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Thomas Street

AT&T Long Lines building.jpg

33 Thomas Street은 미국 뉴욕주 뉴욕시 토마스 스트리트 33번지에 위치하는 건축물이다. 과거에는 AT&T시외전화 교환국사로 사용했다고 알려져 있으며, 현재도 소유주는 AT&T다. 하지만 그 신비한 모습에 여러가지 음모론이 도사리고 있다.

1 역사[편집]

건물의 겉모습부터 상당히 수상한 데, 유리로 외관을 치장한 마천루로 도배된 멘하튼 한가운데에 창문도 없는 콘크리트 일색의 170m(29층)짜리 건물이 서있다. 거기에 어떠한 표식도 없어 무슨 영문으로 건설한 것인지 알기 어려운 형태다.

1974년 완공된 이 건물은 다수의 교환원과 교환기를 수용하기 위해 고밀도의 건물을 올렸다고 알려져있다. 하지만 교환기의 자동화로 시설이 대폭 축소되면서 대규모의 공실이 발생했고, AT&T는 공실을 어떠한 단체에 임대해줬다.[1]

2 TITANPOINTE[편집]

공실을 임대받은 단체는 다름 아닌 미국 국가안보국(NSA)이었다. 이 건물은 국제망 관문으로도 사용되어 미국을 오고가거나 통과하는 통신을 감청하기에 안성맞춤이었다. 거기에 냉전 시대에 건설되어 핵방호 기능이 있어 구미가 당길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이 건물은 NSA 내부에서 "TITANPOINTE"라고 불렀으며, 리튬(AT&T의 코드명)의 협조 하에 국제연합 등의 전화를 감청하고, 자체적으로 위성안테나를 달아 위성통신을 감청하는 사업을 벌였다.[2]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