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임달 (궤적 시리즈)

헤임달(ヘイムダル, Heimdallr)은 게임 궤적 시리즈에 등장하는 가공의 도시다.

에레보니아 제국의 수도이며 제도 헤임달으로도 불린다. 제국 정중앙에 위치하고 있으며 동서남북으로 철도가 뻗어나간다. 섬의 궤적섬의 궤적 2에서는 북쪽의 흑룡관루르, 동쪽의 트리스타가 등장하였다.

1 개요[편집]

거대한 제국의 수도인 만큼 도시로서도 압도적인 크기를 자랑한다. 섬의 궤적에서는 조금 큰 도시 정도로 느낄 수도 있지만, 설정상으론 16개 지구로 나뉘어 80만 인구가 사는 큰 도시이다. 오프닝 동영상에 나오는 건물이 밀집한 큰 도시가 헤임달의 정확한 모습. 다른 지구로 이동할 때는 도력 트램을 이용할 수 있다.

제국 철도망의 중심지인 것뿐만이 아니라 도시를 가로지르는 강을 이용한 수상 교통은 물론 리베르 왕국이나 바레아하트를 오가는 정기선도 있는 등, 제국 교통의 중심지 역할도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섬의 궤적 2에서 내전으로 제도를 오가는 게 힘들어지자 제국 경제 전체가 경직되기도 하였다.

도시가 거대한 만큼 지구마다 발전의 차이가 크다. 발프레임 궁과 가까운 중앙 시가지나 상업 지구는 철도 시대 개막 후 빠르게 발전한 것이 보이지만, 마키아스의 본가가 위치한 오스트 지구는 주거 건물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오래 된 주거지구의 모습이 나타난다. 그래도 도력 트램이 다니는 것으로 보아 극단적인 빈부 격차는 없는 듯.

도시의 치안은 제도 헌병대(H.M.P.)에서 담당하고 있다. 철도의 중심지이기에 철도헌병대의 영향력 역시 강하다.

2 작중 묘사[편집]

섬의 궤적에서는 4장의 특별실습지로 나온다. A조와 B조 모두 헤임달로 오는데, 동서로 나뉘어서 실습을 진행. 거대한 제국의 축소판이라 할 수 있는 거대한 도시의 여러 지구를 다니다보면 얼마나 많은 미라가 제도로 흘러들어오는지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

본디 길리아스 오스본 재상과 칼 레그니츠 제도 지사가 있는 혁명파의 홈그라운드였으나, 종장에서 재상이 저격당하고 귀족파의 반란으로 귀족파의 손아귀에 떨어진다.

섬의 궤적 2에서는 제국의 수도와 황족을 지킨다는 명분 아래에 귀족파의 방어가 견고하여 바레아하트와 오록스 요새가 무너진 후 가장 늦게서야 해방된다. 덕분에 린으로 직접 방문하는 일은 없고 몇몇 이벤트에서만 잠깐씩 볼 수 있다.

3 시설[편집]

  • 발프레임 궁: 황족의 성. 드라이켈스 광장에서 발프레임 궁의 겉모습을 볼 수 있다.
  • 카렌 별궁: 헤임달 외곽에 위치한 황족의 별궁으로, 섬의 궤적 2에서 황족과 칼, 엘리제는 이곳에 유폐되어 있었다.
  • 성 아스트라이아 여학원: 린의 여동생 엘리제알핀 황녀가 다니는 명문 여학교.
  • 오페라 하우스: 제로의 궤적과 벽의 궤적에서도 꾸준히 언급되는 곳. 안타깝게도 건물 안으로 들어가지는 못한다.

4 주요 NPC[편집]

5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