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공사 200000호대 전동차

한국철도공사 200000호대 전동차
Korail-200000-train.jpg
누리로 01호기
철도차량 정보
운영 한국철도공사
설계 히타치
제작 SLS중공업
제작연도 2006 ~ 2009
생산량 32량 (8편성)
구조 1편성 4량
제원
전장 23,500 mm
전폭 3,180 mm
전고 3,900 mm
궤간 1435 mm
최고속도 150 km/h
출력 2,000 kW
가속도 65 km/h까지 2.5 km/h/s
감속도 3.5 km/h/s (상용)
4.5 km/h/s (비상)
전기 교류 25 kV, 60 Hz, 팬터그래프
제어 VVVF-IGBT


한국철도공사에서 운행하는 전동차. 전량 누리로동해산타열차로 운행하고 있으며 간혹 TEC(Trunk line Electric Car;간선형 전기 동차)라고 불린다.

1 개요[편집]

2006년 엔저 기념으로 히타치에서 도입되었다.(실 생산은 SLS중공업) 2009년부터 도입되었으며 총 8편성 32량이 도입되었으나, 2014년 발생한 태백선 열차 충돌 사고로 인해 8200호대 전기기관차와 충돌한 3호기 전두부 2량이 대파되어 폐차처리 되었으므로 2023년 현재 7편성이 남아있다.

원래 경전선 동대구발 ~ 마산행 RDC를 대체하려고 도입되었으나 경전선전차선 높이가 미묘하게 높아서[1] 투입하지 못한다.

최대 150km/h를 낼 수 있으며 동력분산식의 이점을 살려 빠른 가속도로 지연을 가볍게 회복한다.

2 차량 상세[편집]

저상홈 개문

JR 니시니혼 683계 전동차 기반의 히타치 A-Train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발판을 차내 수납하여 고상홈-저상홈 구별없이 운용 가능하다.현실은 서울역 전용 고상홈에서만 대응하고 있지만 문제는 통로 바닥이 아래로 꺼지면서 중간 발판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그 위에 올라가 있으면 안전장치가 걸려 저상홈에서 출입문 개방이 안 된다.

2.1 성능[편집]

급행 전동차와 속도경쟁하는 누리로

코레일이 차를 발주할 때부터 잉여한 스펙으로 작정하고 뽑은지라, 상당한 스펙을 자랑한다. 이걸 헐값으로 후려친게 신기할 수준. 2.5 km/h/s의 가속력을 시속 65 km/h까지 유지할 정도로 충분한 정가속 능력을 구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중속 이후의 가속력 역시 출력이 좋고 자중이 적은 덕분에 충분하게 확보하여 상당히 좋은 가속 능력을 가지고 있다. 중후반에도 가속하는게 느껴질 정도.

다만 ATP 때문에 역 장내에서는 25 km/h 이상으로 달릴 수 없는 제한이 걸려있는 경우가 있다든지, 열차 운용상 일부 구간에서는 2선을 활용하고 있는 탓에 극한으로까지 활용하는 정도는 아니다. 현재 코레일이 운용하고 있는 일반 여객열차용 차량 중에서 굉장히 준수한 가속도를 보여준다. 운용상으로도 여러 이점은 있지만, 차륜의 마모 등 비용 문제가 걸려있기 대문에, 이후 나온 상위 등급인 ITX-청춘이나 ITX-새마을 차량은 동력분산식을 쓰더라도 가속도가 2.0 km/h/s 정도로 조정된 편.

2.2 여객 편의[편집]

  • 4량 1편성의 꼬마열차이나 객실 편의시설은 갖출건 다 갖춰놓았다. 다만 먹거리 구하기는 어려운 편으로 동해산타열차로 운용되는 편성은 카페칸이 존재한다지만 나머지 일반 노선의 열차들은 먹거리를 구할 수 있는 자판기가 없으니 장거리 노선을 타는 위키러라면 간단한 식음료는 출발전 준비하도록 하자. 다행스럽게도(?) 화장실은 설치되어있으며, 남성용 소변기 전용 및 남여/장애인 공용 화장실이 2칸 설치되었다.
  • 운전실이 위치한 1호차와 4호차 전방에는 전기식으로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불투명 유리를 적용하였으나, 대부분 기관사들은 열차 운전에 방해가 되기도 하고 익숙치 않은 관계로 운전실 전방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2] 는 거의 없다. 중부내륙순환열차 는 관광열차 특성을 살려 운전실 상단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촬영된 진행방향 영상을 객실에 설치된 LCD 모니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보여주기도 하였다.
  • 객실 유리창에 설치된 햇볕 가림막이 좌우로 분리되었다. KTX의 햇볕 가림막이 통유리 전체를 커버하는 일체형으로 제작되어 창밖의 풍경을 보고싶어도 다른 승객이 가림막을 내려버린 상황이라면 눈치가 보여서 쉽사리 가림막을 올리지 못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에 비하면 누리로의 분리형 가림막은 창가쪽 승객이 가림막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을 상당히 완화시켜 줄 수 있다.

2.3 편성구조[편집]

동해 · 철암[3]
4호차
운전실 · 일반실
Mc
3호차
일반실
T1
2호차
일반실
T2
1호차
운전실 · 일반실
Mc
청량리 · 강릉 · 수원[3]
  • Mc / 동력객차 (운전실, 객실 설치), 제어기기, 전동기, 보조전원
  • T1 / 무동력차 (객실 설치), 집전기, 주변압기, 공기압축기
  • T2 / 무동력차 (객실 설치), 공기압축기, 축전지

3 운용[편집]

  • 누리로
    무궁화호와 동등한 등급이나, 몇 안 되는 전동차 편성 여객열차라 체감 등급은 새마을호~무궁화호 사이 정도. 고상홈/저상홈 병용 기능을 이용해 수도권 전철 1호선에서 라이너 성격의 열차로 투입되어 인기를 끌었었다.
  • 동해산타열차
    관광열차로, 분천역을 출발해 강릉역까지 운행한다. 8호기가 전용 편성으로 이용되며 전망 방송 시설이 장착되어 있다. 과거 중부내륙순환열차로 운행하던 편성이었으며, 도색과 내부 인테리어를 변경하여 동해산타열차로 전환하였다.

3.1 현황[편집]

8편성 전량 SLS중공업 라이선스 생산분으로, 2008년에 인도되었다.

4 기타[편집]

  • 여수 엑스포 당시 순천역-여수엑스포역 셔틀 열차로 운용되었다.

5 각주

  1. 경전선은 여객수송 목적 외에도 부산신항 연결, 창원 중공업단지 등 화물수요가 높은 관계로 컨테이너 대형 중장비 운송 등 화물의 높이를 고려하여 일반적인 철도보다 가선이 조금 높게 건설되었다.
  2. 대부분 운전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열차는 거의 없는 편이지만, 예외적으로 서울 지하철 9호선의 전동차는 운전실 출입문의 유리창을 막아놓지 않아 운전실 일부와 열차 전후방의 풍경을 관찰할 수 있다. 물론 9호선 노선이 개화역을 제외하고는 죄다 지하인지라 볼만한 풍경이 없다는 것이 함정. 기관사에 따라 승객의 시선이 신경쓰이는지 가방을 올려놓거나 가끔씩 유리창 가림막을 내려놓는 경우가 있다.
  3. 3.0 3.1 중부내륙순환열차 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