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gerU

PragerU는 정치, 경제, 철학적 주제로 영상을 만드는 우파~극우 성향 비영리 단체이다. 현재는 사실상 유튜브 채널이다.

1 성향과 특징[편집]

순수하게 어떠한 이념이나 신념에 의한 주장을 하는 것이 아니라 진보좌파 진영과 사회적 소수자의 약점'만' 체리피킹하고 사회적 다수자의 강점만 부각해 좌파집단을 멍청한 SJW로 그리고 그러한 면 때문에 우파들이 합리적이라고 선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즉 대부분의 영상들과 영상 내 비중이 대부분 어떠한 주장이나 보수주의적 철학, 신념을 내포하는 것이 아닌 진보진영과 사회적 소수자의 약점만을 공격하는 내용이 한 영상의 절대다수를 차지한다고 보면 된다. 그 외에 네오콘과 유사한 매카시즘에 기반한 주장도 흔하며 컬처럴 맑시즘 드립을 친다.

종합적으로 봤을때 강경 네오콘과 온건 대안우파 성향을 합친 것에 가깝다.[1] 실제로 온건 대안우파로 분류되기도 하는 조던 피터슨, 크리스티나 호프 소머즈, 로렌 서던, 벤 샤피로 같은 부류의 인사들이 많이 등장했다. 아얀 히르시 알리도 종종 등장한다.

2 비판[편집]

유대계로 이루어진 반증오 시민 권리 단체인 반명예훼손연맹(Anti-Defamation League)의 소속 Mark Pitcavage은 이 채널의 유라비아 음모론을 담은 The Suicide of Europe같은 영상들이 노골적 극우, 파시즘이라고까진 생각하지 않지만 분명히 반이민, 반이슬람 정서를 담고 있으며 백인우월주의자들에게 정치적인 영감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남부빈곤법률센터에서는 극우, 대안우파 성향으로 판단했다.[2]

그 외 대체로 리버럴 계열들은 극우성향이라고 평가하고 있으며 보수 지지자들도 이 채널이 우파성향이 강하다고 생각한다.

3 여담[편집]

대한민국에 미국의 대안우파 주장과 성향이 필터링 없이 무방비로 직수입되는 경로이기도 하다. 실제로 외국에서도 대안우파들의 기관지나 사상적인 프로파간다 같은 역할을 한다.

4 관련 사이트[편집]

5 각주

  1. 물론 본인들은 대안우파가 아니라고 주장하며, 오히려 대안우파는 좌파와 유사하다고 한다. (물론 이들이 말하는 대안우파는 마일로 이아노풀로스같은 트롤이나 강경파 대안우파만 한정이다.) 대안우파 계열이 아닌 일부 우파들도 PragerU가 대안우파가 아니라고 주장한다.
  2. Kelley, Brendan Joel (2018년 6월 7일). PragerU's Influence. 《Southern Poverty Law Center》. 2018년 12월 31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