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neM1/작중 행적/2기 2부

2기 1부 완결로부터 1주일 후의 시점이다.

1 멋진 사랑 이야기(2화~5화)[편집]

카타콤에서 돌아온 후, 로췌와 발루치는 매일 싸웠다. 아무래도 라크 때문인 것 같다. 갈 데가 없다. 크로미는 크롤카를 찾아갔다. “아저씨 예전 이야기해주라. 호문쿨루스 부인이랑 했었던 멋진 사랑 이야기. 아저씨는 죽어가고 있어. 누군가는 한 번쯤 들어줘야 하지 않겠어?” 크롤카는 조용히 입을 열었다.

...... 모사를 만나기 전 나는 연금술사도 아닌 일반인이었다. 그저 먹고 마시며 아무 생각 없이 인생을 낭비하는 쓰레기였지.
그러다 어느 날 모사를 만났고 그녀는 내가 ‘필요한 사람’이라고 말해주었다.
그 말 한 마디가 내 모든 걸 바꿨지. 어이없이도 나는 그 말 한 마디에 사랑에 빠진 거였어.
이제 와 돌이키면 그저 그런 이야기일 뿐이야.
한 남자한 여자를 사랑했고 모든 걸 바쳤다. 젊었던 나는 그게 특별하다고 생각했지만, 그건 그저 나의 착각이었지.
주위의 반대와 비웃음이 날 더욱 강하게 만들었고, 난 호문쿨루스인 그녀와의 결혼이 내 삶을 증명하는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고 어느 날 문득 거울을 보니, 사랑에 빠진 젊은이는 간 데 없고 늙고 추한 몸을 가진 자만 서 있더군.
그제서야 난 깨닫게 되었다.
내 마음에 뜨거웠던 사랑은 남아있지 않고 그저 기억이 따뜻한 추억이 되어 남아 있을 뿐이란 걸. 그게 끝나버렸다는 걸.

사랑에 빠진 젊은이는 안대를 쓴 것처럼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자기 자신조차도.
하지만 나이든 자는 한 발 물러서 바라보며, 그것이 언젠가 사라질 환상이란 걸 알고 있다.
그리고 추억에 기대면서 언젠가 사라질 감정을 가지고 애쓰는 젊은 자들을 비웃지.
사랑이란 건 모든 걸 걸고 움켜쥐려 해도, 손을 펴보면 한 줌 추억밖에 남지 않는 거니까.
시간은 내 이야기를 끝내버렸다. 마치 병이 치료되듯이.

크롤카의 말이 끝나자 크로미가 입을 열었다.

그렇다면 왜 아직도 죽은 부인의 의지에 매달리는 거지? 그것에 무슨 의미가 있나?
다 부스러져 죽어가는 몸으로 뭘 증명하고 싶어 하는 거야?
더 이상 어리석은 짓 하지 마라, 크롤카. 우린 늙어 죽지 않아.
필멸자인 당신과 결혼한 게 뭘 의미하는지 모르는가?
그 진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아 발버둥치는 건 그만둬.
그녀는 죽었고, 진실은 이미 내게 아무런 의미가 없다. 내겐 이것밖에 남지 않았으니.
똥고집이네. 그러면 여자한테 인기 없다?
기억과 추억에 매달리는 것도 늙은 자의 특권이지.
.... 흐음, 근데 말야.. 혹시.. 애인은 안 만들었어?
잡지 보니까, 남자들은 부인도 만들고 애인도 만든다며.
......
앗! 얼굴 붉어졌다! 찔리는구나!! 애인 있지?!
이런 젠장..

크롤카는 카타콤에서 봉인 하나를 잃어버렸고, 그로 인해 언제 폭주할지 모르는 위험한 몸이 되었다. 그래서 라크와 로췌가 크롤카를 무명사로 인도하기로 했다. 크로미는 발루치를 따라 연단술사 총본산으로 향했다...

2 2기 2부 완결[편집]

총본산에 도착하고, 발루치는 연단술사 수장 대리 미야비 마오(이하 미야비)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크로미는 혼자 죽치고 앉아 시간을 보냈다.

별안간 일단의 연단술사들이 그들을 찾아왔다. 무장을 갖춘 모습이 상당히 적대적이다. 눈치 없이 너무 오래 머물렀나? 환영받는 분위기 같진 않다. 누군가가 연단술사들 앞으로 나섰다.

미야비, 그동안 수장대리로 활동하느라 수고했어.
오늘부로 연단술사 수장은 장후가 아니라, 나 ‘이선생’이 맡기로 했어.
기념해서 앞으로 이웃 단체와의 관계를 새로 정하려고.
오늘부터 연단술사와 연금술사들은 공식적으로 적이 되었습니다!

크로미와 발루치는 이선생의 무리에 포위당했다...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