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목함지뢰 매설 사건

2015년 8월 4일, 북한조선인민군군사분계선을 넘어 대한민국 국군 GP 주변 통문 주위에 매설했던 목함지뢰한국군이 밟아 수색작전에 나섰던 대원들 중 2명이 중상을 입은 사건이다.

1 사건 경과[편집]

사고 당시 상황


▲ 2차 폭발장면을 포착한 대한민국 국군 TOD 영상

  • 1차 폭발이 발생하고, 부상당한 하 모 하사를 구조하여 통문 뒤로 후송하였다.
  • 하지만 곧 통문 안쪽에서 김 모 하사가 지뢰를 다시 밟아 2차 폭발이 발생하였고, 김 하사 역시 중상을 입었다.
  • 수색대원들은 침착하게 상황을 수습했으며, 부상자들을 신속히 응급조치 후 GP로 옮겼고, 이후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되었다.
  • 사고가 일어난 지역은 육군 제1 보병사단 작전지역이다.

2 피해[편집]

  • 1차 피해자: 하 모 하사, 우측 무릎 위와 좌측 무릎 아래가 절단당하는 피해를 입었다.
  • 2차 피해자: 김 모 하사, 우측 발목이 절단당하는 피해를 입었다.
  • 동료 대원들: 같이 수색작전에 나섰던 동료대원들은 PTSD가 우려되어 병원에서 상담치료를 받는다.

3 국방부 조사발표[편집]

2015년 8월 10일, 대한민국 국방부는 지뢰 폭발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발표하였다. 북한이 사용하는 목함지뢰의 잔해물이 발견되었으며, 매설지역의 지형상 지뢰 유실로 인한 피해는 일어날 수 없다고 한다.

4 후속대응[편집]

2010년 대북방송 재개 선언을 한 지 5년 만에 대북방송이 재개되었다. 한국의 일각에서는 무력 대응을 하지 않는다면서 정부를 비난하기도 하지만,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대북방송 등으로 북한의 실상이 주민들에게 알려지는 것이다. 국방부는 추가적으로 대북전단을 살포할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5 이후[편집]

피해자였던 하재헌 하사가 소속 부대인 1사단 수색대대로 2016년 6월 10일 복귀했다. 하 하사는 1사단에서 2∼3주 동안 군 의료 업무를 담당하는 의무부사관이 되는 행정 절차를 밟을 것이며 군은 하 하사가 의무부사관이 되면 국군수도병원에 배치된다고 밝혔다.[1]

6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