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1911 권총

Colt M1911
M1911A1.png
M1911A1
국가 미국
종류 권총
역사
개발 존 브라우닝
개발년도 M1911: 1911년
M1911A1: 1924년
생산 콜트
생산년도 1911년~현재
사용년도 1911년~현재
사용된 전쟁 제1차 세계 대전
제2차 세계 대전
6·25 전쟁
베트남 전쟁
걸프 전쟁
이라크 전쟁
아프가니스탄 전쟁
제원
중량 1,100 g
길이 216 mm
총열길이 127 mm
탄약 .45 ACP
장전방식 반자동
조준기 기계식 조준기
유효사거리 50 m

M1911 권총(Colt M1911 Pistol)은 미국의 존 브라우닝이 설계하고 콜트사가 제작한 45구경 반자동 권총이다. 1911년 최초로 생산된 이래 2021년 현재에도 미군을 비롯하여 서방권 각지에서 현역으로 사용되고있다. 마찬가지로 존 브라우닝이 설계하였고 M1911A1과 거의 동시기에 등장하여 현재에도 현역으로 사용되는 M2 중기관총(1921년 개발)과 유사한 장수만세 총기.

1 역사[편집]

1899년부터 1902년까지 벌어진 미국-필리핀 전쟁을 거치면서 기존의 리볼버보다 장탄수가 많고 자동장전이 가능한 권총에 대한 다양한 시도끝에 존 브라우닝에 의해 설계되어 1911년 미국 정부로부터 제식채용되면서 M1911(Model 1911)이라는 제식명을 부여받았다. 현대적인 권총(피스톨)의 원조격에 해당하는 화기로, 제1차 세계 대전제2차 세계 대전을 거치면서 미군을 비롯한 서방권에 폭넓게 도입되었고 이후 등장하는 다른 국가의 피스톨은 다분히 M1911의 영향을 받아 유사한 디자인과 작동방식을 따르게 되었다. 미국에서 개발된 특성상 미터법이 아닌 인치법을 따르므로 M1911에 적용되는 탄환은 45구경(.45 ACP) 대구경 권총탄이며, 대한민국에서는 흔히 콜트 45라는 명칭으로 통용되었다.

대한민국에서도 6·25 전쟁을 거치면서 미군측이 공여한 수량이 보급되어 일선에서 사용되었고, K5 권총이 제식채용되기 이전까지 군 내부에서 폭넓게 사용되었다. 아무래도 체격 조건이 좋은 미국인의 신체 기준에 맞춰져 설계된 무기인만큼 상대적으로 손바닥이나 손가락 길이가 짧은 한국인의 체형에는 다소 부담스러운 크기였고 원조 국가인 미국 역시 야전에서 부족한 장탄수를 보완할 목적으로 9mm 파라벨럼을 사용하는 M9 권총을 제식채용하여 M1911을 대체[1]하였으므로 대한민국 역시 추세에 맞춰 9mm를 사용하면서 한국인의 체형에 적합한 디자인을 갖춘 K5 권총을 개발하여 M1911을 대체하였다.

2 특징[편집]

M1911은 총열이 포함된 총신, 슬라이드, 탄창이라는 간단한 구조에 내부 부품도 간결하여 야전에서 신뢰성이 높으며 탄환 역시 대구경을 채택하여 근거리에서 확실한 살상력을 발휘하였다. 다만 일반적인 9mm 파라벨럼탄 권총이 복열 탄창을 사용하여 장탄수가 15발 수준(M9 권총 기준)이지만 M1911은 거대한 탄약의 직경으로 인해 단열 탄창을 사용할 수 밖에 없어 장탄수가 8발 정도에 그치는 단점이 있다.

원형 모델인 M1911이 제1차 세계 대전을 통해 데뷔전을 치렀다면, 개량형인 M1911A1(1924년)은 제2차 세계 대전을 거치며 미군을 대표하는 이미지로 자리잡게 되었다. 현재까지 사용되는 각종 개수형 모델은 M1911A1을 원형으로 하는 물건들이며, 미국 민수 시장에서는 여전히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가히 국민총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는 물건이다.

1980년대에 미군은 M1911을 M9으로 교체하였으나 9mm 파라벨럼의 저지력 부족에 만족할 수 없었던 특수부대 및 해병대는 자체적으로 M1911을 현대화 개량한 모델들을 현재에도 꾸준히 사용하고 있다.

3 에어소프트건[편집]

제품화가 된 회사는 아카데미과학 제품이 대표적이다.

4 각주

  1. 물론 미해병대는 M9을 받아들이는대신 M1911을 현대화한 MEU 권총을 자체적으로 개수하여 여전히 사용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