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2 사업

362 사업은 3조 5000억 원을 들여 한국형 핵 잠수함 3척을 건조하려던 계획이다.[1] 대통령에게 2003년 6월 2일 보고된 사업이라 362 사업이다.

다만 이 사업이 한국형 핵잠수함의 최초 도입시도는 아니었던 듯하다. 이미 김영삼 정부 당시 핵잠수함 도입 논의가 있었다.[2]

1 주요 내용[편집]

  • 2003년 6월 2일, 조영길 당시 국방부 장관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한국형 핵 추진 잠수함 3대의 건조 계획을 보고하였다. 노 대통령은 조 장관의 보고를 승인하였다.
  • 차기 중형잠수함사업과 원자력잠수함사업이 통합된 형태였던 듯하다.[3]
  • 362 사업은 3조 5000억 원을 들여 한국형 핵 잠수함 3척을 건조할 계획이었다. 2006년까지 개념 설계를 마친 뒤 2007년부터 건조에 착수하여 2012년 1번함을 실전배치하는 것이었다. 2~3년 간격으로 2번함, 3번함을 진수한다는 청사진을 갖고 있었다.
  • 사업에는 대한민국 해군국방과학연구소(ADD), 한국원자력연구소 등이 참여하였다. 해군 조함단 아래 362 사업단이 설치돼 설계 및 건조, 무장과 관련된 현안을 검토하고 작전요구성능(ROC)를 수립했고, ADD는 잠수함 설계를 맡았다. 원자력연구소는 핵 추진기관을 연구하였다.
  • 잠수함에 탑재할 원자로로 러시아 OKMB사의 원천기술로 개발된 스마트 원자로를 확보하고 있었다. 그리고 함체는 프랑스의 핵 잠수함인 4,000톤급 바라쿠다를 모델로 삼았다.

2 좌절[편집]

362 사업은 1년여 만에 종료되었다. 국가기밀사항이었으나 한 언론사가 기사화하였다. 또한 한국 원자력연구소의 우라늄 농축시험 등 문제가 불거지면서 원자력 잠수함 사업은 결국 전면 보류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