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는 폐위되셨소이다!

1 설명[편집]

KBS 드라마무인시대》에 나오는 이의방의 명대사(?)이다.

원래는 이의방의 죽음을 기다리는 의종왕광취의 목을 들고온 이의방에게 질겁하는 내용이다.[1] 하지만 현재는 개그 소재로서 역사에 남아있다. 그리고 서인석의 그때 포스도 동시에 후덜덜하게 남아있다.

2 관련 패러디 및 자료[편집]

3 기타[편집]

  • 같은 KBS 대하사극인 《대왕의 꿈》에서 서인석이 이 대사를 스스로 재사용하기도 하였다.

4 각주

  1. 왕광취의 목을 던졌을 순간에 겁을 먹은 거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