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of Scotland




1985년도 TV 라이브 방영 영상.



1990년, 5개국 럭비 선수권 대회 결승전에서 처음 국가로 불렸을 때.



2007년, 유로 2008 예선 이탈리아전에서 연주된 국가.

<Flower of Scotland>는 스코틀랜드의 국가이다. 1967년에 포크 가수이며 작곡가인 로이 윌리엄슨(1936~1990)이 작사, 작곡하였다. 원래는 로이 윌리엄슨과 로니 브라운(1937~)의 2인조 듀엣인 코리스(The Corries)가 부른 대중가요였다. 그러나 스코틀랜드인의 용맹한 기상과 함께, 스코틀랜드 민족주의적인 배경에서 스코틀랜드의 분리독립을 노래했다는 점 때문에 1974년도 럭비 선수권 대회에 참가한 스코틀랜드 대표팀이 부르기 시작하면서 스포츠 행사에서 응원가로 널리 불리게 되었다.

그리고 1990년도에 들어와서는 스코틀랜드 럭비 대표팀이 5개국 선수권 대회에서 공식적으로 국가로 채택을 하였다. 결승에서 최대 라이벌인 잉글랜드를 13-7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할 때 불리면서 문자 그대로 인기가 폭발하게 되었다. 그리고 1997년에는 축구 대표팀까지도 국가로 채택하면서 현재는 이 곡이 기존 국가인 <Scotland the Brave>를 대신하여 스코틀랜드 국가로 불리고 있다. 2014년 스코틀랜드 분리독립 투표가 가결되었다면 진짜 국가가 될 가능성도 있었지만 아쉽게도 무산.

가사는 다음과 같다.

O Flower of Scotland,
When will we see
Your like again,
That fought and died for,
Your wee bit Hill and Glen,
And stood against him,
Proud Edward's Army,
And sent him homeward,
Tae think again.

The Hills are bare now,
And Autumn leaves
lie thick and still,
O'er land that is lost now,
Which those so dearly held,
That stood against him,
Proud Edward's Army,
And sent him homeward,
Tae think again.

Those days are past now,
And in the past
they must remain,
But we can still rise now,
And be the nation again,
That stood against him,
Proud Edward's Army,
And sent him homeward,
Tae think again.

국가로 불릴 때는 1절과 3절만 부르며, 원래 대중가요로 발표되었을 때는 3절의 'we can still rise now' 파트가 1, 2절과는 약간 선율이 달랐으나 국가로 부를 때는 1절과 3절(그러니까 국가의 2절)의 선율이 같다. 스코틀랜드 국가대표팀 경기를 보면 항상 들을 수 있다. 2007년부터 2009년까지는 스코틀랜드 국가대표팀 경기가 있을 때면 글래스고 햄든 파크에서 국가를 연주할 때 머리가 하얀 할아버지가 킬트를 입고 나와서 국가를 불렀는데, 이 할아버지가 바로 코리스 멤버 로니 브라운. 2002년도에 은퇴했지만 이 곡을 작사, 작곡한 로이 윌리엄슨의 듀엣 메이트였다는 점 때문에 호출한 것이다. 현재는 다른 가수가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