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식 중장갑차

92식 중장갑차
250px-Type 92 heavy armoured car 01.jpg
차량 정보
종류 장갑차준전차
제조사 이시카와지마 자동차 제조소
생산연도 1932년~1939년
생산량 167대
정원 3
제원
엔진 프랭클린/이시카와지마 스미다 C6 공랭식 6기통 가솔린 엔진
보조무장 7.7mm 97식 차재중기관총
장갑 6~12mm
전장 3.95m
전폭 1.63m
전고 1.86m
무게 3.5톤

92식 중장갑차(일본어: 九二式重装甲車 큐니시키주소코샤)는 일본 제국이 최초로 직접 만들어낸 준전차(Tankette)이다. 일본군 육군의 기갑부대용으로 계획되어 이시카와지마 자동차 제조소(株式会社石川島自動車製造所)[1]에서 만들어졌으며, 주로 정찰이나 보병지원용으로 쓰였다. 보통 경전차로 분류되지만, 특이하게 중장갑차라는 명칭이 붙어있는데, 당시 일본에서는 전차는 보병사단에 배치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이 무기는 기갑부대에서 사용되어 중장갑차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2]

1 개발사[편집]

제1차 세계 대전 이후 많은 유럽 국가들은 기병대의 기계화에 착수하였고, 일본 제국 또한 마찬가지로 기계화를 진행하고자 하였다. 이 때 일본은 유럽으로부터 무기를 수입해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었다. 그러나 차륜형 장갑차만주의 열악한 도로 상황과 혹독한 겨울에서 큰 성능을 발휘하지 못했다. 일본군은 여타 나라들처럼 장갑차를 기존의 기병대 진형과 결합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고안해냈다.

1920년대 초반부터 일본군은 지바현에 소재한 황립육군기마사관학교에서 영국의 카든 로이드 경전차(Carden Loyd tankette)와 프랑스의 르노 FT 등의 유럽산 경전차의 시운전을 실행하였다. 1929년, 일본은 카든 로이드 경전차를 기반으로 기존의 장갑 차량의 문제를 해결할 새로운 차륜형 장갑차를 개발하기로 결정했다.

92식 중장갑차는 처음엔 궤도와 차륜을 동시에 장착하고, 전진 뿐만 아니라 후진도 할 수 있으며, 수륙양용으로 쓰일 수 있도록 계획되었다. 그러나 시운전에서 여러 단점이 드러나 일본 육군도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결국 이러한 수륙양용전차는 폐지되었고, 육상 전용의 궤도형 차량으로 바뀌게 된다.

생산은 이시카와지마 자동차 제조소에서 시작되었다. 하지만 기술상의 문제로 1932년에서 1939년까지 총 167대를 만드는데 그쳤다. 구동 장치에 있던 문제를 고친 이후 만주와 중국의 열악한 도로와 거친 지형에서 나쁘지 않은 성능을 보였으며, 속도는 40km/h에 달하였다. 몇몇 차량은 전조등 2개를 장착하여 야간 작전기능도 보유하였으며, 마크 4 오츠[3]모델에는 무전기도 장착되었다.

92식 중장갑차는 중일전쟁94식 준전차로 교체되었다.

2 장갑과 무장[편집]

92식 중장갑차는 6~12mm 두께의 리벳용접식 장갑을 장착하여 무게를 3톤으로 줄일 수 있었지만 일반 소총탄에 뚫릴 정도로 장갑이 빈약하였다.

기관총은 대부분 포탑과 차체에 각각 1기씩 장착하였다. 나중에는 호치키스사의 것을 라이센스 생산한 13mm 97식 차재중기관총을 차체에 장착해 주포로 썼다. 주포의 회전은 제한적이었지만, 회전형 접안렌즈를 조준기에 장착하고 고각사격이 가능하게 만들었기에 대공사격도 가능하였다. 부포는 6.5mm 탄환을 쓰는 91식 경기관총을 사용했으며 나중에 7.7mm 97식 차재중기관총이 포탑에 장착되었다. 속도는 시속 40km밖에 나오지 못하였다.

차량 생산이 끝나고 나서는, 지속적인 개량 과정을 거쳤다. 몇몇 차량에는 97식 중기관총을 대체하여 98식 20mm 기관포가 장착되었다. 다른 차량에는 37mm 전차포가 장착되었으나 좋은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다. 또한 포탑 후방의 대공 무장을 제거하여 91식 기관총이나 97식 기관총을 추가로 장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엔진 해치가 개폐가 가능하도록 개조한 모델도 있었으며, 이 경우 기관총을 보병이 차량 뒤에 타서 직접 쏠 수 있도록 만들었다.

3 변형[편집]

주요 변형으로는 세 가지 형태가 있다. 최초의 형태인 차륜형 장갑차나 방수형 차체와 부낭, 소형 고무 타이이어, 그리고 프로펠러를 장착한 수륙양용전차(92식 아-이-고)는 고속으로 회전시 트랙을 이탈한다는 단점이 있어서 신형 서스펜션을 장착한 기종으로 바뀌었다.

92식의 제1기 형태는 6.6mm 경기관총을 각각 차체와 포탑에 장착하였다. 일본군 기갑사단에 쓰여서 1932년 하얼빈 공방전에 참가하였다.

제 2기 형태는 차체에 13.2mm 중기관총을 장착하였고, 대공 능력을 갖추어 그 유용성 역시 높였다. 일본군 8사단의 특수기갑대에 의해 1933년 4월, 러허 전투에 참가하였다.

제 3기 형태는 1942년 4월, 만주에 배치되었다. 해당 기종은 새로운 형태의 관측창과 다른 방향으로 회전이 가능한 바이저, 그리고 7.7mm 96식 경기관총을 포탑에 장착하였다.

4 사용[편집]

92식 전차는 주로 관동군조선군에 배치되었다.

92식 전차는 하얼빈 전투의 제1 기갑연대와 러허 전투에서 8사단 소속의 특수기갑대에서 주목할 만한 결과를 보였다.

5 각주

  1. 오늘날의 이스즈 자동차
  2. 여담으로, 비슷한 사례를 미국의 M1 전투차량에서도 볼 수 있다.
  3. 1934년 모델로 대략 40kg에 1km 정도의 송수신이 가능했으며 뒤집힌 L모양의 7.0m짜리 안테나를 장착하였다.
Wikipedia-ico-48px.png이 문서에는 영어판 위키백과의 Type 92 Heavy Armoured Car 문서를 번역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