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오세

지구의 역사
신생대
3기 4기
마이오세 플리오세 플라이스토세
  • 鮮新世 / Pliocene Epoch

1 개요[편집]

신생대 제3기의 마지막 시대로 선신세라고도 한다. 현재로부터 약 500만년 전부터 200만년 이전까지의 시대로 이 시대는 꽤나 유동적이다 학자에 따라서는 이후의 플라이스토세(홍적세)까지로 보는 시각도 있으며, 이 경우 이 플리오세는 고플리오세로 따로 명명하기도 한다.

2 특성[편집]

신생대 제3기의 기후는 전체적으로 온화했지만 이 시기가 끝날 무렵부터 기온의 하강이 일어나기 시작하여 다음 시대인 플라이스토세의 빙하기의 전조가 슬금슬금 보이기 시작했다. 왠지 점점 추워지는데? 이 시기 지층에서 나오는 조개화석의 경우 현생 조개의 미율이 60%를 넘어가면서 현생종이 현저히 증가하는 특성을 보여주고 있다.

지리학적으로는 이전까지 분리되어있던 남아메리카북아메리카 대륙 사이에 파나마 지협이 형성되면서 서로 연결되어 북아메리카 대륙의 포유류가 이전까지 고립되어있던 남아메리카로 넘어가면서 기존 남미에서 살던 포유류들이 상당 수 멸종하고, 특이종으로 남게 되어 현세까지 살아남게 된 종류는 고산지대에 살던 라마정도의 동물만이 남게 되었다.

3 인류[편집]

당시부터 인류의 조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인류는 플리오세의 후반에 들어서 본격적인 발달에 들어가며 이후 플라이스토세에 들어서면 구석기 시대가 시작된다.

4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