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연세대학교 입결 붕괴 사태

1 개요[편집]

2014학년도 입시에서 의과대학을 제외한 연세대학교의 입결이 대폭 붕괴한 사건을 말한다.

연세대학교는 송도국제도시에 신 캠퍼스를 건설하면서 인천시로부터 싼값에 토지를 구입했고, 처음 약속에서는 1만명을 유치한다고 했지만 [1] 불완전하게나마 인천시와의 약속을 지키려 송도에서 생활하는 학생수를 수천명은 채워야했고, 상당수의 단과대를 옮기는 것을 포기하고 연세대학교는 레지덴셜 칼리지 방식에 의해 신입생 전체를 1년동안 살게 하고, 의무적으로 기숙사에 살게하는 방식을 택하였다.

2013학년도에 1학기씩 살게 했고, 2014학년도부터 1년을 송도에서 의무적으로 보내게 되었다. 이때부터 수험생들의 송도 기피 현상이 본격적으로 나타났는데 화공생명공학부의 경우에 모집 정원 61명을 넘는 66명의 추가합격이 발생했고 [2] 8%대의 입결을 기록했다. 인문계 학과가 특히 고대에 심하게 밀렸으며 이공계 학과도 꽤 많이 밀렸다.

2015학년도 입시에선 화생공이 핵빵꾸난 것을 보고 사람들이 연대 화생공에 몰리면서 연세대 화생공이 특수학과인 사이버국방학과를 빼고 고려대와 연세대 이공계에서 입결 최고를 기록하였다. [3]

그리고 이공계 학과들은 비슷해졌는데 생활과학대학은 10%대로 심하게 밀렸다. 그러나 고려대에는 생활과학대학이 없고, 다른 대학도 생활과학대학의 선호도가 하향 추세라 잃는 중이라 단순한 비교는 어렵다. 인문계는 고려대가 우세하였다.[4]

2 여파[편집]

고려대학교는 그전에도 약간씩 연세대학교에 밀린다는 인식이 있었고 법과대학 폐지 및 로스쿨 설치 이후 연세대학교에 밀리고 있었으나 송도 이전으로 한번에 그 추세가 반전되었다.

다만 송도 캠퍼스가 성공적으로 정착한 이후에는 입결이 회복되는 추세로 보인다.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