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lafina

Kalafina.jpeg

Kalafina일본의 여성 가수 그룹이다. 카지우라 유키가 프로듀싱한 보컬 그룹이며 소속사는 스페이스 크래프트, 레이블사는 SME Record다.

1 그룹명의 유래[편집]

한국어 위키백과에는 "카라피나"로 등록되어 있으나 "칼라피나"로 읽는 사람도 다수다. 심지어는 '카라휘나'로 읽어야 한다는 사람도 있다.

유닛명의 유래는 딱히 없다. 그도 그럴 게 프로듀서인 카지우라 유키가 만든 조어이므로. Kalafina 멤버들이 카지우라 유키에게 애니메이션 《공의 경계》(空の境界 - "Kara" no Kyoukai)라서 Kalafina인 것이냐고 질문했을 때 카지우라의 대답은 "그저 어감이 예뻐서" (...)였다. 카지우라 유키의 작풍을 생각하면 그럴 만하다.

2 구성원[편집]

구성원은 WAKANA, KEIKO, HIKARU, MAYA[1]. 최초에는 와카나와 케이코만이 활동했으며 2008년 7월에 히카루와 마야가 영입되었다. 그러나 2009년 3월 마야가 탈퇴한 이후 3인 체제로 활동중.

3 특징[편집]

WAKANA는 주로 고음 파트 담당. HIKARU는 초반에 주로 맑은 고음을 담당했으나 무거운 분위기의 가성을 소화하기도 한다.Magia는 본격 HIKARU의 마녀화 노래 KEIKO는 여성 보컬로는 흔하지 않은 낮은 저음을 소화한다.외모만 보면 전혀 안그럴것같다 이건 카지우라 유키도 라이브에서 언급했다

이렇듯 각기 개성이 뚜렷한 세 보컬이 자아내는 하모니가 이 유닛의 장기이다.

또한 멤버 모두가 라이브 공연이야말로 자신들의 주 활동이라는 자각이 강하며, 초기부터 많은 무대 경험을 거치며 다져진 발군의 라이브 실력으로 인해 이들을 좋아하게 된 팬들도 상당하다. 프로듀서인 카지우라 유키는 본래 이들의 라이브 계획은 구상하지 않았었다고 한다. 멤버를 그때그때 교체하는 유동적인 유닛을 상정했었고, 곡 특유의 코러스를 라이브에서 표현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던 것. 그러나 공의 경계 ED곡 작업을 모두 마치는 시점에서 현 멤버 간의 그룹으로서 결속력이 다져지고, 그녀들의 노력을 높이 산 카지우라 유키가 '(라이브)해보는 것도 재밌을지도 몰라'라는 생각으로 선회. 현재는 라이브를 하게 되고 나서야말로 Kalafina의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었다며 회고한다.

4 경력[편집]

원래는 Kalafina는 ufotable에서 제작한 애니메이션 영화 《공의 경계》의 사운드트랙 제작을 위한 프로젝트 그룹이었으나, 영화 《공의 경계》 상영 종료 후에도 꾸준히 활동하며 2013년까지 앨범 5장과 미니 앨범 1장, 싱글 14장을 발표했다.

오타쿠계에서는 극장판 공의경계 OST, 흑집사 ED, 하늘의 소리의 OP, Fate/Zero의 2쿨 OP, 마법소녀 마도카☆마기카 ED 등에 참가한 것으로 유명해졌다.

위 대표곡들의 영향으로 어둡고 애절한 이미지의 음악을 하는 가수로만 인식하기 쉽지만, 앨범 내에는 발랄하거나[2]라이브를 염두에 둔 듯 한 밴드사운드 중심의 역동적인 곡[3]과 같이 꽤 다양한 분위기의 노래들이 수록되어 있으며[4] 멤버들의 실제 성격 또한 명랑한 편이다.

참고로 와카나와 케이코는 카지우라 유키의 또 다른 프로젝트 FictionJunction에서 활동하던 게스트 보컬들이다. 이 중 케이코가 음악활동 경력이 가장 긴 편이다. 그리고 카지우라 유키에게 건담 관련 곡 이외로 첫 오리콘 차트 진입을 안겨준 그룹이기도 하다.

공의 경계를 제작한 ufotable에서 'TV 애니메이션을 공의 경계 퀄리티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 Fate/Zero TV판 애니인 만큼, 상당수의 공의 경계 제작진이 Fate/Zero TV판 제작에 또한 투입되었다. 음악 담당 또한 카지우라 유키로 동일한 상황에서 공의 경계 테마곡을 전부 부른 Kalafina의 참여 가능성은 기정 사실이었지만, 오프닝은 [Angel Beats!]의 유이 노래파트를 담당했던 LiSA가, 엔딩은 신인 아오이 에일이 담당하면서 의외로 1쿨에선 만날 수 없게 되었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Fate/Zero 제작에 공의 경계 때부터 Kalafina와 인연이 깊은 사람들[5]이 모인 이상 당연히 오프닝이나 엔딩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보였는데 의외의 불참에 의아해하는 팬들이 많았다. 다만 Fate/Zero가 분할 2쿨 작품인 만큼 2쿨에서는 참여할 거라 예상했던 팬들이 많았고 이러한 예상은 실현되었다.

Fate/Zero 2쿨 오프닝 곡은 스토리에 맞춰서 비극적이고 빠른, 무섭고 어두운 노래로 만들었었다고 한다. 그러나 제작진은 오프닝에서 '내일의 희망'을 제시하고 싶어했고 그에 맞게 수정하여 지금의 'to the beginning'이 완성되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엔딩곡 또한 상냥하고 따스한 노래로 이루어졌고 이렇게 오프닝과 엔딩에서 '구원'을 그려낸 제작진의 선택이 옳았다고 카지우라 유키는 2012년 뉴타입 5월호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Fate/Zero에서 좋아하는 캐릭터로 히카루는 세이버, 와카나는 에미야 키리츠구, 케이코는 라이더토오사카 린을 언급하고 있다.

세계 각지에서 열리는 애니메 엑스포에서 종종 러브콜이 들어오는 듯. 2009년 Anime Boston 방문을 시작으로 2011년엔 LA에서 열린 엑스포에 참가하였고, 싱가포르에서 열린 AFA에 또한 참가하였다. 2012년엔 독일에서 열린 AnimagiC에 참가하였으며 2013년엔 시카고에서 열린 Anime Central에 참가했다. 이로써 미국만 세 번째. 그리고 2013년 9월 7일엔 인도네시아 아니메 페스타에 참가하여 라이브 공연을 했다. 2014년에는 4번째 홍콩 라이브를 개최하였으며,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유럽권 최대 재패니메이션 축제인 Japan Expo에 초청되었다.

한국에서는 정규앨범 1집~4집, 5주년 기념 라이브앨범이 통상판 버전으로 정식 라이선스 발매되었다. 7월 16일 베스트 앨범을 Red, Blue로 나누어 동시발매할 예정이다.

2015년 2월 28일부터 3월 1일, 그룹 첫 무도관 라이브가 예정되었다! 야 신난다! 심지어 2days 연속이라 팬들은 충격과 광란의 도가니. 1만 명 이상을 동원할 수 있을지 우려의 목소리도 들려오지만, 그만큼 Kalafina의 음악성이 매니아들 사이에서 고평가되고 네임 밸류가 높아졌다는 증거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2014년 12월 13일 오전 10시 Kalafina 무도관 라이브 일반 예매 시작 후 30분도 안 되어 2월 28일, 3월 1일 공연 모두가 전석 매진됨으로써 팬들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베스트 앨범 발매를 전후하여 지상파 방송 출연이 늘고 있다. TBS의 'UTAGE' 및 '음악의 날', NTV '뮤직드래곤', NHK 'MUSIC JAPAN' 등 지금까지는 드물었던 지상파에서의 방송 라이브 활동이 늘어나 지금보다 대중적인 노선을 추구하려는 움직임으로도 보인다. 또한 ufotable에서 리메이크하는 Fate/stay night 애니메이션의 엔딩 테마를 담당한다는 소식도 들려오는 등 여러모로 바쁜 2014년 하반기를 보내는 중.

여담으로, 전담 프로듀서 카지우라 유키가 본디 애니메이션 OST 작곡가여서인지는 몰라도, 애니메이션에 타이업된 곡들은 대부분이 애니메이션 내용과의 훌륭한 개연성을 자랑한다. 특히나 [마마마] 관련의 세 곡은...(Magia, ひかりふる, 君の銀の庭)가사가 스포일러

노래의 장르로 보았을 때 굉장히 참하고 고고한 말만 하는 아가씨들일 것 같지만 실상은 걸즈 토크의 대가들(...) 전파 연구사나 bayfm의 화요일 심야 Kalafina 레귤러 라디오 프로그램 'Kalafina 구락부' 등에서 그들의 입담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나 WAKANA의 달변이 강력하다는 평가. 이들의 음악으로 먼저 접한 후 토크 영상을 본 사람들은 진정한 충격을 느낄 수 있다(...) 나의 카라피나는 이러치 않아!

5 디스코그래피[편집]

6 관련 사이트[편집]

7 각주

  1. 현재는 탈퇴. 세 번째 싱글 《fairytale》부터 참여하지 않았다.
  2. 1집의 Love Come Down, 3집의 In your eyes, 4집의 Moonfesta 등
  3. 1집의 音樂(Ongaku), 2집의 Progressive, 3집의 Destination Unknown, 4집의 Signal 등
  4. 2013년 7월 10일자 냥타입 한국어판 인터뷰에서 "밝고 경쾌한 느낌의 애니메이션곡을 맡고 싶은 생각은 없는지"라는 질문에 "즐겁고 경쾌한 느낌의 곡이라면 기존 앨범에도 이미 수록되어 있지만, 애니메이션 곡으로서도 다양한 분위기의 노래를 부르고 싶은 마음 역시 있으며(HIKARU), 보통 미스테리어스하다는 평을 받는 Kalafina의 음악성을 좋아한다(KEIKO)"고 답변하였다.
  5. 심지어는 원작자인 우로부치 겐과도 인연이 깊다. 우로부치 겐이 만든 마마마의 ED인 'Magia'가 그들의 인지도를 크게 올려줬으니 말이다.
  6. 사이트 이름에서도 짐작이 가듯이 카지우라 유키의 팬사이트로서 출발. 현재는 카라피나, 픽션정션 등 카지우라 유키와 관련된 모든 아티스트들의 종합적인 팬사이트 및 데이터베이스 역할을 하고 있다.
  7. 위의 canta-per-me.net과 마찬가지로 카라피나뿐만 아니라 카지우라 유키, 픽션정션 등을 모두 다루는 한국 팬카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