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스토세

지구의 역사
신생대
3기 4기
플리오세 플라이스토세 홀로세
  • 洪積世 / Pleistocene epoch

1 개요[편집]

신생대 제4기 앞부분의 시대를 뜻하며, 홍적세(洪積世)[1], 갱신세(更新世)라고도 한다. 약 200만년 이전에 시작하여 약 1만년 전 혹은 1만2천년 이전에 끝났으며 일부 지역의 경우 역사시대의 앞자락과도 겹치는 시기이다. 이러한 이유로 이 플라이스토세를 지질시대의 마지막으로 보는 견해도 존재한다. 실제로 이 시기가 끝나는 시기는 고고학에서 구석기 시대가 끝나는 시대로 보기도 한다.

2 특성[편집]

당시의 기후는 빙하기와 간빙기가 교대로 나타나는 시기였는데 적어도 4~6회 정도의 빙하기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빙하시대라는 용어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중간의 간빙기를 생각하면 아주 맞는 표현은 아니다. 아무튼 이 빙하의 확장과 후퇴로 인하여 전세계의 해수면이 상승과 하강을 반복하는 등의 요동이 심하였으며, 이는 현재까지 남아있는 세계 각지의 지형으로 고스란히 남아있다. 또한 전세계적인 화산활동이 뚜렷하게 나타난 시기이기도 하며, 현생인류의 조상에 해당하는 호모 사피엔스도 이 시기에 나타났다. 한편 현생인류와 경쟁하던 네안데르탈인은 이 시기를 기점으로 멸종하게 된다.[2]

지질학적으로 보면 이 시기에 전 세계적으로 거대한 황토층이 발생하는데 이는 빙하의 퇴적작용에 의한 것으로, 유럽과 중국, 미국 등에서 이러한 양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한반도의 경우 하천 주변의 하안단구가 이 빙하기와 간빙기의 영향을 받은 것이며, 제주도 지역의 지층도 거의 이 시기에 형성된 지층들이다.

3 각주

  1. 1990년대까지만 하여도 당시 서적은 홍적세라는 이름을 더 많이 사용하였었다
  2. 다만 실제 멸종한 것인지 현생인류에 일부 흡수되어 동화된 것인지는 아직 학자들의 견해가 갈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