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울산 지진

2016-ulsan-earthquake-kma.png
2016-ulsan-earthquake-jma.png
한국 기상청 통보문 일본 기상청 통보문
2016 울산 해역 지진
지진 정보
날짜 2016년 7월 5일 오후 8시 33분 (UTC)
규모 5.0[1][2]
깊이 20㎞[3]
인명 피해 알려지지 않음
총 피해액 알려지지 않음
[국민안전처] 7.4일[4] 20:33분 울산 동구 동쪽 52km해역 규모 5.0 지진발생/여진 대비 TV 등 재난방송 청취바랍니다.

2016년 울산 지진2016년 7월 5일 오후 8시 33분경 울산 동구 동쪽 52㎞ 해상에서 발생한 규모 5.0의 지진을 말한다.

1 지진 개요[편집]

2016년 7월 5일 20시 33분경에 울산 동구 동쪽 52㎞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한국 기상청 추정 릭터 규모 5.0, 일본 기상청 추정 모멘트 규모 4.9의 지진. 우리나라에서 기상관측이 시작된 1978년 이후 역대 6위 규모 지진이다.[5] 다행히 재산 피해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 지진으로 울산광역시를 중심으로 부산광역시, 대구광역시, 경상북도, 경상남도에 수정 메르칼리 진도계 III ~ IV에 해당하는 수준의 흔들림이 있었다. 광주광역시충청권, 심지어 경기도 화성시에서도 진동을 느끼는 사람이 나왔다. 근접한 일본의 경우 대마도, 키타큐슈 부근에서 일본 기상청 진도 1~2급의 흔들림이 감지되었다. 일본에서 한국 일대를 진원으로 하는 유감지진을 경험한 것은 18년 만의 일[6].

본진이 일어난지 64분 후에 여진으로 릭터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7] 7월 9일 오전 4시 50분에는 비슷한 지점에서 릭터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8] 이 지진들 역시 피해는 없었다.

2 현황[편집]

지금까지는 먼바다에서 규모 3~4 정도로 일어나는 정도라 실질적인 흔들림이 없었지만, 이번 지진은 동남권 일대를 직접 흔들어서 사람들이 인식하게 된 지진이다.

동일본 대지진 이후로 2013년부터 모든 LTE 스마트폰긴급재난문자를 탑재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지진에 대한 기준이 없어 제대로 된 통보가 없었다. 거기다 15분이나 늦게 온 문자마저 날짜를 틀려 정정 문자를 다시 보내는 등 시스템을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는 인상을 주었다. 이 문서 상단의 메시지는 오타가 아니다! 이에 대해서 국민안전처는 지진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고, 2020년까지 자동화하기로 했다. [9]

방송 쪽은 기상청 지진조기경보체계가 이미 구축된 상태지만, 보도 규정에는 수정 메르칼리 진도 V급부터 긴급 고지 등을 시행하기 때문에 이번 진도 III의 지진에 대해서는 자동 반응이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례적인 일이었고 마침 메인뉴스 방송시간대였기 때문에 일부 언론에서는 속보나 자막으로 지진발생 소식을 알렸다.

3 지진 원인[편집]

정확한 지진 원인 분석은 차후 기상청 등에서 이루어질 예정이다. 다만 2016년에 이미 구마모토에서 강진이 발생했다는 점, 2011년에도 도호쿠 지방에서 강진이 발생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한반도아무르 판 경계에 발생한 에너지와 이동량이 울산 인근의 활성단층에 축적되면서 이번에 지진의 형태로 나타났을 가능성이 있다.

4 인근 원전 문제[편집]

해당 진원지의 위치 인근에는 고리원자력발전소월성원자력발전소가 위치하고 있다. 진원지의 위치를 보면 두 원전과 거의 동일한 거리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거리는 아니지만 애초에 원전 인근에서 이런 지진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원자력 발전소에 대한 또 다른 논란거리를 제공할 수 있다[10].

국내 원자력 발전소들은 부지 바로 아래에서 규모 6.5 의 지진이 일어난 것과 비슷한 움직임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원자로를 정지시킨다. 이번 지진은 규모 5.0이이고, 거리가 다소 있어 별도의 조치는 없었다. 또한 계속운전 중인 고리 1호기와 월성 1호기의 스트레스 테스트에서 큰 지진이 일어나도 충분히 견딜 수 있다고 평가되었다.

이외에 경주에 위치한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도 이 지진으로 재난 대응 상황 4단계 중 2번째인 '주의' 단계를 발령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였다.

5 트리비아[편집]

2달 후 더 규모가 큰 지진이 경주 부근에서 발생했다. 2016년 경주 지진 참조.

6 각주

  1. 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 (2016년 7월 5일). 울산 동구 동쪽 해역지진 발생 현황, 기상청,. 2016년 7월 6일에 확인.
  2. 차근호 기자. “울산 동쪽 해상에서 규모 5.0 지진…경북·경남·광주 진동감지(종합)”, 2016년 7월 5일 작성.
  3. 강희경 기자. “울산 앞바다 5.0 지진..."쓰나미 가능성 없어"”, 《YTN》, 2016년 7월 6일 작성.
  4. 후술하지만 당국이 날짜를 잘못 쓴 것을 보냈다. 편집자의 오타가 아니다.
  5. 울산 해역서 규모 5.0 지진…전국 '흔들', 큰피해 없어(종합2보), 연합뉴스, 2016.07.05. 이 지진이 일어난 당시엔 역대 5위 규모였지만 9월에 더 큰 2016년 경주 지진 발생 후 6위로 내려갔다.
  6. 다만 이전 지진은 1998년 1월에 울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한국 기상청 규모로는 규모 3대의 지진이었다. 일본 기상청 추정으로는 4.5급.
  7. [1]
  8. 국내 지진통보 2016.07.09. 04:50 발표, 기상청, 2016.07.09.
  9. [2]
  10. 이외에 영광원자력발전소도 비슷하게 최근 30년간 10년 주기로 규모 4대의 지진이 발생하고 있어, 이러한 부분에 대해 경각심을 나타내는 의견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