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권

하루 종일 지정된 구간 내에서 승하차할 수 있도록 정한 승차권.

1 개요[편집]

글자 그대로 딱 하루, 그러니까 개찰 후 24시간이나 당일 첫차부터 막차까지 승차할 수 있는 승차권이다. 단기간 머무르는 여행객들이 주로 사용한다.

1일권이 확대되어서 3일권이나 7일권, 30일권, 심지어 6개월권이나 1년권을 발행하는 기관도 있는데 이 쪽은 정기권이라고 부른다.

2 실례[편집]

1일권은 통근자보다는 여행자의 편의에 맞춰지고, 여행 패스로 많이 나온다.

부산 1일권은 1회권과 동일한 승차권에 인쇄된다.

한국의 유일한 1일권은 부산 도시철도에서 사용하는 부산 지하철 1일권이 있다. 4000원을 지불하면 하루 종일 부산교통공사가 운영하는 노선 전선(1~4호선)에 한해 무제한으로 승하차 할 수 있다. 수도권에도 1일권이 있었으나 1989년 정기권과 함께 폐지되었다.

자동 발매기용 〈멋진 주말 승차권〉

외국의 경우 로마 패스처럼 관광객용 패스에 1일권을 넣어주는 경우가 많다. 물론 일반 승차권으로도 1일권을 판매하는 예가 더 많다. 이를테면 당일 0시부터 익일 3시까지 독일철도 전선의 일반열차에 무제한으로 승차할 수 있는 〈멋진 주말 승차권〉(Schönes-Wochenende-Ticket)은 유레일 패스를 쓸 수 없는 현지 유학생들에게도 인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