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첨창

화첨창(火尖鎗)은 중국의 전설에서 나오는 보패로, 을 뿜는 이다. 대한민국에는 화첨쟁이라고도 알려졌지만, 이는 《소년 봉신방》 등에서 (鎗)을 종소리 으로 오역한 것으로 잘못된 명칭이다.

1 설명[편집]

화첨창은 자유롭게 길이가 늘어나고 줄어들며, 창끝으로부터 불이 뿜어져 나오는 병기다. 고전 소설 《봉신연의》의 영향으로 나타의 보패로서 유명해졌지만 본래는 마원수라고도 불리는 불의 신 화광대제의 무기였다. 《서유기》에 나오는 나타는 정작 화첨창도, 풍화륜도 소지하고 있지 않다.[1] 정작 《서유기》에서 화첨창을 들고 나오는 것은 홍해아다.

2 봉신연의의 화첨창[편집]

《봉신연의》에서 화첨창은 선인 나타의 스승인 태을진인이 제자에게 하사한 것으로 되어 있다. 다만 나타의 또다른 무기인 금전보다는 활약이 적은 편이다.

3 대중문화 속의 화첨창[편집]

4 각주

  1. 작중 시대 배경상 왕왕 은주혁명기를 소재로 삼은 《봉신연의》가 당대를 소재로 삼은 《서유기》보다 먼저 집필되었다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으나 《서유기》 쪽이 《봉신연의》보다 앞선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