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모더니즘

포스트모더니즘(post-modernism)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생겨난 사상으로 철학자 자크 데리다해체주의(deconstruction)와 포스트 구조주의에 영향을 받아 탈이성적이고 다문화주의(Multiculturalism) 성향이 있다

1 음모론[편집]

대안우파를 비롯한 극우파들은 포스트모더니즘은 컬처럴 맑시즘(Cultrual Marxism)이라고 하며[1] 서구사회를 비서구에 팔아넘기려는 유대인의 음모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마르크스주의자들은 포스트모더니즘에 적대적이며 신좌파에게도 적대적인 것이 오히려 현실이다.

일부 우파들은 마르크스주의가 발전해 신좌파가 되었다고 생각하지만 신좌파 운동은 오히려 파시즘, 마르크스주의, 계몽주의, 보수주의의 모습에 반발해 생겼으며 신좌파 운동가 중 일부는 마르크스가 여성, 인종, 성소수자, 장애인을 언급하지 않고 노동자인권만 신경썼다고 하고 소련이라는 억압적인 국가가 생기게 되었다고 비판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2]

2 영향[편집]

포스트모더니즘 철학은 예술, 사회, 건축물 등에서 영향을 미쳐 예술 같은 경우 팝아트, 비디오 아트가 성행 하였다. 신좌파들은 나치와 소련의 만행으로 인해 이들에 대해 반대하고 포스트모더니즘에 영향을 받았다.

3 각주

  1. 이는 조던 피터슨이 대안우파라고 비판하는 것이 신좌파들의 낙인찍기가 아닌 어느 정도 사실임을 알 수 있는 근거 중 하나이다. 조던 피터슨도 포스트모더니즘을 맑시즘의 변형이라고 생각한다.
  2. 68혁명 때 몇몇 사람들이 마오쩌둥을 지지했지만 그 당시엔 마오쩌둥의 실체가 안 알려져서 그랬던 것일 뿐 마오쩌둥의 만행이 알려진 이후엔 옹호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