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26 퍼싱

M26 퍼싱
국가 미국 미국
종류 중전차/중형전차
역사
제원
중량 kg(경하)
길이 m
m
높이 m
승무원 2명
작전반경 km
엔진 (lbs)

M26 퍼싱은 미국의 중(重)전차이다.

나치 독일의 중전차들에 대항해 만들어진 전차로, 현대 미국 주력전차 계보의 시조이다. 명칭은 제1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의 유럽원정군 총사령관 존 조지프 퍼싱의 이름을 땄다.

1 개발[편집]

노르망디 상륙작전 이후 미군은 독일의 전차에 의한 M4 셔먼같은 중형전차의 피해가 지속되고 이들 전차의 주포와 장갑으로는 티거나 판터를 상대하는 건 가혹한 행위였다. 셔먼의 76미리 포로는 셔먼이 티거나 판터의 공격을 방어할 수 있는 거리에서 이들 전차의 장갑을 관통하기란 불가능했고 심지어 근거리 공격조차 어떤 경우에는 도탄시키는 이 괴랄한 전차들을 잡기 위해 포의 변형과 대전차포를 장착한 개량형 셔먼을 내놓고 각종 개조로 장갑을 강화시켰지만 중형전차와 중전차간의 체급차에서 오는 한계는 분명했고 이 전차들과 본격적으로 난타전을 벌일수 있는 강력한 중전차를 개발하게 된다.

2 성능[편집]

2.1 공격력[편집]

퍼싱의 주포 구경은 90mm로 증가해 이전 셔먼은 물론 주적인 독일 전차들보다 화력 면에서 우세해졌다. 사용된 주포는 본디 대공포였던 52구경장의 M3 90mm 대전차포로, 증대된 화력 덕분에 정면에서 독일 중전차들의 장갑을 뚫어 내는것이 가능했다.

2.2 방어력[편집]

퍼싱은 가장 두꺼운 포탑 전면을 기준으로 할 때 최대 110mm로, 티거1과 판터와 유사한 수준의 장갑을 갖추고 있었다.

2.3 기동력[편집]

중전차로 개발되고 분류되었지만 기동성은 중형전차 급의 우수함을 보여주었다.

3 실전[편집]

3.1 제2차 세계대전[편집]

쾰른 성당 전투에서 퍼싱이 셔먼을 격파한 판터를 근접전에서 격파하며 독일 전차에 대한 복수전을 성공했다.

엘스도르프에서 매복한 티거의 포격에 격파되기도 했다. 100m 거리에서 3발이 명중된 퍼싱은 기관총구가 관통되어 승무원들을 살상했고(탄약수/조종수) 포의 주퇴기가 탄에 찢기는 피해를 입었다. 남은 하나는 우측 상부 장갑에 명중했지만 관통에는 실패하고 도탄되었다. 그러나 전차가 완파된 것은 아니라서 전투불능 상태가 된 퍼싱을 수거 및 재수리해 전열로 복귀시켰다.

태평양 전선에서는 막바지인 오키나와 전투에서 일본군을 포격하는 데 사용되었다.

3.2 한국전쟁[편집]

3.3 그 외[편집]

4 변형[편집]

5 관련 항목[편집]

6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