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1월 대한민국 민중총궐기

2016년 11월 12일 대한민국 민중총궐기
2016년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운동, 2016년 민중총궐기의 일부
날짜 2016년 11월 12일
지역


노동자 대회: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울시청광장
범국민 대회: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울시청광장 청소년 시국선언: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탑골공원 농민대회: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남대문 빈민/장애인 대회: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청계광장

청와대 에워싸기 국민대행진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원인 최순실 게이트
백남기 사망 사건
박근혜 정부의 각종 사회적 문제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소홀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반대
성과연봉제 반대
목적 박근혜 퇴진
최순실 게이트 관련자 처벌
백남기 사망 사건 책임자 처벌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지
새누리당 해체
상태 진행중
시위 당사자
대한민국 대한민국 국민
참여 인원
주최측 추산
100만 명 이상[1]
경찰 추산
26만 명 이상
경찰 참여 인원
2만5천명 이상

2016년 11월 대한민국 민중총궐기(2016年 11月 大韓民國 民衆總蹶起)는 2016년 11월 12일부터 2017년 2월 25일 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열린 민중총궐기 시위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가 주최하고 있다. 주최측 추산 100만 명 이상, 경찰추산 26만 명 이상이 참여해 1987년 6월항쟁 때보다 더 많은 사람이 참여한 시위로 기록되었다.[1]

1 배경[편집]

2016년 11월 12일, 민중총궐기 투쟁본부가 주최할 민중총궐기 집회이다.

최순실 게이트가 터진 후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10월 29일 대규모 촛불집회를 열고[2]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11월 1일부터 12일까지 매일 촛불집회를 열고있으며[3] 12일 민중총궐기를 서울광장에서 열어 박근혜 퇴진을 요구할 예정이다. [4][5]

11월 8일 민주노총은 11월 12일 민중총궐기때 청와대 200m 옆인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 신교동 교차로까지 행진을 한다고 신고했다. 청와대 100m 이내의 집회·시위만 금지한 집시법과 "집회·시위를 항의의 대상으로부터 떨어뜨리는 것은 집회·시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을 근거로 "이번 집회 목표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이므로 청와대 인근으로 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너무 많다며 금지통고를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민주노총은 금지통고를 하면 법적대응을 한다고 밝혔다.[6] 그러나 민중총궐기 투쟁본부가 주최하는 행진에 참여하기 위해 법적대응을 포기했다.[7]

민중총궐기투쟁본부측은 서울광장에서 출발해 네 군데 경로로 내자로터리(경복궁역 사거리)까지 가는 청와대 포위 행진을 신고했지만 경찰은 안전사고의 위험과 율곡로 소통 문제를 들어 중간까지만 허가한다고 통보한다.[8][9] 이에 투쟁본부측은 가처분 신청을 제출하였다. 결국 법원은 11월 12일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네 군데 경로로 청와대 인근의 경복궁역 까지 행진이 진행되게 되었다.[10] 이와 별개로 유성기업 노조가 주축이 된 유성기업 범대위가 청와대 오체투지 행진을 신청했다가 경찰에 의해 거부당해 가처분신청을 냈는데 법원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청와대 앞 행진을 허가하였다.[11] 이들은 오체투지 행진 후 민중총궐기 집회에 합류한다.[12] 또한, 보수단체 회원 500명이 오후 3시 여의도에서 맞불집회를 벌인다. 맞불집회에는 엄마부대와 박 대통령 팬클럽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박사모)도 참가한다.[13]

이날 민중총궐기 시위에 주최측 추산 100만 명 이상, 경찰추산 26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또한, 경찰은 2만 5천 명 이상이 참여하였다.[1]

2 진행[편집]

이 문단은 비어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3 주장[편집]

요구사항은 종전의 주장에 박근혜 퇴진이 추가되었다.

4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