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유즈

프레시유즈(Précieuse)는 중세 무훈시 《롤랑의 노래》(La Chanson de Roland)의 등장인물이자 사라센의 왕인 발리강의 검이다.

'프레시유즈'는 프랑스어고귀함, 귀중함을 뜻한다. 카롤루스 대제의 검 주와유즈환희를 가져다 주는 보검이라는 의미였기 때문에, 발리강은 일종의 라이벌 의식으로 이러한 검명을 지었다. "네 칼만 잘났냐? 내 칼도 잘났다!" 대충 이런 느낌이다.

1 전설[편집]

《롤랑의 노래》에서는 사라센 군이 이 검의 이름을 구호처럼 사용한다. 반면 작중에서 프랑크 군대의 전투 함성인 '몽주와(Montjoie)'가 주와유즈에서 비롯됐다고 서술한 만큼, 라이벌 기믹은 제대로 이루어졌다고 할 수 있다.

2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