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색화약

  • 黑色火藥

1 개요[편집]

최초로 만들어진 화약으로 무연화약이 발명되기 이전에는 그냥 화약이라고 하면 이 흑색화약을 통칭하는 것이었다.

2 성분 및 제법[편집]

흑색화약의 재료는 딱 세 가지 이다. 바로 초석, 유황, 목탄. 여기서 초석이라 함은 질산칼륨[1]으로 흑색화약에 있어서 산화제 역할을 하는 가장 중요한 재료라고 할 수 있다. 유황은 발화점을 낮춰서 불이 쉽게 붙게 하는 역할을 하며 흑색화약을 연소시킬 때 발생하는 많은 연기의 정체가 바로 이 유황이 타면서 나오는 아황산가스이다. 목탄은 쉽게 말해 , 즉 탄소인데 이 녀석으로 인해 화약의 색이 검어지게 된다. 유황이 발화 온도를 낮추어 준다면 이 숯은 연소반응을 지속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즉 탈 물질을 공급해 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초석:유황:목탄의 배합 비율은 섞는 사람 마음이지만 가장 좋은 효율을 내는 배합비율은 15:3:2의 배합비율이라고 한다. 즉 재료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화약인 것이다. 다만 그냥 섞었다가는 정전기로 인해 시밤쾅하여서 사고가 날 수 있기 때문에 코닝과정이라고 하여서 분무기로 물을 뿌려가면서 알갱이가 지도록 만드는 방법을 사용한다. 이 과정에서 일정한 사이즈의 알갱이로 뭉쳐지게 되는데 현대에는 이 위에 다시 흑연을 코팅하여 정전기에 의한 폭발을 방지한다. 참고로 초석을 구하는 것이 가장 난해하다. 물론 현대에 들어서는 쉽게 구하는 방법이 있기는 하지만 그걸 여기에 올리면 경찰서 정모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올리지 말도록 하자. 실제로 허가받지 않고 이걸 만들면 국내 총포법에 의해 걸려서 바로 끌려갈 수도 있다.

3 용도[편집]

4 특성[편집]

  • 황 성분이 포함되어 있어서 연소시 대량의 연기를 발생시킨다. 기도비닉 유지에는 쥐약
  • 질산칼륨은 물에 잘 녹는 물질이라 습한 지역이거나 우기에는 사용이 극도로 제한된다. 홀랑 젖을 경우 아무짝에도 못쓰는 물건이 된다.

5 각주

  1. 칠레초석이라고 한다. 질산칼륨 외에 질산칼슘(노르웨이초석)이나 질산나트륨, 질산암모늄 등의 질산기가 붙은 물질을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