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겸

許蒹. 이명은 허혁(許赫). 대한민국독립운동가.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받았다. 의병장 허위의 형이다.

1 생애[편집]

허겸은 1851년 10월 23일 경상북도 선산군 구미면 임은동(경상북도 구미시 임은동)에서 허조(許祚)와 부인 진성 이씨의 4남 2녀 중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반대 상소를 올렸고, 을사오적을 살해할 계획을 세우다가 일제 경찰에게 탐지되어 체포되어 몇달간 옥고를 치렀다. 이후 동지 400여 명을 규합하여 경기도 연천 등지에서 의병을 일으켜 일제에 맞섰다.

그러나 의병 활동이 갈수록 어려워지자, 그는 1912년 허위의 유족을 데리고 만주로 망명하여 김동삼, 유인석 등과 함께 중어학원(中語學院)을 개설하여 한중 친선 및 한족의 이익을 도모하는 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리고 통화현 합니하에서 경학사(耕學社)를 계승하여 만주로 이주한 한인의 자치기관으로 부민단(扶民團)을 조직하여 초대 단장을 맡아 민생·교육·군사 등의 구국 운동을 전개하였다.

1918년 음력 12월에는 만주와 노령의 독립운동 지도자 39명이 참여하여 발표한 대한독립선언서에 서명하였다. 그 뒤 1922년에 부하 30여 명과 함께 국내에 들어와 군자금을 모집하다가 동대문경찰서 경찰에게 체포되어 옥고를 치루었으며, 출옥 후에도 다시 만주로 망명하여 한민족의 독립운동에 기여했다. 1939년 10월 21일 지린성 주하현 하동에서 병사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1968년 허겸에게 대통령표창을 추서했고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그리고 1992년 그의 유해를 국내로 봉환하여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묘역에 안장했다.

2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