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 호조씨

후 호조씨(일본어: ()北条(ほうじょう)() 고 호조시)는 일본씨족 중 하나다.

1 기원[편집]

간토 지방전국 다이묘로, 본성은 헤이씨(혹은 다이라우지)다. 가계는 무가의 간무 헤이씨 이세씨 계열. 무로마치 막부의 고케닌인 이세씨의 일족에 해당하는 이세 모리토키, 즉, 호조 소운이 그 조상이다. 정식 이름은 호조이지만, 대대로 가마쿠라 막부를 집권했던 호조씨와는 방계의 먼 혈연관계이다. 직계 혈연이 없기 때문에 후대에 역사가가 두 호조씨를 구별하기 위해 이세씨 쪽 호조 가문에 후(後)를 붙여서 후 호조라고 부르게 되었다. 또 거성이 있던 오와다라의 지명에서 따와 오와다라 호조씨라고 부르기도 한다. 전성기에는 간토 지방의 여덟 주에 240만 석에 이르는 일대를 지배했었다.

통자(通字)는 우지(氏). 대대로 후계자는 고혼조사마[1]라고 불렸으며, 녹수응은(祿寿応穏)이라고 새겨져 있는 호랑이 인장을 사용했다. 이는 "녹(재산)과 수(생명)은 응(즉) 평온해야 하는 것, 영지민 모두의 재산과 생명을 호조씨가 지켜간다"라는 정치 선언이었다.

2 각주

  1. 御本城様. 무장의 부인을 거처하는 건물 등의 이름을 따서 부른 것처럼, 성주를 성주가 거주하는 성과 동일시하여 그 성을 극존칭으로 부른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