서는 김태호의 《룬퀘스트》 소개, 2호에서는 박나림의 《크툴루의 부름》 소개, 3호에서는 김태호 의 《섀도런》 소개가 실렸다.
샘플 시나리오
매 호마다 당시 주로 사용되던 《던전스 앤드 드래곤스》(D&D), 《소드 월드 RPG》, 《GURPS》 시스템을 상정한 3편 가량의 시나리오가 실렸다.
지면 할당으로 보자면 가장 비중이 높은 부분이 샘플 시나리오였다.
문화면
RPG와는 관련없는 문화 컨텐츠 소개 페이지가 있는 것도 《RPGist》의 특징. 2페이지 가량이 할당되었다.
연재만화
매달 2페이지 가량의 연재만화가 있었다.
광고
당시 국내 발간된 《GURPS》의 광고, RPG 카페 IS의 광고, 트레이딩 카드 게임매직: 더 개더링》 및 룰북 유통업체 인터하비 광고를 게재.
광고주도 적고 광고 건당 1페이지 정도 밖에 할당되지 않았다. RPG 카페 IS의 경우 광고와 《RPGist》 오프라인 판매의 교환조건이 아니었을까 싶다. 그러므로 실질적으로 돈이 되는 광고주는 《GURPS》나 인터하비 정도일 듯 하고, 광고 수익은 발행에 그다지 도움되지 않았으리라 추정된다.

2 판매와 폐간[편집]

통신판매와 오프라인 판매를 통했으며, 오프라인 판매는 RPG인과 돈독한(?) 연계를 하고 있던 RPG 까페 IS에서 협조했다.

가격은 권당 3,000원.

《RPGist》는 창간호에서 3호까지만 발행되고 폐간되었다. 비싸고 화려한 컬러 대형 판형 대신에 간소한 소책자 형태에 싼 가격을 강점으로 내세웠지만, RPG 시장이 좁다는 점이 판매 부진을 가져온 듯 하다.

3 각주

이 문서는 TRPG 한국어 WikiRPGist 문서에서 분기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