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닛 주/동물/보존 팩

1 프르제발스키말[편집]

프르제발스키말
Equus ferus przewalskii
PlanetZoo Zoopedia Horse.jpg
위기
야생 개체 수: 국립 공원 및 보호 구역에 반야생 상태로 1,900마리 재도입
출신지 최소 서식지 요구 상황
대륙 아시아 울타리 강도 2등급, 1.25m 이상
육지 면적 575 ㎡
지역 몽골(알타이 산맥, 고비사막), 러시아,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등반 높이 0 ㎡
물가 면적 0 ㎡
생물군계 초원, 사막 수심 0 ㎡
온도 -9~38 ℃
포유강 - 말목 - 말과 - 말속

기초 정보
터키 몽고야생말, 준가리아 말이라고도 알려진 프르제발스키말(Equus ferus przewalskii)은 몽골의 대초원에서 서식하는 야생마의 일종입니다. 프로제발스키말은 다른 말과 동물보다는 작지만 더 탄탄한 체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몸길이는 2.1~2.6m이고 어깨 높이는 1.2~1.5m이며, 성체의 몸무게는 250~360kg입니다. 수컷의 몸집이 암컷보다 약간 클 수는 있으나 눈에 띄는 차이는 없습니다.털은 주황색과 황갈색을 띠며 아래쪽은 연한 색을 띱니다. 곧게 뻗은 갈기와 두꺼운 검은 꼬리, 검은 다리가 특징입니다.

프르제발스키말은 1960년대쯤 서식지 감소와 과도한 사냥으로 멸종하였으며, 포획당한 개체만이 살아남았습니다. 야생 개체는 멸종한 것으로 간주되며 남은 개체는 포획 및 번식 프로그램의 차원에서 야생으로 재도입한 개체들의 후손으로 국립 공원과 자연 보호 구역에서 세심하게 관리하고 있습니다. 이 재도입 프로그램 덕분에 프르제발스키말은 2011년에 멸종 위기종으로 재분류되었으며 이들의 번식을 극대화하고 근친 교배를 줄이기 위해 면밀히 관찰되고 있습니다.

사회성 요구 상황
프르제발스키말은 몇 개의 하렘으로 구성된 무리를 이루어 모여 삽니다. 하렘은 한 마리의 종마와 암컷 여러마리, 그리고 그들의 새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늙은 수컷이나 아직 하렘을 이루지 못한 젊은 수컷은 독신 무리 안에서 살아갑니다.

번식
성적으로 성숙한 상태가 된 어린 암컷 프르제발스키말은 종마에 의해 선택받거나 종마의 하렘에 합류하기 위해 자신이 태어난 무리를 자발적으로 떠나 처음 짝짓기를 한 종마의 하렘에서 살아갑니다. 종마는 일생에 거쳐 여러 마리의 암컷과 함께 살아가며, 이들을 더 이상 지켜줄 수 없을 때까지 하렘을 키워 나갑니다. 나이를 먹어 하렘을 잃은 종마는 독신 무리에 합류합니다.

암컷은 11~12개월 동안 임신하며, 한 마리의 새끼를 낳습니다. 프르제발스키말의 망아지 사망률은 25%이며, 그중 85%는 암컷을 다시 발정기로 되돌리려는 비혈연관계의 종마에 의해 발생합니다. 출산한 암컷은 7일 뒤부터 다시 교미하고 임신을 할 수 있습니다. 망아지는 생후 한 달 동안 어미의 젖만 먹으며, 그 후에는 고체로 된 먹이를 먹습니다. 망아지는 보통 새로운 망아지가 태어나는 생후 8~13개월 정도에 젖을 땝니다.

프르제발스키말은 2살에 성적으로 성숙한 상태가 되지만, 암컷은 보통 3살이 될 때까지 짝을 찾지 않으며 수컷은 5살이 돼서야 적극적으로 자신의 하렘을 형성하려 합니다. 암컷 망이지는 다른 종마에 의해 선택받을 때까지 자신이 태어난 무리와 함께하지만, 수컷 망아지는 어미와의 유대가 약해지는 1~2살 사이에 무리를 떠나곤 합니다. 어린 수컷들은 성체가 된 하렘을 지키기 위해서 벌일 싸움을 연습하듯, 독신 무리를 형성하여 그 안에서 서로 싸우며 도전합니다.

2 긴칼뿔오릭스[편집]

3 아무르표범[편집]

아무르표범
Panthera pardus orientalis
PlanetZoo Zoopedia Leopard.jpg
위급
야생 개체 수: 110
출신지 최소 서식지 요구 상황
대륙 아시아 울타리 강도 3등급, 3m 이상, 등반 불가능
육지 면적 705 ㎡
지역 러시아, 중국 등반 높이 45 ㎡
물가 면적 0 ㎡
생물군계 타이가, 온대 수심 0 ㎡
온도 -15~31 ℃
포유강 - 식육목 - 고양이과 - 표범속

기초 정보
아무르표범(Panthera pardus orientalis)은 표범의 아종으로, 극동 러시아와 중국 사이에 펼쳐진 온대림에서 발견됩니다. 해당 지역의 따뜻한 여름과 추운 겨울에 모두 적응한 이 대형 고양잇과 동물은 키는 작지만 근육질이며, 두꺼운 꼬리와 넓은 얼굴 및 작고 둥근 귀를 가지고 있습니다. 아무르 표범의 털은 매우 촘촘하며 황갈색부터 주황색에 이르는 여러가지 색상을 지니고 있고, 배에는 하얀색 털이 자랍니다. 몸통은 검은 장미 모양 반점으로 덮여 있으며, 이 반점은 다리와 하체로 내려가면서 검은색의 단색 반점이 됩니다. 아무르표범의 어깨높이는 60~78cm이고, 몸길이는 100~136cm이며, 꼬리는 82~90cm입니다. 수컷은 32~48kg이고 암컷은 25~42kg으로, 대개 암컷이 수컷보다 작고 가볍습니다.

아무르표범은 멸종위기 종으로 1970년대에는 야생에서 30마리만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되었습니다. 서식지 감소와 적은 먹잇감 수 때문에 생존을 위협받고 있으며, 상업적 가치가 높은 모피를 얻기 위한 과도한 사냥으로 인해 개체수가 더더욱 적어지게 되었습니다. 포획 및 번식 프로그램과 보존을 위한 노력 덕분에 조금씩 개체수를 늘려나가고는 있지만, 이러한 보호 조치에도 불구하고 아무르표범은 계속해서 밀렵의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또한, 아무르표범은 적은 개체수로부터 비롯된 낮은 유전적 다양성 때문에 새끼들의 사망률도 높은 편입니다. 2012년 러시아 정부는 아무르표범 개체 중 60%가 거주하는 지역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했으며, 환경 보호론자들은 이 국립공원을 중국에 있는 아무르표범의 거주지까지 넓히기 위한 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4 큰긴팔원숭이[편집]

큰긴팔원숭이
Symphalangus syndactylus
PlanetZoo Zoopedia Siamang.jpg
위기
야생 개체 수: 알 수 없음
출신지 최소 서식지 요구 상황
대륙 아시아 울타리 강도 3등급, 5m 이상, 등반 불가능
6m 이상의 너비와 2m 이상의 수심이 되는 물
육지 면적 305 ㎡
지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등반 높이 80 ㎡
물가 면적 0 ㎡
생물군계 열대 수심 0 ㎡
온도 17~42 ℃
포유강 - 영장목 - 큰긴팔원숭잇과 - 큰긴팔원숭이속

기초 정보
큰긴팔원숭이(Symphalangus syndactylus)는 말레이반도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의 열대 우림에서 서식하는 긴팔원숭이의 일종입니다. 이들의 몸은 검은 털로 덮여 있지만, 얼굴의 털은 얇고 회색입니다. 큰긴팔원숭이는 몸길이의 약 두배에 달하는 긴 팔을 지니고 있으며, 다리는 짧고 다무지며 꼬리는 없습니다. 이들의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 중 하나는 독특한 소리를 낼 때 부풀어 오르는 턱 아래의 복 주머니 입니다. 일반적인 큰긴팔원숭이의 키는 75~100cm이고, 몸무게는 10~13kg이며, 다른 소형 유인원처럼 암수의 차이가 거의 없습니다.

큰긴팔원숭이는 지난 수십 년간 개체 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기 때문에, 현재 멸종위기에 처한 종으로 간주됩니다. 이들은 삼림 벌채와 농경지 전환으로 인해 생존에 큰 위협을 받는데, 이는 큰긴팔원숭이의 서식지가 주로 팜오일 플랜테이션을 짓기 위해 파괴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사냥꾼들이 어린 큰긴팔원숭이를 더욱 손쉽게 입수해 판매할 수 있도록 어미를 사살하는 등, 이들은 불법 애완동물 거래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큰긴팔원숭이는 보호종이며, 이들뿐만 아니라 다른 종류의 긴팔원숭이들까지 보호하기 위해 토착 서식 지역 전반이 보존 구역으로 지정되었습니다.

5 아홀로틀[편집]

아홀로틀
Ambystoma mexicanum
PlanetZoo Zoopedia Axolotl.jpg
위급
야생 개체 수: 50 ~ 1,000
출신지 최소 서식지 요구 상황
대륙 북아메리카 전시장
지역 멕시코 온도 15~20 ℃
생물군계 수생, 사막 습도 80~90 %
양서강 - 도롱뇽목 - 점박이도롱뇽과 - 점박이도롱뇽속

기초 정보
아홀로틀(Ambystoma mexicanum)은 멕시코의 민물 호수에서만 발견되는 양서류로, 현재 소치밀코 호수만이 유일하게 남은 자연 서식지입니다. 야생의 아홀로틀은 녹색과 갈색을 띠며 몸 전체에 작고 어두운 반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애완동물 거래에 사용되는 아홀로틀은 색소가 부족해 흰색을 띠거나 다른 다양한 색상을 띠기도 합니다. 아홀로틀은 목에 도롱뇽 유체에게서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돌출된 아가미가 있으며, 얼굴은 넓고 작은 눈과 큰 입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길이는 15~45cm이고 평균 몸무게는 300g입니다.

현재 아홀로틀은 서식지 감소로 인해 멸종 위기종에 속합니다. 이들의 자연 서식지 중 하나였던 찰코 호수는 인간의 식수원으로 사용되어 말라버렸으며, 소치밀코 호수는 운하망에 사용되어 그 크기가 줄어들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아홀로틀의 개체군은 분열되었으며, 아홀로틀은 먹잇감을 찾고 짝짓기 및 산란 행위를 하는데 방해를 받고 있습니다.

6 각주

[Planet Zoo Wiki] [DR.GBS의 각종 여러가지 취미생활] [Abyss 세제곱 / 플래닛 주 프랜차이즈 모드 공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