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9급 잠수함

209급 공격잠함독일 HDW사에서 개발한 잠수함으로 이후 212급이나 214급을 개발하는 데 큰 영향을 끼친 잠수함이다. 무엇보다도 재래식 잠수함의 전략적 가치를 상기시켜준 존재이며, 대한민국 해군장보고급 잠수함의 원형인데 사실상 장보고급은 파생형으로 보고 아예 별개의 함으로 취급한다.

1 소개[편집]

1200톤급의 작은 재래식 잠수함이라 별 볼일 없는 조그한 잠수함 같아 보이지만 타국의 3000톤급 이상 나가는 잠수함 못지 않은 위협적인 잠수함으로 강한 공격능력과 생존성을 장기로, 전장과 모의전투에서 적을 고전시키고 항모까지 잡는 등, 작은 고추가 맵다는 속담을 증명하는 잠수함이다. 한국을 비롯해 아르헨티나(포클랜드 전쟁에 209급을 투입했다), 인도네시아, 그리스, 터키 등 다양한 국가들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는 잠수함이며 개발국가인 독일은 사용하지 않는다.

2 실전과 훈련[편집]

포클랜드 전쟁 당시, 아르헨티나 해군의 209급 잠수함이 실전에 참가했다. 다만 훈련 부족과 장비 이상으로 전과를 올리진 못했고 항공모함을 향해 발사된 어뢰마저 작동되지 않았으며 결국 영국의 핵잠수함에 격침당한다.

그러나 10시간 넘게 영국의 집요한 대잠망을 피하고 생존하며 영국의 해상작전을 위축시키는 피해를 주기도 하며 그 위력을 발휘했다. 만일 이 잠수함 승조원들이 충분한 훈련을 받고 투입되었다면 포클랜드 전쟁은 조금일지라도 다른 방향으로 흘러갔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