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스톰 (마술사 오펜)

헤일스톰(ヘイルストーム, 영어: Hailstorm)은 라이트 노벨마술사 오펜》에 나오는 가공의 권총이다. 송곳니 탑에서 제작한 키에살히마 대륙 최초의 자동권총이다.

1 개요[편집]

《마술사 오펜》 본편 17권 『나의 정원에 울리라, 총성』에서 최초로 등장한 무기. 레티샤 마크레디가 송곳니 탑에서 빼내어 최접근령에 들어서기 전에 오펜에게 건넸다.

그러나 막상 오펜은 송곳니 탑의 창고에 놓인 채 수년간이나 정비되지 않은 헤일스톰을 무기로서의 신뢰성이 낮다고 판단하여 제대로 사용도 하지 않았고,[1] 결국에는 의도적으로 폭발시켜 사용한 뒤 그대로 방기했다. 이후 크리오 에버래스틴이 몰래 회수한다.

2 탄생 내력[편집]

키에살히마 대륙에서 본래 '권총'이란 무기는 현실의 지구와는 달리 대포의 연장선상에서 태어난 게 아니다. 초창기 권총에는 아예 총신이 없었다. 이 시점에서 알 수 있듯 초창기의 권총은 장거리 무기가 아니라 근접 무기로 상정되어 개발되었다.[2]

천인 종족(윌드 드래곤)의 비호에서 벗어나 최초로 인간 종족만의 기술로 제작된 권총이란 무기는 휴대가 가능한 종래의 무기를 크게 능가하는 살상 능력을 갖고 있었다.

귀족연맹은 이 권총이야말로 기사에게 어울리는 무기라며 기사들의 무기로 채용함과 동시에 기사 외에는 무장을 금지했다. 한편 마술사들도 이 신무기에 관심을 가졌으나 금세 흥미를 잃었는데, 권총의 연사력, 사거리, 범위는 물론이고 가장 큰 장점이라 할 파괴력마저 마술에 비교할 바가 못되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권총은 기사의 상징으로서 그들만의 전유물이 되었다.

2.1 마술사들의 독자적인 개량[편집]

그러나 권총에 흥미를 잃은 듯한 겉모습과는 달리 대륙 마술사들의 총본산인 송곳니 탑에서는 독자적으로 권총 기술에 대한 연구, 개량을 행하고 있었다. 몇 가지 정치적 이유와 권총이 장래 대(對) 마술사 무기가 되지 않을까 하는 위구심 때문이었다.

송곳니 탑에서 행한 독자적인 권총 연구가 결실을 본 것은 차일드맨 파우더필드라이플 링 기술을 고안하고 나서다. 라이플 링, 즉 총신에 나선형으로 홈을 파 총탄에 나선회전을 더함으로써 권총의 명중률과 사거리가 비약적으로 올랐는데, 이는 기사가 사용하는 현용 권총을 크게 능가하는 것이었다. 이로 인해 몇 미터나 떨어진 곳에 있는 상대를 저격할 수 있는, 저격 권총이라 부를 수 있는 신세대 권총이 탄생한 것이다.

송곳니 탑에서 태어난 이 신세대의 권총이 바로 시작형 헤일스톰이다.

2.2 기술 유출[편집]

이렇게 탄생한 저격 권총이 본격적으로 실용화되면 아직 대항 수단이 없다고 판단한 송곳니 탑 상층부는 이 기술을 극비 사항으로 취급했지만 당시 킬리란셰로와 함께 헤일스톰의 훈련을 행하고 있었던 코르곤에 의해 기술이 유출되어, 최접근령에서 보다 세련된 자동권총 템페스트가 제작된다.

3 제식형 헤일스톰[편집]

마왕 오펜에 의해 아일망카 결계가 사라진 뒤, 왕도의 기사단은 최신예 무장으로서 제식형 헤일스톰을 사용하고 있었다. 이는 송곳니 탑에서 제작된 시작형 헤일스톰보다 소구경에다 사정거리도 짧았다. 장탄수는 여덟 발.

4 각주

  1. 오펜 본인에게 '권총'이라는 무기에 대한 거부감도 어느 정도 있었으리라 보인다.
  2. 키에살히마 대륙의 인간 종족은 마술이라는 요소와 천인 종족이라는 기술 전수자 때문에 현실의 지구와는 별개의 테크 트리를 밟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