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dliest Warrior

Deadliest Warrior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Spike TV(현 패러마운트 네트워크)에서 방영되었던 미국의 다큐멘터리+오락 프로그램이다.

1 오락 TV 프로그램[편집]

이 프로그램의 가장 큰 특징은 철저한 고증을 갖춘 VS놀이 장르에 속한다는 것이다.

역사 속의 집단이나 병과들, 혹은 유명한 사람들을 모아 VS놀이 시키는 프로그램으로서, 양덕들 답게 쓸데없이 고퀄리티의 정수를 보여준다. 무기의 모양이나 검술, 격투술, 혹은 무기의 사용법을 통해 그 무기의 위력 분석을 하며 상대의 보호구와 비교한다든지, 무기를 사용했을 때 어떤 상황에서 유리하고 불리하고를 따진다. 심지어 어떤 용도로 사용하였는지 알아내는 것은 물론, 물리학자들을 이용해 분석을 거쳐 어느 쪽이 더 강한 충격을 내는가 시뮬레이션 하기도 하고 당대 사람들의 골격이나 평균 무게와 같은 것을 고고학자와 같은 전문가들을 불러 분석을 하거나, 혹은 역사학자까지 동원해서 이들이 사용했던 무기나 해당 병사들이 어디에 주로 쓰였는지까지 측정해 어느 지역, 지형에서 유리할지 가상으로 시뮬레이션한다. 게다가 무기전문가들을 불러 마네킹, 그것도 사람의 혈액과 비슷한 질감과 살, 뼈, 두개골과 비슷한 강도로 채워놓은 마네킹을 이용해 "이 무기가 이렇게 해서 사람을 살상합니다" 하며 설명하면서 아주아주 정밀한 고증을 거쳐 해당 전사의 스탯과 능력이 결정되는 식이다. 이후 리인액트먼트를 통해 시뮬레이션 장면이 나온다. 그러고 나서 스펙 등을 수치화한 뒤, 프로그래머가 프로그램으로 1,000번 가량의 전투를 시뮬레이션 하여 어느 쪽이 어느 무기로 이길것인지, 어느 쪽이 더 많이 이길 것인지를 고려하여 리인액트먼트를 제작한다. 전투가 끝나는 조건은 둘 중 한 쪽이 모두 죽을 때까지 싸우는 것이다.

한국에서도 일부 에피소드가 일시적으로나마 방영이 되었는데, 방영된 이름은 실전격투대전 전설의 파이터 라는 이름으로 방영되었다. 안타깝게도 다시보기는 찾아볼 수 없다. 영어 원판도 다시보기를 찾기 힘들다. 스파이크TV가 패러마운트 네트워크로 인수된 이후 모든 다시보기가 사라졌는데 어둠의 경로로 찾아보려고 해도 많은 에피소드들을 찾아볼 수 없으며, 극히 일부의 에피소드들만 어둠의 경로에 남아있다.

시즌 3을 끝으로 종영되었다.

1.1 비판[편집]

내용 누설 주의 이 부분 아래에는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가 포함되어 있어, 열람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미국에서 방영된 프로그램이라 그런지 미국과 관련된 쪽이 무조건 많이 이기는 경우가 많다는 평이 있었다.[1] 또한 특정 집단에 대한 편파판정이나,[2] 특정 집단에 대해 이점을 주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한 집단과 다른 집단이 싸우는데 한쪽의 수를 너무 많이 불린다든지, 이러이러한 무기도 사용했는데 왜 그 무기를 사용하지 않고 다른 것을 가지고 분석했는지 등등.[3] 50:100과 같은 불균형이 아닌 1:1과 같은 규모로 싸웠다면 어떨지 생각하는 시간도 가졌으면 좋았을 터이다.

3시즌 마지막 에피소드를 기대했던 팬들은 아주 실망했는데 그 이유는 그 마지막 에피소드가 미국 vs 소련과 같은 거창한 것도 아닌 뱀파이어 3명 vs 좀비 189명 이었기 때문이다. 극도의 현실성을 추구하는 프로그램이니만큼 마지막을 기대한 사람들도 많았던 모양.

1.2 에피소드[편집]

1.2.1 시즌 1[편집]

1.2.2 시즌 2[편집]

1.2.3 시즌 3[편집]

내용 누설 이 부분 아래에는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가 더 이상 없으니, 아래 내용을 편히 읽어주세요.

2 1을 원작으로 한 게임[편집]

2.1 Deadliest warrior: The Game[편집]

대략적인 게임플레이 보기

위 방송 프로그램이 역사 속의 병사나 집단의 일원 등을 싸움붙이는 대전격투게임으로 구현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사람들의 대체적인 평가는 영 아닌데, 그 이유는 위의 방송 프로그램처럼 쓸데없이 고퀄리티+쓸데없이 채워진 고증으로 만들어진 캐릭터들의 성능 때문이다. 한마디로 밸런스가 차이나는 것도 아니고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4]

일단 아파치와 같은 근접 무기를 쓰는 캐릭터들은 총과 같은 원거리 무기를 쓰는 캐릭터에게 다가가기도 전에 수 초 이내로 너덜너덜해지며, 다른 캐릭터들도 칼에 몇 번 찔리면 아무것도 못하고 체력이 서서히 빠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심지어 칼로 계속 맞다보면 팔이나 다리가 잘려서 가드도 못한다고 한다. 위 영상을 봐도 칼에 몇 번 맞기만 했는데 체력이 죽죽 빠지는 게 보인다. 밸런스가 어떤 정도인지는 이 요약 영상을 봐 보자.

3 Chivalry: Deadliest Warrior[편집]

후속작으로 Chivalry: Deadliest Warrior 라는 게임도 있다. 정확한 내용은 항목 참조.

4 각주

  1. 미국 관련된 사람들이 나온 에피소드는 (아메리카 원주민들까지 포함할 경우) 2+5+4로 전체 시즌을 합해서 11번 나왔는데, 사실 무조건은 아니다. 미국과 관련한 집단과 타 국가의 싸웠을 때 딱 두 번 다른 나라의 병과가 이긴 적이 있다. 바로 스페츠나츠 vs 그린베레타슈카 위트코 vs 판초 비야. 제시 제임스 vs 알 카포네 같은 경우는 둘 다 미국인이니까 포함할 수 없어 제외한다.
  2. 분명 무기 수준이나 부비트랩 전략 등 명나라 군인쪽이 더 좋은 점이 많이 있었는데도 프랑스 총사가 이기도록 설정된 것도 있다. 리인액트먼트에서도 프랑스의 불발탄 등의 묘사를 하긴 했지만 마지막 근접 전투에서 프랑스 총사를 승리하게 했다. 문제는 근접무기의 성능에서 명나라 군인이 성능상으로도 이겼었다는것. 프로그래머 승부조작설
  3. 이 경우는 시즌이 지나면 지날수록 더 심해진다. 한때 유튜브에 잠시 올라왔던 영상들을 보면, 시즌 1때는 제작비 부족 1:1 상황으로 자주 리인액트먼트를 진행하였다. 2시즌 부터는 5:5 같은 상황으로 만들기도. 가장 극단적인 경우는 시즌 3 마지막 에피소드였는데, 뱀파이어 3:189 좀비 수로 진행하였다. 밸런스를 위해 이렇게 만든 것 같지만 여러 매체에서 다뤄지는 각 존재의 모습을 기반으로 전력을 구상하였다고 했고, 좀비의 경우 일부 작품에서는 다가가서 폭파하는 좀비나 죽을 시 산성 피가 튀기는 좀비 같은 좀비도 있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분석을 대충(...) 한 것으로 보인다.
  4. 이런 경우가 아주 대표적으로 "게임적 허용"을 받아들여야 하는 경우다. 뭐든 지나치게 사실적으로 만들면 재미없는 경우 중 하나. 아래 요약 영상이 아예 게임속에서 이런 게임적 허용이 아예 없는 사례들을 모아둔 영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