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beit macht frei

아유슈비츠-비르케나우 수용소의 입구에 붙은 슬로건.

뜻은 '일하면 자유로워진다.'이나, 현재는 홀로코스트의 참상을 알리는 문구로 사용된다.

1 설명[편집]

독일의 관용구인 '도시의 공기는 자유를 준다(Stadtluft macht frei)'에서 나온 말이다. 19세기 경 독일 작가 로렌츠 디펜바흐가 소설의 제목으로 처음 사용하였다. 그러나 이 문구는 제2차 세계 대전나치아우슈비츠를 비롯한 강제 수용소 입구에 슬로건으로 사용하면서, 현재는 홀로코스트의 잔혹상을 널리 알리는 문구로 사용되고 있다. 유태인을 비롯한 수감자들에게는 열심히 일하면 나갈 수 있다는 문구로 받아들여졌겠지만, 히틀러에게는 일하다가 죽어라의 의미로 사용되었을 듯.

특이하게도, 수용소의 문구 중 아우슈비츠의 입구에 있는 ARBEIT의 B가 위, 아래가 바뀐 걸 볼 수 있는데, 이건 당시 수용소에 있던 수감자들의 일종의 저항 표시로 해석된다. 슬로건은 구라니 조심하라!

2009년 12월 18일,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있는 간판이 통째로 도난되어 세 조각으로 분해된 채 발견되었다. 발견 당시 훼손상태가 상당히 심하였으나 1년 6개월만에 공돌이를 갈아 복구, 현재는 복제품이 걸려 있는 상태이다. [1]

2014년 11월 2일독일 남부 다하우 수용소에 있는 간판이 도난되었으나 현재까지 범인과 간판은 오리무중. 2015년 4월에 복제품을 달았으며, 범인이 잡히거나 도난된 간판이 발견되면 추가바람 [2] 웬만하면 처음부터 레플리카로 달지 그러냐(...)

구스위키에서는 운영자가 노예들을 굴릴 때 사용한다 카더라. 노예들아 일해라!!

2 같이 보기[편집]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