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만드는 법

로고

공익인권변호사 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Korean Lawyers for Public Interest and Human Rights)은 대한민국의 비영리 전업 공익인권변호사단체이다. 약칭은 희망법KLPH.

2012년 2월에 창립되었으며, 공익의 증진과 인권의 옹호, 독립성과 현장성 있는 활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7명의 변호사와 1명의 상근자, 총 8명의 구성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1 활동[편집]

소수자 인권옹호 활동, 기업에 의한 인권침해 대응 활동을 주로 펼치고 있다. 대응은 공익인권소송, 입법/정책적 개입, 교육 활동 등을 통해 진행된다.

2 운영[편집]

회원(후원자)들의 회비를 주 수입원으로 운영되고 있다.

3 기타[편집]

희망법 카드지갑.jpg

신규 회원에게 제공하는 굿즈가 예쁘다(...) 카드 지갑, 텀블러를 제공한다. 3년 회원에게 보틀을 제공한다.

상근 변호사들은 희망법이 담당하는 사건 외 사건은 수임하지 않는다.

4 관련 사이트[편집]

5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