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맞춤법

한글 맞춤법이란 한국어의 철자법이다. 즉, 말을 글로 옮길 적에 이 규칙을 따라 옮겨야 한다. 하지만 너무 어렵다는 게 함정

1 내용[편집]

한글 맞춤법은 표준어를 소리대로 적되, 어법에 맞도록 함을 원칙으로 한다.
— 한글 맞춤법, 제1장 제1항

한글 맞춤법 제1장 제1항에는 한글을 소리대로 적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다만, 그 조건은 어법에 맞게 하는 것이 달려 있다. 가령, '꽃이'를 실제로 말할 때는 [꼬치]라고 말하지만 그대로 '꼬치'라고 적으면 먹을 재료를 꼬챙이에 꿰어 만든 음식인 '꼬치'를 의미하는 것인지, 실제로 나타내고자 하는 '꽃'인지 알 수 없다. 따라서 어법에 맞도록 하여 '꽃이'라 적음으로써 쉽게 뜻을 분간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한글 맞춤법의 대전제이다.

2 문법과의 관계[편집]

한국어의 문법과 맞춤법을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맞춤법은 주로 음운론적인 관점에서 말과 글의 관계를 규정한 규칙이고 문법은 언어 전체를 포괄하는 규칙이기 때문에 문법이 보다 상위 개념이라 할 수 있겠다.

3 자주 틀리는 맞춤법[편집]

4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