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형

혈액형
ABO식 RH식 희귀
A형 B형 AB형 O형 RH+ RH- 바디바바디바 Cis-AB

혈액형(血液型)은 혈액의 분류다. 혈액에 있는 적혈구 표면에는 여러 단백질, 당 표지가 붙어 있는데, 이들은 항원으로서 기능한다. 어떤 항원을 기준으로 하느냐에 따라 여러 종류의 혈액형로 나뉜다.이들 중 수혈시에 특히 중요한 두 종류의 혈액형이 ABO식 혈액형과 Rh식 혈액형이다.

1 역사[편집]

사고로 인해 피를 많이 흘린 사람들에 대한 응급 조치와 주술적 이유(회춘 등)으로 인해 수혈을 시도해 왔으나, 많은 경우 환자들이 용혈 현상으로 인해 사망함에 따라 수혈 행위가 금지되었다. 그러나 1901년 란트슈타이너가 다른 혈액을 섞는다고 해서 항상 용혈 현상이 일어나지는 않는다는 것을 발견했고, 실험을 통해 ABO의 세 혈액형을 발견, 이를 ABO형 혈액형이라 명명했다. 추후 1940년 Rh식 혈액형을 비너와의 공동 연구로 밝혀냈으며 AB형 혈액형의 발견에 대해서는 추가바람

2 종류[편집]

수혈 시 환자의 생명을 위해 용혈 현상이 일어나지 않는 혈액의 중요성이 대두되었고, 이에 따라 여러 혈액형이 발견되었다. 우리가 흔히 아는 혈액형의 종류는 ABO와 RH 정도지만, 실제로는 그보다 훨씬 많은 종류의 혈액형이 있고, 이 두 가지 종류는 용혈반응이 일어나기에 잘 알려진 것이다.

2.1 ABO식 혈액형[편집]

1903년, 카를 란트슈타이너가 발견한 혈액형. 흔히 혈액형 하면 이쪽을 의미한다. 모든 종류의 혈액형 중 가장 유명한 혈액형이다. RH식과 같이 수혈 시 중요하게 고려되며, 특히, ABO식은 후천적으로 항체가 형성되는 Rh식과는 달리, 선천적으로 항체가 형성되어 있어, 처음부터 맞지 않는 혈액을 받으면 안 된다. 혈액형 불일치시, 용혈 작용으로 사망에 이를 가능성이 높다.

2.2 Rh식 혈액형[편집]

특정 항원의 유무로 Rh+와 Rh-로 분류한다. ABO식 혈액형과는 독립적으로 존재한다.(A형이고 Rh+인 식) 보통 +가 많다. 한국은 특히 -가 희귀하다. 수혈시 Rh-는 주의해야 하는데 Rh+의 피를 받아들이면 처음에는 특정 항원이 없어 항체가 생기고, 나중에 또 받는다면 그 항체 때문에 응집 작용이 일어나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3 희귀 혈액형[편집]

일반적인 혈액형과 완전히 다른 유형의 혈액형.

극히 희소하여 인구 중 몇 퍼센트인지 따지는 게 무의미하고, 아예 몇 명이 보유중인가를 따져야 할 정도고, 선천적으로 남들과 현저히 다른 탓에 일반적인 혈액에 대한 항체를 가진 혈액형이 많고 그 때문에 희귀 혈액형 수혈 발생 시 초비상 사태가 걸린다. 환자와 동일한 혈액을 공수하기가 어려워 해외 혈액 공수를 의뢰해야 하는 일이 보통이다.

희귀 혈액형 보유의 불리함이란, 외상과 수술 등의 이유로 혈액 수혈이 요구시, 의료적 처치를 받기가 어렵고, 이에 따라 생명이 위험해지는 가능성이 극히 높다 . 살면서 이런 일을 안 당하게 조심해야 할 정도.

알려진 희귀 혈액형은 바디바바디바, 봄베이 Oh형, Rh null[1], MkMk등이 존재한다.

4 혈액형별 성격설[편집]

ABO식 혈액형 별로 성격이 결정된다는 도시전설. 일본한국만 이렇게 중요하게 생각한다. 하지만 한국에서도 혈액형 성격설은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는편은아닌듯하다 인터넷에 혈액형글이올라오면 뜬금없이 혈액형과 성격은 관련이없다는 댓글은 꼭달린다. (이런점에서는 특유한국인성격인것같기도하다...) 심리적으로 혈액형 성격을 인터넷에올리는사람보다 이런댓글을다는사람들이 더진지하다.

영미권에서 이와 비슷한 위치의 도시전설로는 별자리별 성격설이 있다. 다만 별자리별 성격설은 점성술에 발을 걸치고 있으니 이런류의 유사과학과는 조금 차이를 보이는 것도 사실

절대 사실이 아니며 근거도 빈약하고 학문으로서 제대로 된 연구 성과 따윈 없고 인터넷에 낭설만 돌아다니는데 어째서인지 널리 퍼져 많은 사람들이 믿고 있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이 민족우월성을 위해서 조금 연구한 결과를 70년대 마사히코 노미라는 기자가 재발견해서 혈액형별 성격설을 널리 퍼트렸다. 조금만 생각하면 헛소리임을 알 수 있지만 그냥 믿는 쪽에서는 어떻게든 그 믿음을 엉터리 이야기에 끼워맞추는 듯 하다.

이 성격설의 신뢰도를 떨어트리는 걸로는 많은 문제가 있지만 우선적으로는 턱없이 좁은 바리에이션, 두 번째 문제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연구에 사용된 잘못된 대조군 등이 있다.

뭐 발생지인 일본의 경우에는 사람들의 자체적인 자정작용으로 이젠 한국만큼의 신뢰도는 떨어진 상태 물론 진지하게 믿는 게 아니고 말 그대로 이야기를 트는 썰로만 쓰는 사람도 있다지만, 어딜가나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족속들이 있다.

혈액형이 성격을 결정한다는 혈액형 성격설을 퍼뜨리는 혈액형에 관한 간단한 고찰이라는 불쏘시개가 2015년 2월 27일에 종결되었다.만세 [2] 뭐 이 만화만 그런 건 아니고 옛날부터 싸이월드 허세 글 등으로 엄청 많이 퍼져 있었지만 훌륭한 증폭제였다.

기실 이 낭설이 죽지도 않고 바퀴마냥 끈질긴 생명력을 보이는 이유라면 사람은 실패한 것보다 성공한 것을 더 오래 기억하는 구조가 절반이상은 먹고 들어간다 보는 게 타당하다.

변형으로 혈액형을 질병의 감염도에 연관짓는 낭설도 퍼지기도 했다. 당연하지만 감염성 질병의 따른 감염률과 치명률은 개개인의 면역력과 체질에 따른 차이이지, 혈액형과 연관 없다. 2020년대에서도 A형 혈액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약하다는 헛소리가 나돌았지만 실제 차이는 없다고 못박았다.

5 기타[편집]

혈액형 마다 질병에 대한 면역과 내성이 각자 다르다는 식의 낭설이 마구 올라오고 있다. 위키에서도 보이는 현상으로 성격 관련 설이 워낙 우려먹어서 물리다 보니 그 대신 질병을 들먹여대고 있다. 유사과학 낭설이 아직도 끈질기게 생명력을 유지하는 것을 보여주는 예.

A형 혈액형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취약하다는 설이 돌았으나 실제로는 다른 혈액형과 큰 차이 없다.


6 각주

  1. 일명 황금의 피로 불린다.
  2. 뭐 이 만화의 맨 처음에 재미로만 보라는 안내문이 있지만 기실 연재 사이트가 연령대 낮은 네이버라 ... 마치 담배 경고문처럼 되어 있어서 은근슬쩍 이 가설을 믿게 만드는 구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