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1 개요[편집]

피아노.jpg

건반악기의 하나. 전신으로 하프시코드, 쳄발로 등이 있다. 이들은 소리의 강약을 조절할 수 없었지만 피아노는 자유롭게 조절이 가능하다. 건반을 누르면 건반에 연결된 해머가 현을 때려서 소리를 낸다. 따라서 타현악기로 분류하기도 한다. 건반 수는 일반적으로 88개, 내부 장치를 움직여서 음색을 바꿀 수 있는 페달이 3개 있다.

2 역사[편집]

3 종류[편집]

3.1 그랜드 피아노[편집]

콘서트장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피아노. 소리가 좋지만 비싸다. 규모가 큰 피아노 학원에서도 보통 한 대, 많으면 두 대만 들여 놓는다. 현이 가로로 누워 있고 해머가 아래에서 위로 때리는데, 해머가 되돌아가는 속도가 업라이트 피아노보다 빠르다고 한다.

3.2 업라이트 피아노[편집]

비교적 싸고 공간을 훨씬 적게 먹기 때문에 가정에서도 많이 볼 수 있다. 내부 구조는 그랜드 피아노를 세로로 세운 것처럼 생겼다. 악보를 둘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 경우가 많다.

3.3 전자 피아노[편집]

피아노를 전자악기로 구현한 것. 피아노 이외의 여러 가지 음색이 포함되어 있다. 관리비용이 들지 않고 이동이 쉬운편이며 볼륨의 조절, 그리고 헤드폰을 사용할 수 있어서 밤에도 연주가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보통 전자피아노의 건반은 일반피아노 보다는 가벼운 느낌을 주는데, 가격이 올라갈 수록 실제 못지 않은 터치감을 보여준다.

4 연주법[편집]

손가락으로 건반을 누르면 된다.참 쉽죠?

보통 피아노 학원에서 배우게 된다. 그렇게 되면 보통 바이엘하농+체르니→작품집 순서로 배운다. 중간중간에 소나티네 앨범이나 부르크뮐러를 겸하기도 한다.

4.1 페달[편집]

  • 오른쪽 페달 : 서스테인 페달. 밟으면 댐퍼가 작동하지 않게 되어 현 울림이 지속될 수 있게 된다.음이 뚝 끊기지 않아 음 전환을 부드럽게 해 주고, 음색도 훨씬 풍부해진다. 그러나 적절한 타이밍에 떼지 않으면 음이 사정없이 뭉개진다.
  • 가운데 페달 : 업라이트 피아노에서는 사일런트 페달(뮤트 페달)로, 밟으면 직물 약음기가 해머와 현 사이에 끼어들어 소리가 작아진다. 옆의 작은 홈에 밀어넣으면 고정된다. 그랜드 피아노에서는 소스테누토(sostenuto) 페달로, 밟으면 밟기 직전에 친 음만 길게 이어진다.
  • 왼쪽 페달 : 업라이트에서는 소프트 페달. 음이 살짝 부드럽게 난다. 그랜드 피아노에서는 우나 코르다(una corda) 페달로, 같은 음을 내는 3개의 현 중 하나만 치게 된다.

5 여담[편집]

6 유명한 곡[편집]

젓가락 행진곡살면서 한번쯤은 다 들어본..

7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