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T 게임즈

GMT 게임즈
GMT Games
GMT games logo.svg
법인 정보
산업 분야 보드게임 제작
창립 1990년
창립자 진 빌링슬리, 마이크 크레인, 테리 쉬럼
본사 미국 캘리포니아 주
웹사이트 GMT Games 공식 사이트

GMT 게임즈(GMT Games)는 1990년에 설립된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소재한 보드게임 회사로, 주로 워 게임을 제작하는 회사이다. 회사 이름인 GMT 게임즈의 GMT는 공동창업자 세 사람――진 빌링슬리(Gene Billingsley), 마이크 크레인(Mike Crane), 테리 쉬럼(Terry Shrum)의 이름 앞글자를 따서 지은 것이다.

1 게임의 특징[편집]

GMT는 매년 20개 내외의 게임을 발매하면서 이중 완전 신작은 5개 정도인데, 이렇게 빠른 페이스로 워 게임을 발매하면서 퀄리티를 유지하는 회사는 GMT 외에는 찾아볼 수 없다. 헥스 베이스의 워 게임을 제작하는 회사치고는 굉장히 빠른 속도로 신작 게임을 발매하는데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GMT는 삽화 등에 크게 비중을 두지 않기 때문이다.

GMT의 워 게임은 오랜 기간에 걸쳐 쌓아온 자료들을 바탕으로 전투, 또는 전쟁을 재연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어, 상대적으로 미술쪽의 비중이 적은데, 타 회사에서 발매하는 워 게임과 GMT의 워 게임의 보드[1]만을 비교해보아도 GMT 게임즈의 보드는 몹시 단순하고 심심하며, 카운터들은 전황을 단번에 파악하는 것을 중점으로 별다른 장식이나 일러스트가 존재하지 않는다.

GMT의 워 게임들은 기본적으로 규칙을 공유하거나, 또는 비슷한 규칙이 디테일만 조금 다르게 하여 재사용 하는 경우가 많은데 주로 《영광의 길》 류의 카드 드리븐 게임, 《동부전선 시리즈》의 동부전선 규칙, 《유럽 전역》의 유럽 전역 규칙 등 규칙의 큰 줄기를 따라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카드나 운 요소를 완전히 배제하고 철저하게 전략과 병력 운용에만 초점을 맞추는 전통적인 워 게임도 많지만 역시 그 룰의 복잡함과 매니악함[2] 때문에 워 게임에 조예가 깊거나 정말로 관심이 깊은 유저가 아니면 섣불리 다가서기 힘들다. 때문에 GMT에서는 이러한 워 게임 외에도 룰이 쉬운 워 게임도 다수 개발하였는데, 그 중 가장 유명하고 고평가 받고 있는 것이 《영광의 길》과 《황혼의 투쟁》 등의 게임이다.

이 두 게임은 모두 카드 드리븐 방식[3] 카드 드리븐 방식의 게임은 게임이 배경으로 하고있는 전쟁 또는 전투에 대하여 지식이 깊은 사람이 아니더라도 역사적 사실을 배경으로 제작된 수 많은 카드의 이벤트 등을 따라가다보면 전황이 역사적으로 흘러가거나, 또는 실제 역사와 조금 다르지만 그 결과는 완전히 달라지는 대체역사물과도 같은 결과에 도달하게 되는 점이 이 카드 드리븐 방식의 독특한 점이자 GMT 게임즈의 가장 성공한 게임들의 비결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빨리 끝난다!

위의 두 게임이 성공한 주요한 요소들중 팬들이 꼽는 가장 큰 요소가 바로 빨리 끝난다는 것이다. 그만큼 GMT 게임즈의 워 게임들은 게임을 한번 시작해서 끝낼때까지 걸리는 시간이 보통 6시간으로 표기되어있다. 이것도 빨리 끝나는 편이다! 게임을 수십 시간 동안 계속 할 수 없으니, 하나의 전역을 재연해낸 소위 '몬스터 게임'들은 그 플레이가 끝날 때까지 보통 주말을 전부 써도 게임이 끝나지 않아서 며칠 동안 계속해서 진행한다는 후기가 줄을 잇는다.그리고 제대로 끝내지 못한다 때문에 도중에 게임이 끝나거나 플레이어들 중 일부가 사정 때문에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 이러한 워 게임들을 쉽사리 플레이하기가 어렵다. 이러한 요소들을 GMT 게임즈에서는 '문제점'으로 인식하고 있기에 최근의 게임이나 새로이 작성된 옛 게임들의 규칙에서는 '토너먼트 룰' 이라는 짧게 끝나는 보통 6시간 규칙과 시나리오를 따로 제공하고 있다.

워 게임이라는 게 쉽사리 같이 할 플레이어를 찾는 것이 쉽지 않다. GMT 게임즈에서는 자사의 모든 게임에 두 가지 패러미터를 제공하는데, 하나가 '규칙의 복잡성'이고 또 하나가 '1인 플레이 난이도'다. 남들과 같이 하기 힘드니까 1인 플레이라도 잘 해보라는 그런 뜻인데… 2010년대부터는 COIN 시리즈를 시작으로 자사의 게임에 1인 플레이 전용 규칙을 넣어주는 서비스를 해주고 있다. 카드 드리븐 게임으로써는 《태양의 제국》이 처음으로 1인 플레이 규칙을 제공한다.

2 P500[편집]

GMT 게임즈의 독특한 예약 판매 방식으로 P500이 있다. P500은 반년마다 업데이트되는 옛 게임 리스트로 만약 여기서 소비자들이 구매하고 싶지만 이미 절판된 게임 등을 예약 구매하여 500개 이상 예약되면 다시 재판하는 예약판매 방식이다.

3 제품 목록[편집]

4 각주

  1. 기본적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보드를 GMT는 잘 쓰지 않는다. GMT의 맵은 기본적으로 흔히 달력 종이라고 하는 얇은 코팅 종이를 쓰는 경우가 많다.
  2. 동부전선 게임으로 간단히 설명하면, 매 턴이 하루를 나타내고 매 턴이 시작할 때마다 주사위를 굴려 날씨를 정하고, 온도를 정하여 강물이 어는가부터 시작하여 매 턴마다 유닛의 보급 상황, 통신선 연결 여부, 차량이 진흙에 빠지지 않았는가, 서부전선의 전황이 어떻게 되는가, 신 병기가 개발되었는가 등을 모두 일일이 확인하면서 게임을 진행해야 한다.
  3. 카드를 가지고 카드를 사용하여 게임을 진행하는 게임]임에도 운 요소를 최대한 배제하고 전략적인 게임진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시스템은 2000년대 중반 판타지 플라이트 게임즈에서도 어떻게든 따라해보려 노력하였던 시스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