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페소

필리핀 페소
Piso ng Pilipinas
Bangko Sentral ng Pilipinas (BSP).svg Bangko Sentral ng Pilipinas 2020 logo.png
구형 CI 신형 CI
화폐 정보
사용국 필리핀
ISO PHP
기호
보조단위
1/100 센티모(Sentimo) [¢]
지폐 ₱20, ₱50, ₱100, ₱200, ₱500, ₱1000
(기념권 : ₱2000, ₱5000, ₱100000)
동전 ₱1, ₱5, ₱10, ₱20
(드물게 유통) 1¢, 5¢, 25¢ / (희귀) 10¢, 50¢
중앙은행 필리핀 중앙은행 (Bangko Sentral ng Pilipinas)
환율 24.4원/₱ (2020.8.30 기준)
23.5원/₱ (2014.9. 기준)

Philippine Peso 필리핀 페소)
Peso Filipino 페소 필리피노 (es)

1 개요[편집]

필리핀의 법정 통화. 흔히 "페소"라고 하고, 유래도 에스파냐의 화폐단위인 "페소(페세타)"에서 온 것이 맞기는 한데, 타갈로그어의 분파 중 하나이기도 하는 필리핀어로는 "피소(Piso)"라고 읽으며, 따라서 이 문서 또한 "필리핀 피소"가 올바른 표현이다. 하지만 필리핀 현지인을 제외한 (때로는 현지인들도) 대부분은 여전히 "페소"라고 읽고 있기 때문에 본 문서에서는 이하 "페소"로 서술한다.

1.1 환전 및 사용[편집]

필리핀 페소는 한국에서 취급하는 통화로 주력까지는 아니지만, 수요가 묘하게 있어서 규모가 어느 정도 되는 은행이라면 대부분 보유하고 있기에 아주 어렵지는 않게 환전이 가능하다. 주로 ₱500와 ₱1,000를 보유하고 있으며, 간혹가다 ₱100짜리를 찾아볼 수 있다. ₱200는 현지에서도 드물게 통용되어서 구경이 어렵고, ₱100 미만 권종은 저액권 취급이다.

다만 한국 내 은행에서 환전하면 수수료가 그리 저렴하지 않은 관계로, 대량 환전시에는 미국 100달러짜리로 챙겨간 다음에 현지에서 환전하는 방법을 주로 이용한다. 이때 주의점은 현지 환전소 및 은행에서 지나치게 낡거나 살짝이라도 뜯어지거나 찢어진 달러화는 받지 않는다는 것. 또한 미국 달러가 아닌 권종이나 저액면(20달러 이하)은 수수료를 추가로 물리는 경우가 많다. 현지 환전이 목적이면 여튼간 깨끗한 100달러로 챙겨갈 것.

더불어 환전사기가 관광지 위주로 특히나 빈번한 편이라 주의를 요한다. 가장 흔한 예는 개인적으로 다가와 좋은 환율로 쳐주겠다고 꼬시는 암환전 루트. 필리핀은 추가 수수료 차이만 제외하면 공식 환전소 환율이 대개 좋게 쳐주기 때문에 굳이 암환전을 이용할 필요가 없다.

물가는 전반적으로 저렴하다는걸 확실하게 체감할 수 있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여행객 입장에서 그런 것이고, 현지인들은 일부 상류층[2]을 제외하면 대다수가 팍팍하다고 느낀다. 약 50% 정도를 차지하는 중산층의 월 소득이 대략 2~3만페소 내외인데(※최저 시급 기준으로는 1만페소 미만), 이 정도 갖고는 생활비만으로도 상당수를 날려먹는다. 대략 한국의 1970~80년대 정도로 비유할 수 있다.

여담이나, 1페소짜리 동전은 한국 100원짜리 동전과 크기가 동일해서 대형마트 카트에 호환이 되어 저렴한 보증금(?)으로서 대용할 수 있다. 다만 재질은 다르므로 자판기에는 넣어봤자 반환된다.

2 2기 페소[편집]

2.1 New Generation Banknote Series (4차, 현행권)[편집]

2009년, 필리핀 중앙은행측은 보안성 강화와 내구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해 25년만의 신권 기획안을 내놓았고 2010년 12월에 첫 모습을 선보였다. 현대 은행권 디자인의 대세에 따라 인물도안보다는 생물이나 풍경을 적극 도입하는 방향이 반영되어있다.

다도국(多島國)답게(?) 확산속도가 극악으로 느렸고[3], 신권을 내놓자마자 도안으로 들어간 새(鳥) 이름을 잘못 쓰거나 지폐 자체의 하자가 발행하여 리콜조치가 발생하는 등, 괜한 고생이 많았다. 중앙은행측도 이런점을 인정했는지 못해도 3년간은 그대로 구권과 병용취급을 하겠다고 언급했으며, 그 공약이 잘 이루어져서(?) 2016년부터서야 비로소 유일한 공식 통화가 되었다.

Pilipinas Piso 4th Series
₱20 마누엘 케손 ₱50 세르히오 오스메냐 ₱100 마누엘 록사스
PHP501.jpg PHP503.jpg PHP505.jpg
흰코사향고양이 & 계단식 논 자이언트 트레발리 (생선) & 타알 호수 고래상어 & 마욘 화산
₱200 디오스다도 마카파갈 ₱500 베그니노 아키노, 코라손 아키노 ₱1,000 산토스, 에스코다, 림
PHP507.jpg PHP509.jpg PHP511.jpg
안경원숭이 & 보홀 초콜렛 힐[4] 앵무새 & 푸에르토 프린세사 지하강 국립공원[5] 진주조개, 바다거북 & 투바타하 암초 자연공원[6]
PHPCoins5th.jpg
2018~2019년 신형 동전 ₱5,000 기념권
  • 2017년 12월 29일, 얼굴이 사라진 ₱100권종이 발생하여 은행 당국이 긴급 회수에 들어간 사건이 있었다.
  • 2019년 후반기에 ₱20 동전이 발행되었다. 이후로 당분간 지폐와 병행하다가 차츰 대체할 예정이다.
 발권은행 정책에 따라 폐기되거나 시중에서 사용이 중단되어, 국내외 환전도 할 수 없는 통화입니다.
 해당 국가 방문시 현금거래 중 받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2.2 New Design Series (3차)[편집]

첫 발행은 1985년이지만 1993년까지만 통용되었고, 2월 혁명으로 인해 BSP 시리즈로 개명되어 현재까지로 이어져 내려왔다. 뱀발로 인쇄품질은 혁명 이전판이 더 나았다는 평가(...) 이 권종은 2016년부터 통용불가, 2017년부로 완전 폐기된다. 한국에서 환전은 2016년부로 종료되었고, 필리핀 현지에서 교환도 2017년부로 종료된다는 것.

Pilipinas Piso 3rd Series
₱5 ₱10 ₱20
PHP401.jpg PHP405.jpg
에밀리오 아기날도
독립선언문 & 구형 대포
아폴리나리오 마비니 & 안드레스 보니파치오
카티푸난 활동 지침서
마누엘 루이스 케손 이 몰리나
필리핀 초창기의 국장
아기날도가 독립을 선언하는 장면 바라소아인 교회 파시그 강 앞 말라카냥 대통령궁
₱50 ₱100 ₱200
PHP407.jpg PHP409.jpg
세르히오 오스메냐
마누엘 아쿠냐 록사스
성조기를 내리고 필리핀기를 내거는 장면
디오스다도 팡간 마카파갈[7]
아기날도 사당
국립 박물관[8] 필리핀 중앙은행 청사 에드사 제 2혁명 (2001년) 선언장면[9]
₱500 ₱1,000 ₱2,000 (미발행권)
베그니노 아키노[10]
필리핀 국기 & 베그니노 아키노의 타자기[11]
호세 아바드 산토스(좌측), 호세파 르란네스 에스코다(하단), 빈센테 림(우측)[12]
베니그노 아키노의 일생을 담은 그림들 계단식 논
발행 취소된 마르코스 ₱500
  • 2010년대 이후 시중에서는 ₱5나 ₱10가 동전사용량에 밀려 사실상 거의 통용되지 않았다. 따라서 생산도 중단했다.
  • ₱100의 경우, 한때 글로리아 마카파갈 아로요(Arroyo) 대통령이 재직중이던 당시 중앙은행이 이 지폐의 개정판을 만들어 내놓았는데, 서명란의 대통령 이름을 "Arrovo"라고 오타를 낸 적이 있었다. "아로보 100페소"등으로 검색해보면 도둑이나 강도로 인쇄되었다는 일화로 소개되어 있는데, 엄밀히는 "Arrobo"가 도둑이라는 뜻의 에스파냐어 명사이므로 단순한 오타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만 B나 V나 필리핀어 입장에선 발음이 매우 유사하니. 여튼 이 사태를 늦게 깨달은 중앙은행측은 긴급히 회수에 시도했으나 이미 풀릴대로 풀린 상태라 제대로 회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이후 발행분은 제대로 수정되어 인쇄되었다.) 참고로 이 "아로보 노트"가 반은 웃음거리로 기삿거리로도 올라오는 등 상당히 특별한 취급을 받게되자, 그 소식을 들은 아로요 대통령마저 화내기는 커녕, "가격이 오르기 전에 좀 가져다 놔야겠네요 ㅋ"라는 드립을 치기도 했었다 카더라.
  • 최초 계획상으론 신 고액권에 해당하는 ₱500권에 마르코스가 들어갈 예정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아키노 여사의 파워로 밀어버린 듯.
  • 사실 ₱2,000권 지폐는 1999년에 후술할 기념권으로 먼저 나왔고, 이후 2001년에 통상 사이즈 보급판(500만장)으로 다시 내놓을 예정이 있었다. 그러나 당시 대통령인 조지프 에스트라다(2017년 현재 마닐라 시장)이 민중봉기로 인해 축출당하는 바람에 계획이 엎어져 그대로 사장될 뻔했으나, 2012년에 1%인 5만장만 살려내어 유통 금지를 전제로 재출시 하였다.

2.2.1 기념권[편집]

기본적으로 필리핀의 기념권은 기존 지폐에 기념할 문구를 덧인쇄하여 푸는 것을 기본으로 했다. 다만 1998년 6월 30일, 필리핀 페소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00 지폐 30만장과 독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100,000(!) 지폐 1,000장을 새 권종으로 만들어 내놓았었다. 액면가도 높고 판매가도 정말 높은 편이지만, 둘 다 사이즈가 심히 범상치 않다.

2021년, 마젤란이 사망한 사건인 막탄 전투 500주년 기념으로 지도자 아푸아푸를 올린 ₱5000 기념권이 발행된다. 크기가 ₱2,000 대형 기념권과 비슷하며, 그때와 마찬가지로 법정화폐로서 통용력은 갖고 있으나, 그럴려고 만든 것이 아니므로 유통을 권장하지는 않는다고.

Pilipinas Piso Commemorative Banknotes
₱100,000 (1999) ₱2,000 (1999) ₱5,000 (2021)

2.3 Ang Bagong Lipunan Series (2차)[편집]

Ang? 필리핀어로 "새 사회 시리즈"라는 의미를 갖는다. 1973년에 도입되어 1985년까지 쓰였으며 전판인 필리핀어 시리즈와는 별다른 큰 차이를 보이지 않으나 소소한 부분이 조금씩 새로운 사상에 맞게 수정되어있다.

1978년 케손시에 조폐공사가 들어서기 전 까지는 데라루에서 필리핀 은행지침에 따른 개정판을 인쇄했었고, 그 이후로 자국생산체계가 되었다. 원래대로라면 조항에 의해 지금도 계속 통용되었어야 하나 1989년 민중항쟁으로 인해 1993년 부터 사용이 금지되어버렸다.[13]

Pilipinas Piso 2nd Series
앞면 도안 뒷면 도안
₱2 호세 리살 독립선언서 (필리핀)
₱5 안드레스 보니파치오 피의 우호계약 (카티푸난 ver)
₱10 아폴리나리오 마비니 바라소아인 교회
₱20 마누엘 루이스 케손 이 몰리나 말라카냥 대통령궁
₱50 세르히오 오스메냐

(필리핀 4대 대통령)

구 국회의사당
₱100 마누엘 아쿠냐 록사스 구 필리핀 중앙은행 건물
  • 대부분의 도안이 1차와 동일한 도안에 소소한 변경점만 있다.

2.4 Pilipino Series (1차)[편집]

1969년부터 1973년까지 통용된 시리즈로, 현지어인 필리핀어로 쓰여지기 시작했기 때문에 필리핀어 시리즈라고 불린다. 영어 시리즈와 이 시리즈는 영국 데라루에서 생산하였는데, 1972년 제정된 조항에 의해 이후 시리즈부터는 자국에서 생산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모조리 폐기처분 및 반송처리가 이루어졌다.

(표4)

3 1기[편집]

3.1 English Series[편집]

1949년에 도입되어 1974년까지 사용된 시리즈. 모든 문자가 정통 영어로만 쓰여져 있기 때문에 English Series(영어 시리즈)의 명칭이 붙었다.

Pilipinas Piso - English Series
앞면 도안 뒷면 도안
₱½ 마욘 산에서 카라바오에 탄 세 사람 (없음)
₱1 아폴리나리오 마비니[14] 바라소아인 교회
₱2 호세 리살[15] 마젤란의 상륙[16]
₱5 마르셀로 힐라리오 델 필라 이 가트마이탄

& 그라치아노 로페즈 하에나

La Solidaridad

(필리핀판 독립신문)

₱10 마리아노 고메즈, 호세 부르고스, 하신토 자모라 우르다네타와 레가즈피의 기념물[17]
₱20 안드레스 보니파치오, 에밀리오 하신토 카티푸난[18]지침서

& 푸가드 라윈의 만세운동(발린타왁) 기념물

₱50 안토니오 루나 다투 시카투나와 레가즈피의 피의 우호서약[19]
₱100 멜코라 아퀴노[20] 카티푸난의 용사와 혁명 당시의 필리핀기
₱200 마누엘 루이스 케손 이 몰리나

(필리핀 2대 대통령)

구 국회의사당
₱500 마누엘 아쿠냐 록사스

(필리핀 5대 대통령 및 현대 필리핀 성립 이후 첫 대통령)

옛 중앙은행 건물
  • 센타보 소액전과 200/500페소는 1957년까지만 사용되었다. 나머지는 1974년까지.

4 각주

  1.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의 여파로 인해 온라인 거래는 일시 중단되었으나, 현장 현찰 거래는 일부 가능함.
  2. 이라 해도 전체 국민의 단 2% 정도만이 200만원 남짓(10만 페소) 이상을 번다.
  3. 당시 현지 교민의 말에 의하면, 2011년 중순이 되었어도 신권을 구경도 못해봤다는 증언도 있었다.
  4.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록된 원뿔모양 카르스트 지형. 여러 개 언덕들이 봉긋봉긋 솟아올라있는 모양을 하고 있고, 건기에 들어서면 단풍이 지면서 전체가 갈색으로 변하는데 그 모양이 다름 아닌 허쉬초콜렛의 키세스를 닮았다고 해서 붙여졌다(...)
  5. 동굴 안에 강이 형성되어 있는 독특한 동굴. 배를 타고 동굴 속을 탐험할 수 있는 매우 유명한 관광지.
  6. 국립 해양공원 중 하나. 필리핀 최초의 세계자연유산으로, 형형색색의 산호초가 서식하고 있다.
  7. 필리핀 9대 대통령. 후술할 100페소 인쇄오류 사건의 주인공이자 14대 대통령인 아로요 여사의 아빠다.
  8. 과거엔 입법부 건물로 쓰였다가 행정부로 바뀌었었다. 지폐 앞면 우측의 장식물들이 이를 상징하는 것.
  9. 아로요 여사가 일으킨 민중혁명으로, 부정부패로 유명한 호세 마르셀로 에헤르시토를 내쫓아버렸다. 전체적으로 이 200페소짜리 지폐가 이 부녀들을 위해서 만들어진 지폐나 다름없다.
  10. 11대 대통령인 코라손 아키노의 남편. 정치계에 들어와 대통령 후보로도 올라왔으나, 아키노의 세력을 두려워 한 독재자 마르코스의 계엄령으로 체포 및 수난을 당하고, 그의 위협을 피해 미국으로 망명갔다가 필리핀으로 돌아왔다. 바로 그 공항출구에서 경호원이 지켜보는 가운데 암살당했다. 기묘한 건 암살당하기 직전 타고있던 비행기 내에서 옆에 있었던 기자의 질문에 "조국 필리핀은 암살이 공공서비스처럼 제공되는 나라니까요."라는 드립을 쳤다는 것. 여튼 이러한 남편의 사망이 평범한 아줌마였던 코라손 아키노를 정계로 내보낸 이유가 되었고, 훗날 마르코스를 축출하는 계기 중 하나가 되었다. 왠지 모 소설의 누구와 사정이 비슷하다. 참고로 그의 사망날짜인 8월 21일은 "니노이 아키노의 날"로 지정, 공휴일이 되었다.
  11. 베그니노 아키노는 한국전쟁당시 종군기자로 지냈는데, 당시 쓰여진 것이다. 유언으로 자신이 죽으면 친구 DJ에게 타자기를 건네달라고 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카더라.
  12. 형태는 각기 다르나, 세 인물 모두 일본제국에 대항한 인물들이다. 비교적 얕게 다뤄지던 반일파 인물의 도안.
  13. 에드사 혁명, 2월 혁명으로도 불리는, 마르코스 대통령의 장기독재가 원인이 된 항쟁이다. 그리고 이 시리즈도 마르코스의 제안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희생양이 되었던 것.
  14. 필리핀의 헌법을 제정한 초대 수상. 하지만 당시는 미국치하에 있었기 때문에 바로 폐기당했다.
  15. 에스파냐 지배 당시의 인물로, 필리핀 독립운동가의 상징급이다. 대대적인 조직을 구성하고 독립운동을 지휘하던 중 체포되어 1896년 총살형당했다.
  16. 앞면 인물과 매치해보면... 상당히 미묘하다? 원인과 결과? 후세의 복수극?
  17. 에스파냐 출신 선교사와 정복자다. ...어?
  18. 반 에스파냐 조직
  19. 손목에 줄 그어 내린 서로의 피를 물에 섞어 마시는 전통종교상의 의식이라고 한다(...) 에스파냐의 유입 이후로는 와인을 섞어 마시기도 했다고.
  20. 탄당 소라(Tandang Sora)라는 이명으로도 불린다. 필리핀에선 혁명의 대 어머니로 존중받는데, 혁명운동을 일으킬 당시 나이가 84세였기 때문. 바람이 되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