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파리 소요 사태

프랑스어 : Émeutes de 2005 dans les banlieues françaises

1 개요[편집]

2005년 10월 27일 북아프리카 무슬림들 집단 거주 지역인 Clichy-sous-Bois에서 두 명의 무슬림 10대 소년들이 경찰을 피해 변전소에 숨어들어갔다가 감전되어 사망했다. 그 결과 3주 동안 파리 외곽(방리유)의 무슬림 밀집 지역에서는 무슬림 청년들의 자동차, 학교, 체육관 등에 대한 무차별적 방화와 파괴가 일어났다. 사태는 600여 명이 체포되고 나서야 안정되었습니다. 당시 내무부 장관이었던 니콜라 사르코지(Nicolas Sarkozy)의 강경 발언이 이어지면서 상황이 악화 되었다.[1][2]

2 원인[편집]

프랑스에 있는 대부분 북아프리카계 무슬림 청년들은 프랑스에서 태어난 이민 2, 3 세대로 부모 세대와 달리 전통적 가치관이 적은 편이었다. 그러나 프랑스 경제가 성장은 하지 않고 경제난으로 실업률이 늘어나자 무슬림 젊은이들의 실업률이 심하게 늘어나자 범죄가 늘어나게 되었다

3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