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마녀 쿠라그

混沌の魔女クラーグ (혼돈의 마녀 쿠라그) / Chaos Witch Quelaag

1 개요[편집]

프롬 소프트웨어게임 다크 소울등장 보스.

2 설명[편집]

쿠라그의 소굴의 보스로, 설정상 과거 장작의 왕 그윈, 묘왕 니토, 이름모를 난쟁이와 함께 최초의 불꽃 속에서 왕의 소울을 찾아낸 4인방 중 하나이자, 이후 이름모를 난쟁이를 제외한 다른 두명과 연합하여 고룡들을 몰아내서 무의 시대를 종결짓고 불의 시대를 연 최초의 화염의 마법사 이자리스의 마녀가 낳은 수많은 딸들 중 하나이다. 그러나 어떠한 경위로 하반신은 거대 거미로 변하였고, 또한 어떠한 경위로 병자의 마을 인근에 둥지를 짓고 접근하는 자들을 모조리 살육하고 있다.

종탑의 가고일과 함께 자각의 종을 지키고 있는 보스로 때문에 초반 스토리 진행때 반드시 잡아야 하는 보스이다. 대체로 앞서 병자의 마을이 불사의 교구보다 접근하는데 오래걸리고 난이도도 불사의 교구보다 높아 대부분 교구의 자각의 종을 먼저 울리고 그 다음에 여길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사실 보스의 능력도 딱 초반부 보스다운 가고일과는 달리 어느 정도 중반부에 상대해야 할 성능으로 무장하고 있다.

등장씬부터가 매우 인상적인데 처음에는 거대거미 하반신만 화면에 나오는 식으로 교묘하게 편집을 하여 그냥 흉악한 괴물 보스 1인가 하고 착각하게 만든다음, 점차 카메라를 상반신쪽으로 느릿느릿하게 쓸어올리는데 그 과정에서 나체의 인간 여성의 쭉빵한 상반신이 서서히 드러나면서 그야말로 보는 이들을 다른 부분으로 가슴을 뛰게(?) 만든다. 이 때문에 몇몇 사람들은 혼돈의 '마녀' 쿠라그아 아니라 혼돈의 '미녀' 쿠라그라고 부르기도(...). 정작 내 캐릭터를 저 정도로 미형으로 만들려고 하면 보스 잡는 것보다 훨씬 어렵다. 원래 프롬 게임이 NPC가 더 미인인 건 전통이긴 하지만.

패턴은 우선 사방 천지에 용암을 들이부어 플레이어의 이동을 제한하는 식이다. 어느 정도 맵이 용암으로 매꿔지면 그때서야 플레이어를 노리고 달려들어 상반신이 화염 속성의 검을 휘둘러 공격한다. 그리고 플레이어가 너무 접근하면 종종 방황하는 데몬이나 화염의 사제가 사용하는 폭발 공격을 날리기도 한다. 사실, 용암을 토하는 패턴을 시전중일때도 너무 들이대면 바로 폭발이나 칼빵을 날려주긴 한다.

하지만 주요 공략법은 그냥 들러붙어 신나게 써는 방법밖에 없다. 추천 사항이라면 되도록 거대 거미의 머리통쪽에 들러붙어 있는 게 좋다는 건데 그 위치라면 칼빵이 빗나갈 가능성이 높다.

일반적인 경로로 진행했다면 최초로 전용 소울을을 드랍하는 보스로, 이것은 그냥 사용하여 소모용 소울을 대량으로 얻거나 아니면 나중에 아노르 론도의 거인 대장장이에게 가져가 카타나 계열 무기와 합성하여 혼돈의 검이나 쿠라그의 검으로 만들 수 있다. 둘 다 무기 수집 도전과제 '기사의 명예'에 포함되는 물건이라 둘 다 모으려면 2회차를 돌아야 한다.

보기 힘들긴 하지만 만약 인간형인 상반신을 공격하면 비명을 지르면서 강한 경직에 빠진다.

3 기타[편집]

만약 앞서 늪지대에서 NPC 암령 식인 밀드레드를 쓰러뜨려놓았다면 보스룸 입구 앞에서 밀드레드를 백령으로 소환할 수 있다. 성능은 잉여지만 육덕 넘치는 몸뚱아리 답게(?) 제법 고기방패(...)로서의 효과가 있으므로 밥값은 그럭저럭 한다.

4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